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가차관 이전 개관식

..사가차관 신축 건물

‘아사가차관’이 차관 전용의 건물을 신축하고, 10월 8일 개관식을 하였다. 사회자 없이 관장이 직접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는데, 개관 식순의 첫 순서로 자신의 오늘을 있게 해준 어머니를 소개했다.

..어머니를 모시고 나와 소개를 하면서 북받친 감정을 채 추스르지 못하고 잠시 멈칫 했는데, 정말 잠깐이었지만 그동안 무한한 사랑을 받았던 어머니에 대한 감정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소천 박영호 선생님 소개

두 번째로 소개하신 분은 이날 손님들이 가장 궁금해 했던, 소천 선생님이다. 소천 박영호 선생님은 <아사가>라는 이름을 지어주신 분으로, 이날 특별히 참석하시어 자리를 빛내 주셨다.

.시 낭송가 최옥자, 대금 연주자 박종현 선생

 ‘아사가차관’이라는 이름으로 새 건물을 신축하여 이전했다는 것만으로도, 옆에서 보는 입장에서는 ‘차를 업으로 하여 성공했다’는 표현이 무리는 아닐 것이다. 차의 세계에서 한국에서 업으로 성장시키기엔 여러 가지 한계가 있는데, 그 어려움을 모두 극복하고 헤쳐 나온 것으로 볼 수 있다.

.김은호 회장님의 축사

.도곡 정점교 선생님 작품 세계 설명

자신의 이름으로 건물이 지어졌다는 것은 이제 ‘아사가차관’이 새롭게 도약하는데 큰 발판이 될 것이다. 주변에는 커피명가를 비롯하여 커피 전문점이 앞뒤로 나란히 있지만, 그런 가운데도 ‘아사가차관’의 간판은 참으로 당당해 보였다. 요즘 고개만 돌리면 보이는 것이 커피 전문점 간판인데, ‘아사가차관’은 그래서 오히려 더욱 가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된다.

.개관 기념 차회에서 기타 연주

. 2층 차관의 창가 풍경

현재의 ‘아사가차관’이 있기까지에는 주변의 많은 분들의 봉사와 참여가 있었을 것이다.

훗날 지금의 기대만큼의 성장이 이루어질 때 그 이름에 걸맞은 진정한 '아사가'의 큰 빛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반드시 그렇게 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다시 한 번 ‘아사가차관’의 개관을 축하드린다.

--  차는 무이산차엽연구소 진사제 소장이 만든 대홍포를 시작으로 80년대 보이산차와 7542를 마셨다.

.진사제 소장의 대홍포

.   대홍포와 80년대 보이산차, 7542를 마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