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하이 일기 95 - 여행 다섯째 날 -

 

노반장 차왕수앞에서, 필자와 딸(장녀)

 

린창기지에서 아침 식사준비가 되었다기에 밖으로 나왔더니 차실 앞마당에 뷔페식으로 상을 차려 놓았습니다. 어제저녁 아침 출발 시간을 물어서 먼 길을 가야해서 그냥 고구마랑 계란 몇 개 삶아 놓으면 된다고 했는데 아침부터 진수성찬입니다.

 

후식으로 어제 차농이 가져왔다는 야생꿀을 벌집채로 내어 놓았습니다. 아침이라 술 대신 차로 권하는 샤오미 씩 권차가와 라후족 그리고 와족 전통의상을 일부러 갖추어 입은 린창기지 전 가족들의 배웅을 받으며 쐉지앙을 떠납니다.

 

쐉지앙에서 멍하이까지 중간에 징마이를 잠시 들리고 버스로 10시간을 곧장 달려왔습니다. 다들 피곤하실 텐대도 일정을 무리 없이 소화해 주십니다. 특히 전기회사 사장님은 얼마 전 대장 수술을 해서 아직도 열악한 중국의 화장실 문화 때문에 여행 내내 고생하셨는데 홀로 감내하며 일정에 협조해주신데 대해 다시한번 고마운 마음 전합니다.

 

어제 먼 길을 달려온지라 푹 쉬고 오전 열시에 멍하이 오운산 가게에서 만나 차한잔을 합니다. 고수차는 아직도 이르지만 올해 들어온 차들이 대체적으로 작년보다 좋다는 평가입니다. 점심은 가게 맞은편에 있는 저의 단골집에서 먹습니다. 이집 주인이 저의 식성을 알기에 한국 사람에 맞추어 요리를 해준 덕에 다들 남김없이 잘 드십니다.

 

라오반장으로 갑니다. 예전보다 길이 많이 좋아져서 버스로도 한시간반이면 도착합니다. 중간에 마침 새로 지은 오운산 반펀 초제소가 거의 완공되어서 잠깐 현판식을 하고 라오반장 대문 앞에 도착합니다. 제 기억으로 이번이 네 번째 바뀐 대문인데 2016년 진승차창에서 투자하여 완성했다는 기록이 대문에 새겨져 있습니다. 마을길을 전부 세멘포장을 하고 있어서 대문 안으로 차량이 진입할 수 없습니다.

 

도로변에 차를 세우고 차왕수를 보기위해 마을을 가로질러갑니다. 대문에서 차왕수까지 약 20분 자꾸만 생각이 많아집니다. 올해 라오반장에 들리는 소문이 심상치 않습니다. 중국석유공사에서 작년부터 라오반장 대문 옆에 주차장을 짓고 있는데 주차장이 완공되면 앞으로 라오반장 마을에 외지인들의 차는 출입 할 수 없답니다.

 

대문에서 입장권을 판매하는 곳도 거의 완공단계인데 앞으로 마을 안은 전기차를 운행하고 입장객들은 표를 구매하여 전기차에 탑승하여 고차수를 관람한답니다. ‘라오반장촌민위원회와 이미 1억위안(한화170)의 계약을 체결했고 내년부터 중국석유공사에서 본격적으로 라오반장차를 생산 한답니다. 아직 초제소가 완공되지 않아서 올해 봄차는 생산할 수 없다는 것이 저로서는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입니다.

 

 

노반장 입구

 

저보다도 더욱 긴장하고 있는 곳은 진승차창입니다. 작년 진승에서 수매한 봄차 가격이 생잎으로 750위안이었는데 석유공사에서 1600원을 촌민들에게 제시했다는 이야기가 들리고 할 수없이 진승에서 올해 봄 차 수매 가격으로 통지한 가격이 1050이라고 합니다. 작년보다 40% 가량 폭등한 가격인데 진승이 정말 이 가격으로 생잎을 수매하기 시작하면 라오반장 올해 가격이 급등할 수밖에 없습니다.

 

올해 오운산에서 다소 급하게 노반장조춘특제를 생산할 계획을 세운 이유 중에 하나가 이러한 문제들 때문입니다. 현재도 비싼 가격이지만 내년부터는 급등한 가격 때문에 점점 좋은 라오반장 원료를 구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사실 빙다오 노채나, 푸얼의 쿤루산, 미디, 펑황워, 이무의 만송, 부허당 등에 비하면 아직 라오반장 가격은 싼 편입니다. 다른 지역은 지명도에 비하여 생산량이 적기 때문에 희소성의 가치가 증폭된 감이 있고 라오반장은 적게 잡아도 앞에 열거한 모든 지역을 합한 량보다 훨씬 많은 30톤 이상이 생산되기 때문에 희소성의 가치보다는 진정한 맛에 의한 가치 형성이라 할 수도 있습니다.

 

라오반장 차왕수 앞에 도착합니다. 찻잎에 생기가 없는 것이 수없이 많은 사람들의 방문에 다소 지친 듯 한 느낌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올해는 라오반장 차왕수 경매를 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이미 1킬로 68만위안(일억이천만원)에 누가 응찰했다는 이야기도 들립니다.

 

멀리서 오신 손님들에게 차를 만드는 사람으로서 때론 이러한 이야기를 하기가 송구스럽고 부담스럽기도 합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는 현실입니다. 마침 차왕수 가는 길에 저희와 거래가 있었던 차농이 올해 첫 채엽을 하고 있습니다. 생잎 12킬로를 구입하여 바로 하산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