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산 김영태 도예 30년 전을 보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산 김영태]

곤명면에서 작업장 자리를 잡고 우리 선조들의 가마터를 조사하면서 1998년 고려천목을 발견하였다. 단산은 발굴된 도편을 보고 곤명지역 흙과 유약으로 천목 다완을 재현해 보았다. 중국에서 생산되었던 천목다완의 유약과 비슷한 것을 볼 때 우리나라에서도 천목과 유사한 다완을 만들 수 있고 경우에 따라서 이 시대에 맞는 흑유다완이 나올 수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영태 작, 흑유다완]

단산은 외고집을 가지고 있다. 중국의 다연과 약연을 보고 참고하여 갈개(필자 주, 다연)를 만들었다. 우리나라 차를 곱게 갈아서 가루차로 만들어 마시는 차도구인 것이다. 그러한 다구를 쓰임의 도구가 될 수 있도록 갈개를 이용한 행다법을 동다례원(원장 김재임)에서 시연을 보여주는 행사를 많이 하고 있다. 이날도 갈개를 이용한 행다법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8년 작, 갈개(다연)]

이번 전시는 도예 입문 30년전으로 40대 사기장으로는 처음있는 일이다. 그의 역사성이 깃든 전시는 앞으로의 차도구 전시에 기본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도구는 변천한다. 다연이 약연(약재도구)에서 파생되어 한 시대를 풍미했듯이 도구 하나에 당시의 풍습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것이다.

다연을 이용하여 차를 간다면 과연 어떤 효능을 가지는 것일까? 다연에 담겨진 차는 어떤 차를 사용한 것일까 하는 의문은 역사 속에, 그리고 사라진 기억 속에 있지만 새롭게 그에게서 태어난 갈개들은 앞으로 어떤 쓰임으로 어떤 차들과 함께 할지 기대된다. 그는 그 외에도 여러 가지 차 도구를 선보였다. 세상이 달라지면 도구들이 변한다. 아니 사람들이 달라지니 그 손에 만지는 도구들이 생겨난다고 해야 할까. 그의 차도구들은 이제 앞으로의 세상에 또 다른 출발이 됨을 느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시장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