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생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3.24 다미향담(27) 쓴맛과 고삽한 맛을 즐기는 우리나라 말차

부산 중앙동 차생원(대표 서정향)에 방문했다. 이곳에서 정선화 선생과 약속했다. 인물사진을 촬영하기 위해서다. 정선생님 이쁘게 촬영해 달라고 하시며 말차 한 잔 타신다.

아주 숙달된 손놀림이다. 정선생님은 우리가 흔히 말차를 마신다면 일본 말차를 이야기 하는데 이 분은 한국제다에서 만든 말차를 사용하신다. 일본에서 생산되는 부드러운 차 맛이 아니다.

씁쓸하고 약간 강한 맛이 거칠게도 보이지만 필자도 이젠 그런 맛을 즐긴다. 물론 필자도 농차용은 일본 말차를 사용하지만 일반적으로 마실 때는 꼭 일본 말차를 사용하지 않게 되었다.

쓰고 신맛이 강한 가운데 단맛이 도는 우리말차를 마시는 즐거움도 있다. 부산 차생원에서는 언제다 똑같은 한국제다 말차를 판매하고 손님께도 똑같은 말차를 낸다.


[사진, 입식 자리 외에 방에서 차를 낼 때의 차생원]         부산 차생원 외에 대구에 가면 선비다례를 하시는 김태곤 선생님은 반드시 우리나라 말차를 내어 주신다. 말차를 꼭 부드러운 맛만 찾을 것은 아니라고 본다. 보이차를 마시면서 부드러운 맛만 즐기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필자같이 쓴 맛과 고삽한 맛을 즐기는 사람들은 다른 차류에서도 쓴 맛을 즐기는 여유가 생기는 것 같다.

 

 차생원에서 마시는 쓴 맛이 나는 말차 맛은 그 정성이 한 몫을 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오래전 우리가 기억도 못하고 또 전통적으로 이어져 내려오지도 않았었던 선비들의 차생활. 그 옛날에 차맷돌로 가루를 손수 내어 마셨던 차를 생각한다면 우리네 말차는 이런 것이 아니었을까 하는 상념에 젖는다.

아직은 봄이 온연히 온 것이 아니기에 서늘한 기온이 있다. 덕분에 실내에는 숯불로 물을 끓이고 훈훈한 난방역할도 함께 한다. 보통은 찻집에서 숯불을 피우는 것을 찾아보기 어렵지만 부산 중앙동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이다. 부산 차생원에는 손님이 차 마시는 공간의 가운데와 주인이 앉아 있는 차탁 옆에는 숯불 위에 찻물을 끓이는 풍경을 볼 수 있다. 숯불이 거칠고 차 맛이 쓰고 까칠해도 이 곳에서는 정이 덤뿍 담긴 차 맛을 즐길 수 있다.


사진으로 보는 중국의 차 (양장)
국내도서>건강/뷰티
저자 : 박홍관
출판 : 형설출판사 2011.06.15
상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석우연담(石愚硯談)
차(茶, tea)가 있는 곳이면, 글과 사진으로 기록하는 현장 이야기. 세계의 차, 차의 세계를 전한다.
by 석우(石愚)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5)
가상화폐 (0)
茶席 다석 (2)
공지사항 (10)
차를 향한 눈 (193)
석우연담 뉴스 (264)
다미향담 (240)
차도구 (67)
차(tea, 茶) (115)
커피 (13)
향도. 침향 (42)
차문화 기행 (9)
저서 안내(BOOK) (28)
전다도(煎茶道) (5)
아름다운차도구 (7)
보이차도감 (1)
차관·티룸 (64)
차회 (17)
멍하이일기 (102)
한국향도협회 (15)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석우(石愚)'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