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안국동차관차회, 차와 품향을 즐기다

 

안국동차관 야간 전경(20:00)

 

안국동차관 차회의 첫걸음은 참가자 모두에서 새로운 경험과 건강한 차 맛을 즐기는 시간이 되었다. 7시 전에 도착한 참석자들은 차실에서 모였다. 차회는 향 자리에 들기 전, 차실에서 2015년 청명 전날에 만든 사봉용정을 시음하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그런데 차를 우리기 전 먼저 유리잔에 차를 담아 차 원래의 향을 맡게 했는데, 한사람씩 돌아가며 맡아 본 청명 전 어린 잎차의 향기는 뭐라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만큼의 정밀한 향이다.

 

차를 우려 마시니 방금 맡은 향에 취해서인지, 그 운치가 더해서인지 처음부터 바로 우려 마신 차 맛보다는 훨씬 깊은 맛을 느끼게 해 주었다. 이런 멋이 이런 자리에서만이 누릴 수 있는 특별함이 아닐까 싶기도 했다.

 

품향하는 자리

 

잠시 예정에 없었던 시간이다. 정식 차회에 앞서 워밍업이라고 할 수 있을까, 고쟁 연주자인 왕웨이 선생에게 고쟁을 배우는 남자 분이 마침 수업을 마치고 차회에 참석하게 되어 인사를 했다. 3년간 고쟁을 배웠다는 그에 말에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즉석에서 고쟁 연주 실력을 보여주었다.

 

차회가 있는 날 안국동 차관에 손님이 가득하였는데, 연주자로서는 즉석 연주에다가 관객이 많았던 관계로 실력을 다 발휘하지 못했다고 하지만, 차회 참가자들에게는 매우 흥미롭고 즐거움을 더해 주는 시간이었다. 이렇게 해서 잠깐의 시간을 보내고 노동의 칠완가가 쓰여진 마당의 바닥에서 정진단 원장을 중심으로 둘러앉았다.

향 자리에서는 기남향을 2회 반복하여 품향하고 기남의 원 조각을 돌려가며 감상하였다.

 

왕웨이의 고쟁 연주와 함께 차를 마시다(석우미디어 동영상)

보이주차(차회 시작하기 전에 정교한 사진 작업을 해두었다)

 

그 다음으로는 찻자리로 와서 팽주를 중심으로 양쪽 3명씩 앉아서 차를 시음하였다. 사봉용정에 이어 두 번째 차로는 1980년대 후반의 보이차인데, 형태는 주차로서 원래 무게가 30kg인 것을 잘라서 나누고 남은 것이라 한다. 이 차는 필자도 여러 차례 맛을 보았지만, 특이하게도 부위별로 맛이 다른 차맛을 낸다. 그만큼 부위별 격차가 크기 때문에 경험자로서도 마실 때마다 조심스럽다고 한다. 이날 시음한 차는 이틀 전에 마셔본 것과는 또 다른 맛이다. 다행히도 강한 맛이면서도 잘 익어가는 맛이다.

 

품향하는 시간(동영상)

첫번째 차로 사봉용정 마실 때(사진 왼쪽, 이루향서원 정진단 원장)

다식

 

세 번째 차는 공첨으로 40년 된 차인데, 요즘 생산되는 호남성 흑차와는 이름은 같지만 품질은 전혀 다른 차다. 공첨으로는 명차로서 40년 진기를 체감할 수 있다. 다음으로는 안계철관음 노차로서 35년 세월을 보낸 차로 또 다른 풍미를 내는 차다. 민남오룡 계열의 철관음 차로서 발효가 잘된 차인데, 향의 풍미를 잘 아는 사람들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하게 해준 차였다.

 

이날 차회에는 골동품 전문가인 모 갤러리 대표의 참석으로 여운의 시간마다 해설이 필요한 부분에서 참석자들에게 어려운 내용들을 쉽게 설명해 주어 찻자리가 훨씬 풍성해진 느낌이었다. 안국동차관 첫 차회는 이렇게 해서 순조로운 출발을 하게 되었다.

-

제1회 안국동차관차회 공지를 올렸을 때, 댓글로 관심을 보여준 s-art 님께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s-art 

'아는만큼 보인다'는 건 어느 분야에서나 마찬가지인 듯합니다.
오랜 시간 향을 가까이 해왔는데, 지금까지 제 손에 피워진 향들에게 어찌나 미안한지요.
나름 즐겼는데, 제가 아는 기초적인 것으로는 좋은 향을 그저 태우는 것에 불과했었다는 걸
이루향서원 개업식날 찐~ 하게 느꼈습니다.
지방이라 쉽지 않지만, 언젠가는 좋은 친구와 함께 꼭 기회를 갖고 싶습니다.
어느 좋은 날, 품향 품다 품음의 세계에 오롯이 젖어들어 보고 싶습니다.
첫걸음에 힘찬 발전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