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기간의 차관 풍경

 

휴가철이라서 거리가 텅 비었다.

 

새벽에 소낙비가 내려서인지

 

메뉴판이 놓인 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