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미향담(224) 무이성공사 4대 명총 백계관

무이암차 4대 명총, 백계관

 

지난 주말 가회동 명운당 앞에서 벼룩시장을 표방한 참새마당북촌주말장터라고 이름 지어 오픈하였다 해서 찾아보았다. 그리고 이틀 뒤에 참새마당을 명운당 앞에서 하게 된 계기와 앞으로의 포부를 듣고자 방문했다.

 

기다리면서 차를 주문하기 위해 메뉴판을 보았는데, 천유대홍포, 육곡육계, 구평수선은 10,000원이고 그 외는 15,000원 이상이다. 백계관은 18,000원이다. 작년에 이곳에서 4대 명총으로 나온 백계관을 마셨는데, 그 차에 대한 향기와 맛이 오래도록 남아 있었던 터라 백계관을 주문하고 조상원 대표가 차를 내었다.

 

무이성공사 백계관 포장지

 

개완에 차를 넣고 찻물을 따를 때, 그 향기는 다른 암차와 확연하게 구별되는 맛이다. 마치 내 몸속으로 확 들어오는 듯 했다. 향미롭다고 해야할까, 아무튼 백계관을 마시면서 조상원 대표에게 물었다.

 

 '18,000원이면 손님 입장에서는 비싸지 않을까?', 그러자 '4대 명총은 한 봉지에 12g이기에 두 사람이 7g 정도 넣고 마시고 남은 차는 가져가서 마실 수 있기 때문에, 한 사람당 그렇게 비싼 가격이 아니다는 설명이다. 규격화된 대기업 제품의 차가 가진 장점을 알 수 있는 소비자가 더 많을 수 있겠다는 생각과, 백계관은 단일품종으로 만든 게 확실하다는 것에서 또한 매력적인 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