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미향담(75) 진성차창 복원창호원차

오랜만에 ‘차예마을’을 방문했다. 보이생차 3종류를 마셨는데 마지막에 마신 차가 진성차창에서 2012년에 생산한 복원창호원차(400g)이다. 첫 잔을 마시고 입안 가득 화사하게 들어오는 맛이 오늘 같이 약간 싸늘한 날씨에 기분까지 상쾌한 느낌이다. 두 번째 잔을 마시고는 이 차 무슨 차냐고 물었다.

박경찬 김복남 부부와 함께 마신 자리에서, 김복남 부사장이 이 차 참 좋죠 하며 저는 가격대비 좋은 차가 들어오면 소비자에게 많이 권하게 되는데, 차를 가져오는 곳에도 항상 새로운 차가 나왔는가 자주 묻는다고 한다. 그곳에서 추천하는 차도 있지만 재고 있는 차에 대해서 도 꼭 물어본다. 시음해보고 가격대비 좋은 차를 고객에게 권하고 싶어서다고 한다.

차 맛에 대해서는 고객이 각자 판단하는 일이지만 그래도 솔직하게 물어보면 나는 반드시 가격대비 맛이 좋은 차를 권하게 되는데 이 차가 그렇다고 하시며 웃는 모습은 차예마을 고객에게 좋은 차를 공급하는 즐거움이 행복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2012년 복원창호원차는 아직은 신차와 같은 부류이고 외형에서는 특별한 것을 찾을 수는 없었다. 하지만 꼭 오늘의 날씨 탓만은 아닐거라는 믿음 속에 누구에게나 상쾌하고 화사한 맛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박경찬 대표와 차문화를 선도하는 플랫폼 전략에 대한 이야기를 심도있게 하고 왔다. 킬러 콘텐츠와 융합하는 쇼핑몰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