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다옹 문을 닫습니다

향이 있었습니다. 향로에서 피어 오르는 향줄기는 곧았습니다.
그림이 있었습니다. 그 안에서는 차를 마시고 숨어드는 별천지도 있었습니다.
글씨가 있었습니다. 부드럽지만 기개와 함께 차를 마시며 올곧은 선비도 되어 보았습니다.

향을 남기고 갑니다. 별천지를 당신들의 기억 속에 남기고 갑니다.
그래도 오셧던 분들은 꼿꼿한 선비처럼 차를 음미하며 기억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향을 남기고 갑니다.


매다옹 안재한 배상
-------------------------------------------------------------------------
PS: 대구 매다옹 선생님께서 문을 닫게 되었습니다.
필자에게 석우연담에 인사 말을 남기도 싶다고 해서 기록을 남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