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주에 걸쳐서 매주 점촌에 내려가서 점촌과 문경지역의 전통 장작가마의 구조에 대한 연구를 위해 현장을 방문하였다. 그 곳에서 작가와 이야기를 나누고 실측을 하면서 지난 2004년 <사기장이야기>를 발표하기전의 가마 구조와 조금씩 달라진 점을 알 수 있었다. 그러한 변화는 사기장들이 그만큼 연구를 한다는 입장에서 긍정적이다. 2004년 부터는 문경지역의 차도구에서는 큰 변화를 찾아 볼 수 없었으며 답습의 연속에서 정체됨을 느낄 수 있었다. 이런 과정에서 한국 전통 흑유다완을 만들고 연구하는 사기장을 발견할 수 있었다.

  천목다완이 아니라 천목이 완성되기 전단계라고 할 수 있는 무광택에 가까운 한국의 고려흑유는 유적천목과 같이 광이 나는 것은 아니지만 그 질감이 투박하며 소성후 유약의 변화가 감칠 맛이 나는 것이다. 철분이 많은 분청소지로 만든 이 흑유 다완은 현재로서은 다완으로서의 성형은 미흡한 점이 있지만 우리 선조들이 만들어온 것 중 하나인 흑유를 소재로한 찻그릇의 개발은 정체되어 가는 지역에서 활역소가 될 수 있으리라 본다.

  사기장이 만들어 놓은 여러 점을 보면 중국의 천목 다완과 비슷한 형태는 한 눈에 의도된 것으로 보이면서 우리 것이 아니다 하는 것이 보였다. 현재 흑유로 만들어진 결과를 보면 우리 나라의 다완 형태(웅천에서 만들어진 다완)로 보이는 것에 오히려 더 정감이 갔다. 이렇게 만들어 진 것을 보면 사토질이 많은 흙으로 설익어 나온 다완을 무조건 이도다완이라고 흉내내어 만들진 것을 보다가 찻그릇의 변화와 전통을 볼 수 있는 사기장을 만났을 때 장작 가마를 조사하는 과정의 힘들고 어려운 마음에 위로가 되고 흥이 났다. 그것은 분명히 끊어졌던 전통이었다. 그런데 문경 땅 안에 숨쉬며 싹이 돋아 나고 있었다. 진정 그칠 줄 모르는 우리의 예맥을 또 한번 확인했다. - 2007년 7월 19일 석우.

  3주간 조사한 장작가마는 문경요 포암요 갈평요 황담요 월봉요 가은요 부광요 고려천목요 주월요 묵심요 백두요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석우연담(石愚硯談)
차(茶, tea)가 있는 곳이면, 글과 사진으로 기록하는 현장 이야기. 세계의 차, 차의 세계를 전한다.
by 석우(石愚)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28)N
가상화폐 (0)
茶席 다석 (2)
공지사항 (10)
차를 향한 눈 (193)
석우연담 뉴스 (274)N
다미향담 (247)
차도구 (67)
차(tea, 茶) (115)
커피 (13)
향도. 침향 (42)
차문화 기행 (9)
저서 안내(BOOK) (29)
전다도(煎茶道) (5)
아름다운차도구 (7)
보이차도감 (1)
차관·티룸 (66)
차회 (19)
멍하이일기 (102)
한국향도협회 (16)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석우(石愚)'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