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운이 좋은 사람만 허용하는 차실

송관조에서 무진 선생

 

2개월 만에 송관조를 방문했는데 차실의 분위기가 확 바뀌어 있었다. 송관조에서는 한국의 아름다운찻자리를 찾기 보다는 건강한 차를 마시기에 좋은 찻자리가 준비되어 있다. 신발을 벗고 차실에 들어서는 기분은 뭔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청정함을 느꼈다.

 

어떻게 찻자리 위치와 분위기가 바뀌어 지게 되었는가 하고 질문을 하니, 좀 더 청정도량의 기운으로 만들고 싶었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지금 방문하여 마주한 자리가 찻자리 위치를 바꾸고 내가 두 번째 방문이라고 하시며 며칠전부터 경을 틀어서 나쁜 기운을 몰아내고 자리를 바꾸어 이제부터는 2-3명만이 앉을 수 있도록 하고 기운이 좋은 사람만 초청하기로 했다고 한다. 기운이 탁한 사람은 차실 방문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말씀하신 것으로 보아 많은 사람들이 드나들면서 겪으신 사건들이 말씀하지 않아도 대강 필자에게 느껴지는 듯 했다.

 

필자에게 말한 내용을 보면

나는 차하는 사람이 아니라, 차를 즐기고 마시는 사람이라고 한다.

나는 차를 가르치는 사람이 아니고 금정산 아래에 송관조 무진은 차를 약으로

마시는 사람이라고 하며, 나는 개인적으로 차가 음료가 아닌 약이라고 주장을 한다.

 

무진 선생은 즐겁게 마시고 그로 인해 내 몸 안에 약도 되고 사람과의 관계도 풀어나가는 것이 바로 차라고 한다. 누구에게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본연으로 즐기고 있음을 송관조에서 또 반갑게 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