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로가 있는 특별한 차도구 전문점 매다옹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다옹에 진열된 중국과 일본의 침향 향로]

대구 중앙로 (구)종로호텔 부근의 차도구 점이 나란히 있는 곳에서 '매다옹'이라는 글 맵시가 두드러진 세련된 적색 빛이 도는 장미 빛 간판을 볼 수 있다.
매다옹 주인장 안재한 선생님은 고가구에 관심을 두고 조선조 목기라는 장르에서 꾸준히 수집활동을 해 온 그는 건축의 축소판인 가구에서 조형과 균형이라는 안목을 체득한 분이다.
6년 전부터 향[향목(香木)과 연향(練香)의 2가지로 나눈다]과 향을 피우는 도구를 다른 가게에서는 취급하지 않을 때 손님께 좋은 향을 피워주었다. [침향은 물에 두면 가라앉기 때문에 침수향(沈水香)라는 명칭도 있으며, 奇南香(기남향), 蜜香(밀향), 棧香(잔향),沈水香(침수향) 이라고도 부른다.]

 "대구국제차문화대전(5월 29일 - 6월 1일)" 기간 2차례 방문하였다. 갈 때 마다 클레식 음악을 틀고 계신다. 삶의 여유가 녹녹하게 베어나오는 곳이다. 요즘 불경기라 그런지 손님은 없었지만 차 탁자 위에는 방금 피운 침향의 향기가 스쳐간다. 참 따스한 자리다. 다녀오면 마음이 포근해짐을 느낀다. 모든게 여유에서 오는 것 일 수 있지만 사람 냄새가 나는 곳이기에 전국에서 모인다.  실내 곳곳에 향을 피울 수 있는 도구가 즐비하다.

차를 즐기는 마음 자리 한 곳에 향기 가득 담고 왔다.


 
찻잔 이야기
박홍관 저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