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차인연합회 시민을 위한 차 시음회

예정다례원 김정숙 원장 시민과의 대화 

 

2018831일 경산시 차인 연합회(회장 권선정)는 경산시청 건너편 보건소 옆 남매지무대에서 경산 시민을 위한 무료 차 시음회를 열렸다 

 

려원 다례원 박태임 회원

 

협회 회원는 려원다례원(원장 최순화), 삼성현다례원(원장 최보남), 예정다례원(원장 김정숙), 자연다례원(원장 권선정) 회원의 적극적인 참여로 경산시민들에게 맛있는 차와 다식을 제공하였다.

 

자연다례원 말차

 

손님 중에는 제주도 효리네민박 프로그램을 보고 차를 시작했다는 젊은 남성들, 이 행사를 기억하고 찾아 온 외국인 관광객의 호응은 경산에서 나타난 새로운 문화행사의 시작이 아닐까 한다.

 

대용차를 마시는 외국인

 

이틀 전부터 태풍으로 인한 행사의 유무가 불확실하여, 비가 자주 흩뿌리는 와중에 행사 진행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전체 임원들의 자발적인 의욕이 넘쳐 남을 현장에서 느꼈다.

 

오미자 차를 내는 자연다례원 이나겸 회원

 

아름다운 찻자리는 남매지 무대를 중심으로 길게 펼쳐졌다. 녹차만 차로 알고 있던 시민들은 다양한 차와 다식을 경험하였고, 처음 접하는 시민들과 그동안 차에 관심 있는 분들의 호기심과 참여로 성황리에 마쳤다.

 

목련 꽃차를 준비한 삼성현다례원 회원

남매지무대에서 연주회

 

경산시차인연합회 회원들은 날씨가 고르지 않지만 시민들에게 차 맛을 보이고, 차의 아름다운 세계를 펼쳐보고자 하는 마음이 앞섰기에 마침 잠시 비가 그친 상황에서 준비된 찻자리는 너무나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 연출이 되었다.

 

경산시차인연합회 참여 회원(좌로 부터, 예정다례원, 자연다례원, 려원다례원, 삼성현 다례원 원장

 

아름다운 찻자리는 남매지 무대를 중심으로 길게 펼쳐졌다. 녹차만 차로 알고 있던 시민들은 다양한 차와 다식을 경험하였고, 처음 접하는 시민들과 그동안 차에 관심 있는 사람들의 호기심과 참여로 성황리에 마쳤다.

 

(상세 기사는 다석 4호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