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동 차관의 바닥은 노동의 칠완가

 

노동의 칠완가를 안국동 차관 바닥에 써 놓았다

 

안국동 차관의 바닥 인테리어는 노동의 칠완가로 마감하였다.

중국문화원 서법 교수이며, 한국서법예술원 원장인 섭흔 선생의 작품이다.

 

그저 인사동에서 가지고 온 붓 한 자루만 준비가 되어 있었다.

바닥에 글을 놓아 준다는 것은 벽에 쓰는 것보다 더욱 어려운 일이다.

주저없이 먹을 찍은 붓은 바닥에 그 흔한 자 하나 대지 않고 그렇게 쓰여져 내려갔다.

 

노동의 칠완가

즐겨듣는 유행가마냥 붓이 그저 다 기억한 듯

써서 놓이는 글자 하나 하나 마다 흠이 없고 파고들 틈이 없다.

 

칠완가가 다 쓰여지는 동안

바닥엔 마치 영화에서나 보던 것 같은 완전한 문장이 펼쳐졌다.

마치 노동이 차례로 마시던 일곱 잔의 차향이 실내에 어우러지듯

늦은 오후 어둑한 길거리에 불 밝힌 안국동차관의 바닥은

생명을 얻었다.

-

오늘 필자가 저녁 7시경 잠시 차관의 인테리어 공사를 보러갔다가 이 광경을 보면서 기록하게 되었다.

 

섭흔 교수, 안국동 차관 바닥에 쓰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