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를 사랑하는 사람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6.07 금(金) 다완과 은(銀) 찻잔의 유행 (4)

금(金) 다완과 은(銀) 찻잔의 유행

차도구 2009.06.07 02:57 Posted by 석우(石愚)

최근 차도구(茶道具)에서 금이나 은을 사용하여 만든 다기가 유행하고 있다. 마치 최고급 다기인 양 자태를 뽐내며 놓여져 있는 모습을 보면 그 정체성이 무엇이며, 한계가 보여지는 느낌이 든다. 특히 근간 20년을 돌이켜보면서 지속적으로 도자의 수준이 하향 평준화되는 듯한 모습 때문에 다양성이라는 점은 존중하지만, 그 반면 차도구로서 외도(?)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의 우리나라 도자기 기술은 세계수준이었다. 그 당시의 작품들이 아직도 세계시장에서 한국을 빛내고 있다. 손쉬운 재료, 빠른 요령을 가지고, 최고 수준의 작품을 모방하기 [일본 다니구찌 유끼오 作, 銀有情碗, 박창식 소장]      보다는 도자의 본질을 이해하고 선조들의 바른 정신과 지혜를 이어나가는 것이 우리 전통을 이어나가는 바른 길임은 두 말할 나위가 없다.

전통 공예의 흐름 속에 금과 은을 이용한 도구와 그릇들을 볼 수 있다. 종교적 권위로서 금을 사용하거나, 특별한 장소의 품위를 위해 은을 사용하였다. 때로는 조선조 왕실에서 잔 안쪽이 금으로 장식된 도자도 나왔었다. 특수한 용도와 권위에 맞는 품위 유지를 위하여 만들어진 도구와 그릇들은 용도가 정해져 있었으며, 제한된 생산과 사용으로 희귀성과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그러나 차에 대한 차도구로서 금과 은의 사용은 차의 정신과 곧바로 정면 충돌하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세월이 현재에 이르러 은탕관(銀湯)과 은을 사용한 다구들이 많아졌다. 웰빙 바람도 있었지만 은은 그나마 사람들이 호사를 누릴 수 있는 범위에 있었기에 지금도 거리낌이 없다고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탕관(湯罐)이나 정수(淨水)를 위한 은사용은 호감을 갖지만 잔의 안쪽을 은으로 처리한 경우는 무언가 어색함이 있었다. 이 유행이 4~5년 전의 일이었으나 지금 다완 안쪽을 금으로 마무리하여 고가로 거래 된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을 해 보아도 이치에 맞지 않는다.

차도구는 나름의 영역이 있다. 다른 도구를 침범하거나 다른 도구들이 차도구의 영역안에 드나듦에도 넘지 않는 선이 있다. 도자의 효능과 도자의 특징이 가장 많이 운용되는 것이 차도구이다. 다시 말 해 도자의 본질이 가장 많은 영향을 주고 받으며 사용되는 것이 차도구이기 때문이다. 차를 담은 그릇이 숨을 쉬지 못하는 차도구는 이미 차도구가 아니라 색이나 그릇 자체를 상하지 않게 하는 코팅이라고 밖에는 생각지 못하고, 더구나 이런 식의 그릇제작은 술잔이 대표적인 형태를 보여주는 것이니, 결국 차도구의 영역이 아닌 정체모를 도구라 하겠다.

차도구 측면에서 바라볼 때 가장 중요한 본질은 정행검덕(精行儉德)이다. 찻자리는 현람함이 아니다. 부를 자랑하기 위한 것도 아니다. 반대로 가난함을 드러내는 것도 아니다. 찻자리는 앉은 이들이 서로 공평한 입장이며 부자도 빈자도 없다. 나누어 주는 이에게 감사하며, 찾아와 같이 앉은 이가 고마운 자리이다. 검덕을 버린 차인은 존재할 수 있을 것인가? 차의 정신도 차도구의 근본도 벗어나 사람과 도구가 차의 색. 향. 미를 느끼게 할 수 있을까?

금으로 만든 찻잔에 차를 따르게 되면 그 빛과 향이 그대로일까?

금과 잔과 사람과 정신과 맛이 서로 달리 노니는 찻자리는 생각만 해도 끔찍하지 않은가?

근본을 벗어 났다면 바로 자리를 되짚어 잡아야 할 일이다. 금과 은을 사용한 귀금속 공예는 그 나름의 길과 영역이 있다. 공예에서의 작품은 언제나 환영할 일이지만 찻물이 담겨져 도자의 생리와 함께하는 차도구에서 만은 근본을 벗어난 퓨전이 그 자체의 생명력을 부여할 수 있었기에 잠시간의 유행으로 끝나기를 바라마지 않는다.

----------

본 원고는 2009년 4월 부산차인연합회(회장 허충순) 20주년 기념으로 만드는 책(차를 사랑하는 사람들)에 기고한 글이다. 이 책은 서점에서 구할 수 없는 비매품으로 발행되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희옥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도구를 바라보는 시각이 독특하고 강단있는 강의를 인터넷으로 듣고 있는 분들로 부터 교수님 이야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이 글은 최근 유행하는 금으로 치장하여 나오는 찻그릇에 대한 일침으로 누구도 할 수 없는 그러나 차인들이라면 꼭 알아야 하는 내용인 것 같습니다.

    2009.06.08 10:43 신고
    • Favicon of http://seoku.com BlogIcon 석우(石愚)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제가 하는 말이 어떤 의미로 하는 것인지 이해를 못하는 분들도 계시는데 이젠 정직하게 만든 차도구가 자리 잡을 때가 올 것입니다. 그동안 여러가지 쇼가 난무하는 시기와 무조건 금이나 은을 이용한 다완이나 찻잔이 대단한 기술이 적용된 것 같은 인상을 주고 거래가 되었습니다. 금속을 이용한 공예기술이 뛰어난 일본의 예로 보면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우리나라와 같이 터무니 없는 가격이 나올 수 없습니다. 무조건 값을 올려놓으니 비싼 것이 좋은 줄 아는 사람들 때문에 차도구 시장이 왜곡되고 있습니다. 그런 상황이 오래지속되면 우리나라 차도구 시장은 다 무너집니다. 제가 하는 말의 근본적인 가치를 이해하는 도예가가 많았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문제는 안목을 갖춘 차인이 너무 없다는 현실입니다.

      2009.06.10 03:25 신고
  2.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6.10 17:58
  3. 해정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쇄붙이가 차와 별로 어울린다는 생각을 안 합니다. 좋은 쪽으로 생각하면 어찌 되었던 차도구 연구에 앞으로 한걸음 나아가는 것이고, 은제품을 열 전도가 너무 빨라서 쉽게 다루기가 용이하지 않아 물을 끓여 쓸 때 차 맛이 얼마나 좋아질지 모르지만... 팽객들이 많아 보이는 어느 찻자리에 은 탕관에다 많은 차를 우리는 사진을 보고... 차 맛이 반감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는 순간, 쇠붙이에 닫이는 순간 산화되는 것을 어찌 차를 좀 안다는 사람들이 말입니다. 취향이니까, 갖고 싶으면 어쩔 수 없지만... 금이나 은 자체가 차인의 격을 높혀 주는 것은 아님으로 차의 본질이 어디에 있는 것일까? 무엇이든 용도에 알맞게 쓰야지... 금, 은으로 된 차도구라도 격(格)에 맞지 않으면... 좋은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글입니다. 특히 차 맛이...

    2009.06.10 21:37 신고

BLOG main image
석우연담(石愚硯談)
차(茶, tea)가 있는 곳이면, 글과 사진으로 기록하는 현장 이야기. 세계의 차, 차의 세계를 전한다.
by 석우(石愚)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28)N
가상화폐 (0)
茶席 다석 (2)
공지사항 (10)
차를 향한 눈 (193)
석우연담 뉴스 (274)N
다미향담 (247)
차도구 (67)
차(tea, 茶) (115)
커피 (13)
향도. 침향 (42)
차문화 기행 (9)
저서 안내(BOOK) (29)
전다도(煎茶道) (5)
아름다운차도구 (7)
보이차도감 (1)
차관·티룸 (66)
차회 (19)
멍하이일기 (102)
한국향도협회 (16)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석우(石愚)'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