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혁전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9.01 다미향담(191) 80년대 7532와 문혁전차 섞어마실 때 (4)

 

소화방 차도구

 

부산지역 차의 거리라고 하면 부산데파트 뒤에 있는 거리다.

찻집도 있고, 몇몇의 차도구 전문점이 모인 곳이다. 그 가운데 소화방이 있다. 외관으로만 보면 여러가지 골동품을 취급하는 곳으로 볼 수 있지만, 실제 안으로 들어가면 일본 차도구가 깔끔하게 진열되어 있다. 좀더 자세히 보면 중국 차도구도 있다. 흔하게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격을 갖춘 차도구가 자리를 잡고 있다. 보는이의 눈 높이에 따라 전혀 흥미가 다른 것일 수도 있다. 필자는 이곳을 어언 18개월 만에 찾은 것 같다.

 

차도구 전문점 소화방에서의 만남은 그래서 필자에겐 좀 더 재미난 곳이다. 재미난 자사호에 차를 주섬주섬 섞어 넣는 것 같이 보였는데 우려낸 차의 탕색을 보았을 때 찻잔과 받침, 그리고 차 맛이 어울려 나오는 그 맛이 무척 좋았다. 무슨 차인가 하고 물었다. 갑자기 낼 차가 마땅찮은데 현재 가지고 있는 차가 80년대 7532와 문혁전차가 혼자 마실 정도의 양밖에 되질 않아서 섞었다고 한다.

 

보이차8532와 문혁전차를 섞은 차

 

그런데 무척이나 괜찮은 맛이다. 다시말해 80년대 7532 맛 보다는 전차 특유의 맛이 더 힘있게 나온 맛이다. 그래도 요즘 말로는 노차반열에 들어가는 차들인데, 궁금해서 다시 한 번 물어 보았다. 이렇게 섞어서 자주 마시는가 하고. 섞어서 마시는데 의미를 두기 보다는 상황에 따라서 집에서 가져온 차가 마시고 난후에 얼마 남지 않은 상태에서 이렇게 마셔보는데 괜찮은 것 같아서 마신다고 한다.

 

세월감이 좋은 찻잔이다

8탕 정도 마신 차의 탕색

 

차를 섞어서 마시는 방법에서 무엇이 맞다, 아니다, 옳다, 그르다의 문제가 아니다.

섞어서 마시는 방법론적인 문제이기에 그런 맛을 또 하나의 맛으로 즐기게 된다. 초보자의 경우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지만 오랜 차생활 끝에 만나게 되는 것인지 모르지만 차가 좋고 사람이 좋을 때 상황에 따라서 즐길 수 있는 맛이다.

 

오래 마셔본 이들은 한결같이 말한다.

경험의 맛이라고. 그리고 응용편도 있다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릴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화방 멋진 곳이네요...
    주인이 참 세련된 분 같습니다.

    2015.09.15 15:14 신고
  2. 오잉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 맛도 좋았겠지만 찻잔이 좋습니다. 소화방, 뭔가 세련된 곳이라는 느낌이 드네요...

    2015.09.18 10:44 신고
    • Favicon of http://seoku.com BlogIcon 석우(石愚)  수정/삭제

      찻잔은 늘 주인 찻자리에서 사용된 것으로 소황방에서는 영객 잔과 같은 의미의 찻잔입니다.

      2015.09.19 00:35 신고

BLOG main image
석우연담(石愚硯談)
차(茶, tea)가 있는 곳이면, 글과 사진으로 기록하는 현장 이야기. 세계의 차, 차의 세계를 전한다.
by 석우(石愚)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97)
가상화폐 (0)
茶席 다석 (1)
공지사항 (10)
차를 향한 눈 (193)
석우연담 뉴스 (261)
다미향담 (239)
차도구 (67)
차(tea, 茶) (115)
커피 (13)
향도. 침향 (43)
차문화 기행 (9)
저서 안내(BOOK) (28)
전다도(煎茶道) (5)
아름다운차도구 (7)
보이차도감 (1)
차관·티룸 (64)
차회 (14)
멍하이일기 (101)
한국향도협회 (15)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석우(石愚)'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