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하이 일기 18, 윈난 차여행 마무리

멍하이일기 2017.04.15 02:11 Posted by 석우(石愚)

맹해에 있는 석가명차

 

멍하이 일기 18 - 윈난 차여행 마무리 -

 

약 이주일 동안 린창으로 오신팀과 멍하이로 오신팀을 모시고 유명 차산지를 돌았습니다. 이번에 다닌 곳 이외에도 한국엔 아직 덜 알려졌지만 좋은 고수차가 나오는 지역은 많습니다.

 

멍하이 차취의 대표적인 곳은 멍송(勐宋)의 나카(那佧), 따멍롱(大勐龍)의 멍송(勐宋), 포랑산(布郞山)의 빠카롱(패카롱壩佧龍).파량(帕亮), 빠달(巴達)의 장랑(章朗).만마이(曼邁) 등이 있고 린창차취의 샤오후샤이(小戶, 동궈(동과懂過), 빠누어(패나壩糯), 샤오멍어(小勐峨), 바이엥샨(白鶯山), 따챠오샨(大朝山), 용더(永德) 이무차취의 만송(曼松), 부허탕(薄荷塘), 통칭허(同慶河), 완공짜이(만궁채彎弓寨), 이산무어(일선마一扇磨) 푸얼 차취의 쿤루샨(困鹿山), 미디(迷帝), 우량샨(無量山), 치엔지아짜이(千家寨), 샤오징구(小景谷) 등이 있습니다.

 

최근엔 변경 지대인 미얀마, 라오스, 태국 등의 차산들도 활발히 개발되고 있습니다. 현제 저희 가게에 전시되어 있는 고수차는 236가지입니다. 아직도 제가 모르는 산지도 있을 것이므로 현제 고수차가 생산되는 지역은 어림잡아 수백 군데에 이른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각 지역마다 나름대로의 맛과 특징을 지니고 있습니다. 만약 기회가 닿는다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이곳들도 탐방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번처럼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움직이기에는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습니다. 때론 몇 시간씩 산행을 해야 되고 심심산골의 차농집에서 숙박할 각오도 해야 합니다. 막연히 별빛 찬란한 산골의 낭만적인 하룻밤을 생각하신다면 착각일 수 있습니다. 현장은 언제나 현실입니다. 때론 천 길 낭떠러지를 아슬아슬 건너야 되고 절벽도 기어 올라야합니다.

 

지금은 대부분의 산골에도 전기가 들어와 있지만 걸핏하면 정전이 될 수 있고, 차농의 집안으로 들어서면 대낮인데도 깜깜해서 잠시 눈동자의 초점 고르기를 해야 합니다. 그야말로 일미터 앞도 가늠하기 어려운 칠흑같이 어두운 밤에 별빛은 찬란하지만 소변이라도 볼라치면 북두칠성을 보고 방향잡기도 그렇고..아무튼 여러 가지로 번거로운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특히 산골은 밤이 되면 조금 살살한데 아마도 일이년은 빨지 않은 것 같은 콤콤한 이불을 덮어쓰고 벼룩에 물려가면서 잠을 청하자면 별의별 생각이 다 듭니다. 대부분 밤을 꼬박 새우기 일색인데 산골의 밤은 길고도 또 깁니다. 경험해 보지 않으면 결코 알지 못할 깊은 철학이 있습니다...

 

그래도 경험해 보시고 싶은 분이 있다면 기꺼이 초대하겠습니다...무슨 일이든 친구가 있으면 훨씬 수월하고 즐거운 일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여행오신 일행은 다행이? 한번도 비행기의 연착이 없었는데, 윈난은 비행기의 연착이나 결항이 비교적 자주 있음으로 만약을 대비한 일정을 준비하는 것도 좋습니다. 또한 숙박지는 반드시 사전에 예약해야합니다.

 

특히 멍하이의 삼사월은 3개월전에 모든 호텔이 예약 완료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차량이나 식당도 최대한 미리 챙기고 점검하는 것도 있지 말아야 합니다. 이번 일정 중에서도 쿤밍 공항에서 1시간 30분가량 버스가 오지 않아서 속을 태운 적이 있습니다. 멀리서 어렵게 시간을 내어 오신 손님들의 귀한 시간을 낭비하는 것도 문제지만 다음 일정에도 문제가 생깁니다.

 

아직은 모든 것이 다소 어수선한 중국이고 저희 또한 전문적인 여행사가 아닌지라 이해를 구하지만 여러 사람이 함께 움직일 땐 좀 더 철저히 준비해야겠다는 생각도 하였습니다. 며칠 동안 좋은 님들과 함께 바삐 움직이다가 모두 귀국하시고 쿤밍 공항에 홀로 남아 있으면 약간은 쓸쓸합니다. 머나먼 고국에서 저를 믿고 찾아 주신 귀한님들 좀더 잘 모시고 잘 챙겨드릴걸 하는 아쉬움도 남습니다. 다음을 기약하며 저는 또다시 멍하이로 향합니다. 일년중 가장 중요하고도 바뿐 철이라 잠시라도 쉴 틈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설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국에서 온 사람들을 챙기는 마음이 와닿습니다 ^^

    2018.01.15 14:07 신고

BLOG main image
석우연담(石愚硯談)
차(茶, tea)가 있는 곳이면, 글과 사진으로 기록하는 현장 이야기. 세계의 차, 차의 세계를 전한다.
by 석우(石愚)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14)N
가상화폐 (0)
茶席 다석 (2)
공지사항 (10)
차를 향한 눈 (193)
석우연담 뉴스 (268)N
다미향담 (243)N
차도구 (67)
차(tea, 茶) (115)
커피 (13)
향도. 침향 (42)
차문화 기행 (9)
저서 안내(BOOK) (28)
전다도(煎茶道) (5)
아름다운차도구 (7)
보이차도감 (1)
차관·티룸 (64)
차회 (18)
멍하이일기 (102)
한국향도협회 (16)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526,043
  • 458539
석우(石愚)'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