초의다실에서 칠현금 연주하는 염애화 대표

 

북경의 차시장은 구정을 일주일 앞에 두고 모든 상가들이 붐비는 것을 볼 수 없었다. 북경을 10년간 20번 넘게 다녔지만 이렇게 손님 없는 상가를 보기는 처음이다. 마련도시장 2층에 있는 초의다실 염애화 씨가 운영하는 가게를 방문했다. 한국 사기장 가운데 장작가마로 작업하면서 한국적인 분청의 맛이 나고 다관의 크기가 중국차를 마시는데 어울릴 작품을 찾는다고 했다. 그래서 밀양의 단장요 강영준 작가를 만나 사정을 이야기하고 분청다기 세트와 몇가지 샘플을 가지고 갔다.

 

강영준 분청다기와 향합

 

차 마시는 공간이 매장에서 메인으로 사용하는 큰 찻자리 말고 안으로 들어가면 접대용 또는 조용히 차를 마시는 공간이 주인의 마음이 담긴 찻자리가 마련되어 있다. 여기서 가지고간 다기를 보기 전에 먼저 대만 품종의 오룡차, 더구나 운남성에서 유기농으로 키운 차를 마시게 되었다. 작년에도 이 차류를 마셨던 기억이 있다. 그때도 청향과 농향 가운데 농향을 마시고 아주 기억에 남는 차로 인식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그와 같은 수준의 차는 아니지만 북경에서 대만 품종의 오룡차를 마시는 기분이 색다른 맛을 안겨주었다. 차 맛은 농향이면서도 맑은 차였다.

 

차를 마시고 가져간 다기를 보게 되었는데, 첫 인상에 한국적인 정서가 묻어나 보이는 것이 마음에 들어했다. 중국 차인들이 사용하기에는 조금 무거운 감이 있는 향합도 있지만 무게를 줄이고 중국 차인 들의 손맛에 어울리는 그릇, 도자기의 나라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좀 더 많이 다듬어져야 할 것이지만 기본적으로 이런 성향의 작품이면 가능하다는 희망을 가지고 2차적인 의논을 하고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회원이 칠현금 연주하는 모습

 

그때 손님인지 남자 한 분이 들어와서 내 뒤에서 칠현금을 연주하는 것이 아닌가?

물어봤더니 이곳에서 공부하는 회원이라고 한다.

 

초의차실은 이래서 차만 판매하는 곳이 아니고 차와 연관된 문화를 공부하고 지도하면서 또 스스로 배우고 익혀나가는 학구열을 보게 되었다. 한편으로 한국 사기장을 중국에 선을 보이는 마음이 이런 분이라면 시작이라는 의미에서라도 발전을 기원하게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 Prev 1 2 3 4 5  ... 880  Next ▶
BLOG main image
석우연담(石愚硯談)
차(茶, tea)가 있는 곳이면, 글과 사진으로 기록하는 현장 이야기. 세계의 차, 차의 세계를 전한다.
by 석우(石愚)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80)N
공지사항 (10)
석우연담 (65)
차를 향한 눈 (123)
석우연담 뉴스 (201)
다미향담 (160)
품다열전 (2)
품향일지 (12)
차도구 (63)
차(tea, 茶) (31)
보이차 (50)
홍차 (21)
커피 (12)
향도. 침향 (37)
차문화 기행 (9)N
저서 안내(BOOK) (13)
저서 안내(앱북) (11)
아름다운차도구 (6)
안국동차관 (34)
인터뷰 (3)
발효식품의 세계 (1)
전다도(煎茶道) (4)
가정하브루타 (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Statistics Graph
  • 1,087,604
  • 427533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달력

«   2016/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석우(石愚)'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