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미향담(76) 무이산 수렴동 육계와 오동산 단총

날씨가 조금씩 추워지면서 차를 마시는 개인적인 취향도 다양하게 나타날 것이다
. 차를 가까이 하는 분들도 대개 발효차를 선호하는데, 필자도 그 범주를 벗어나지 않는 편이다.

전국의 크고작은 차 전문점을 보면 고만고만한 차들이 대부분이다. 다만 큰 규모를 갖춘 곳은 대체적으로 보이차의 비중이 많은 편이었는데, 최근에는 좀 다른 현상이 생기고 있다.

다름 아닌, 청차를 전문적으로 취급하거나 청차에 비중을 많이 두는 차 전문점이 하나하나 생기는 점이다. 그런 곳에서는 차를 취급하는 수준 또한 주인의 안목만큼 자연스럽게 드러난다.

지난 토요일 오후 인사동에 있는 일승창다장에서 무이산 수렴동에서 자란 육계를 마시게 되었다. 육계에 대해서는 여러 번 포스팅도 하였고, 필자가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차다. 육계는 같은 지역의 생산품이라도 만든 생산자에 따라서 다르고, 그리고 당해 연도에 마시는 것과 1년 뒤의 맛이 또 다르다. 이번에 마신 차는 2013년 봄에 생산된 차다. 
오동산 단총, 엽저와 탕색

이날 마신 차는 무이암차 육계 특유의 깊은 맛을 세세하게 구분지어 음미할 수 있는 향미로운 차였다. 두 번째 마신 차는 단총차였는데, 우리나라에서 잘 알려진 차라고 할 수는 없지만 봉황단총 가운데, 오동산에서 생산된 것으로 단총 특유의 묘한 맛이 나는 차로서 팔선향이라고 한다. 차를 마시고 난 뒤에 돌아오는 쌉싸래한 맛은 아주 기분 좋은 맛으로 오랜만에 농향의 특별한 맛을 느꼈다.

차를 내는 사람이 누구인가에 따라서 맛도 다르겠지만 송원근 대표의 공부차에 대한 포다 실력은 필자가 인정하는 사람 중에 한 사람이다.

농가에서 좋은 차를 가져온다는 것은 쉬운일이 아니다. 그리고 그 차 맛을 내년에 또 만나기는 쉽지 않다는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운영자의 미감을 믿고 따르는 고객이 많아지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