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동차관 신년 차회, 보양죽과 노백차

 

올리브 숯으로 물을 끓임

 

안국동차관에서 병신(丙申)11, 번개팅으로 모인 사람들끼리 차회를 가졌다. 차관의 정진단 대표는 특별히 중국식 풍로에 불을 피우고 무쇠 주전자로 물을 끓였다. 첫 번째 차는 요즘 만나기 어려운 백호은침으로 가볍게 시작하였다. 두 번째 7년된 노백차(老白茶)다. 백차는 3년이면 약()이고 7년이면 보물이라고 했는데 자연건조가 잘 된 노백차는 20085월의 중국 복건성 복정현(福鼎) 관양진(管陽鎮) 해발 1000미터 되는 산의 야방 백모란을 2010년에 병차로 압축한 것으로 올해 8년째 들어가는 차다.

노백차

차관 마당에 있는 차탁에서

 

이 차는 필자가 2년전부터 마셔온 차라서 야방차의 숨은 매력을 잘 알고 있다. 올리브 숯으로 불을 피우고 무쇠 주전자로 끓인 물 맛은, 유념 과정을 거친 백차의 세월 맛에 더하여 노백차의 깊은 맛을 내었다.

 

보양죽

 

다음으로는 안국동차관에서 정식 매뉴로 나올 보양죽을 시음하였다. 그동안 차와 다식만으로 차회를 했다면 이제는 보양죽이 추가된다. 보양죽과 함께하는 찻자리는 매우 바람직한 구성으로 보였다. 한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죽이 아니기에 관심있는 분들에게는 좋은 음식으로 보인다.

 

올리브 숯불

 

마지막으로 마신 차는 강성전차다. 이 차는 필자의 취향과는 좀 다르지만 참석한 분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제 보양죽도 두가지 메뉴가 있다고 하니 안국동차관의 중국 전통 보양죽에 대한 관심도 가져주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