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신계 결성 200주년 기념학술대회

 

*학술대회의 취지와 의의

이 시대 위대한 사표(師表)로 우리에게 다가오는 조선후기 실학자 다산 정약용을 기념하는 행사가 올 해 들어 활발하다. 올해는 다산 정약용이 강진에서 해배가 되어 남양주의 고향으로 돌아 간지 200주년 되는 해인데, 다산이 강진에 남긴 위대한 인문학적 유산 가운데 하나가 <<다신계(茶信契>>가 있다.

 

다산은 강진 유배기간 단순한 음다에 그친 것이 아니라 차생산과 소비를 함께 하며, 구증구포, 삼증삼쇄라는 새로운 제다법을 만들어 조선후기의 차산업을 혁신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이와 같이 <<다신계>>가 가지는 인문학적 유산과 다산이 새롭게 창안한 무형유산인 제다법이 전승되었고, 그 전승이 가지는 현대적 의의가 무엇인지를 살펴보는 것이 이 학술대회의 기본 취지이다.

 

강진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넓은 야생차밭이 있는 지역이다. 조선후기 우리나라 차문화산업을 중흥시킨 다산선생과 그 제자들이 있고, 다산초당과 만덕산 백련사 그리고 월출산 백운동 등 차유적지가 있는 곳으로, 근대 차산업의 성지라고 평가받고 있다. 2

 

016년부터 강진다인연합회(현 회장 김상수)에서는 강진의 이와같은 문화적 유산을 새롭게 조명하기 시작하여, 해마다 강진차문화학술대회를 개최하여 올 해로 3회를 맞이하였다. 그동안 지자체의 내의 학술대회를 진행되던 것을 다산연구소(현 회장 김태희)와 공동 주관하여 <<다신계>>를 전국의 차인들과 새롭게 조명하여 침체일로의 우리차문화산업의 새로운 돌파구를 찾고자 한다.

 

*<<다신계>>?

<<다신계>>는 해배되어 가는 다산을 위해 그의 18제자가 존경과 우의 그리고 신뢰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차생산 공동체이자 협동조합이었다. 이는 다산과 그 제자들이 우리나라 전통 계문화에 차문화를 접목시켜 차생산과 차소비를 함께하는 조직인데, 세계차문화사에서도 그 사례를 찾을 수 없는 우리나라 유일한 조직이다.

<<다신계>>는 결성이후 130여년 동안 그 전통이 이어졌다. <<다신계>>의 약조의 하나인 차를 다산에게 보낸 전통이 다산일가와 강진제자들의 후예들에 의해 3대이상 이어졌다. 또한 <<다신계>>에서 다산이 전수한 제다법인 구증구포 삼증삼쇄의 떡차는 조선후기 차산업을 무형적 유산이 되었다.

 

주제 발표자는 정영선(한국차문화연구소 소장), 박동춘(동아시아차문화연구소 소장) 그리고 박희준(한국차문화학회 회장)이다.

 

발표내용은 정영선의 <<실학자 정약용의 다공과 다신계>에서는 정약용의 차생활을 중심으로 다산의 차정신이 오늘의 우리에게 주는 의미를, 또한 박동춘의 <<다산 정약용이 강해(康海) 유불(儒佛) 교유에 미친 영향>>에서는 <<다신계>>에 등장하는 <<전등계>>의 실체를 규명하여, 다산이 유불간에 펼쳤던 교류에 있었던 차문화를 살피고 있다,

 

그리고 박희준의 <<다신계의 전승과 후예>>130여년 동안 이어졌던 다신계의 전통이 현대에 어떻게 전승되고 있는가를 밝히고 있다. 좌장은 김태희(다산연구소 소장), 토론자로는 강순형(한국차중앙회 교육위원), 김형섭( 남양주시립박물관연구원), 유동훈(목포대교수)가 참가한다.

 

제목: 다신계 결성 200주년 기념학술대회

장소: 국립고궁박물관 별관 세미나실

일시: 2018831() 오후 13:30

주최: 강진군다인연합회. 다산연구소, 강진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