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미향담(249) 봉황단총, 예한종 대사의 조주 공부차법

예한종 대사

 

부산 해운대에 새로 오픈한 설담티하우스(대표 전미애)에서 봉황단총 특강이 있었다.

예한종 대사는 봉황단총을 가장 맛있게 차를 내기 위해서는 4가지 조건인 물, , 다기, 기술을 충족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 네 가지 조건에서 차를 내는 사람이 각각의 조건과 차의 품질 특성을 고려하여 차 맛을 낸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인데, 이날 그 모든 수준을 만족하는 행다법으로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필자의 개인적인 경험으로 볼 때 이번 예한종 대사의 차 내는 방법은 봉황단총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오룡차 대부분의 차에 적용될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다.

 

시음한 차는 야래향으로 대중적인 수준보다 조금 높은 수준의 차라고 하였다. 그런데 산두호에 차를 넣고 첫물을 부었을 때, 필자가 앉은 자리까지는 2미터 정도의 거리였는데 그 향기가 그대로 전해졌고, 56탕까지 크게 떨어지지 않은 향기와 맛을 내었다. 이런 점에서 볼 때 가히 한 분야에서의 명인이라는 말은 이럴 때 붙는구나할 정도로 감명 받은 시간이었다.

 

예한종 대사의 조주 공부차법

 

, , 다기와 기술이 어느 하나 부족한 부분을 언제든지 그 현장에서 평형점을 이루어 낼 수 있는 용기 있는 대안을 가지고 해야 하는데,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놀라웠다.

 

봉황단총 예한종 대사는 필자가 그동안 중국에서 만나본 봉황단총에 관한 부분에서는 가장 뛰어난 상인의 한 사람이면서 학자로 평가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한 분야의 대사칭호를 받는다는 것이 어떠해야 하는가를, 현장에서 강의를 듣고 차를 내는 실기까지 보면서 명실상부한 봉황단총 전문가임을 확인하는 시간이 되었다.

 

, , 다기, 기술 이 네 가지는 언제나 강조되던 차에 대한 기본이다. 그러나 여기에 차가 빠져 있음은 참 아이러니하다. 차는 언제 어디서나 어느 차나 기본이라는 말일까. 그만큼의 차라는 대상을 정확한 것만으로 한다는 것일까.

 

물과 불은 언제나 강조되던 것. 하지만 그러한 것을 자유자재로 한다는 것. 다기의 중요성은 언제나 강조되어도 부족하지 않은 것 기술이라는 측면은 역사와 함께 있으니 항상 배움이 부족한 것.

 

위의 네 가지의 조건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은 언제나 차의 기본이 되는 말이다. 그것을 현장에서 보여예한종 대사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