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화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15 허충순 - 한국의 화도(花道) (1)

허충순 - 한국의 화도(花道)

차를 향한 눈 2010.05.15 13:01 Posted by 석우(石愚)

5월1일 행사를 앞두고 전날인 4월30일에 매암차박물관에 도착했다. 어둠컴컴한 시간이었는데 입구에 보이는 분은 작업복 차림의 허충순 선생이 제자들과 작품을 만들고 있었다. 우리는 늦은 시간까지 담소하며 있을 동안 그는 메인 전시가 이루어지는 박물관내의 자리에서 작품 하나하나에 자신의 열정을 쏟아 붓고 있었다. 나는 가까이 가지 않았다.

괜히 작업에 방해가 될 것 같아서 숙소로 이동하면서도 가까운 걸음에 찾아 가지는 않았다. 그렇게 새벽까지 일을 마치고 숙소로 오셨던 선생이 아침에 가장 일찍 또 그 현장으로 가신 것을 일어나서 준비하면서 알았다. 차인들의 세대로 따져보면 부산에서 1세대 차인이다. 그러한 그가 아직도 회원들과 함께 하는 작품전 최일선에서 움직이고 관리한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매암차박물관 내, 실내 공간 하나하나에 작품을 연출]

꽃과 차는 불가분의 관계이다. 차를 마시는 것과 꽃을 즐기는 것이 그렇게 어울릴까 하는 이도 있겠지만 차와 꽃은 언제 어디서나 함께해 왔다. 다름아닌 풍광을 조율하는 찻자리의 기본원칙이기도 하며 자연을 끌어안아 사람도 자연 속에 있고자 하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다. 다만 그러한 꽃은 선비들의 좌석과 여인들의 좌석에서 차이가 났다. 그 꽃을 두는 장소와 꽃을 꽂는 화병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변이를 찻자리에서의 풍류로 알고 즐겼던 우리네 조상들은 얼마나 행복했을까!

그는 꽃으로 차의 세계를 아름답고 격조있는 자리로 승화시키고자 했다. 역사적인 사실, 혹은 사랑과 규방의 일들은 차치하고서라도 이러한 차와 꽃의 향연은 있어야만 할 행사이자 또 연구되어야 할 과제이기도 한 것이다.

이번 한국의 화도전 주제는 한국사에 살아 숨쉬는 여인들의 삶과 차생활이다.

즉 규방에서의 차생활이며 그러한 범례를 예전과 다를 바 없는 여인네들에 의하여 꾸며지는 것이다. 그리고 우리 역사의 여인네들을 선정하여 박물관내의 방 하나하나에 어울림이 있는 꽃 연출을 보여주었다. 사실 상당히 힘든 일이다. 당시의 복식도 복식이려니와 시절마다 규방의 생김도 다르고 그 사용되었던 차도구도 많은 변화가 있었던 규방의 다례인 것이다. 이에 더하여 꽃까지 연출이 된다는 것은 상당한 연구 없이는 실천하기 어려운 일이다.

금번 박물관 전시는 차와 꽃이 둘이 아니라 하나 임을 보여주는 실천 차인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차문화는 그저 차 하나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실외가 아닌 실내에서 이루어지는 것이기에 당시의 규방, 사랑방의 규범이 그대로 적용이 되며, 시시때때로 갈았던 그림과 사벽의 기물, 그리고 꽃의 위치와 함께 계절에 따른 바꿈까지 이른다면 연구할 과제는 이만 저만 많은 것이 아니다. 현대에도 아마 그만한 찻자리를 구색있게 갖추어 낸다면 사실 훌륭한 찻자리가 아닐까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5.22 19:54

BLOG main image
석우연담(石愚硯談)
차(茶, tea)가 있는 곳이면, 글과 사진으로 기록하는 현장 이야기. 세계의 차, 차의 세계를 전한다.
by 석우(石愚)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62)N
공지사항 (10)
차를 향한 눈 (193)
석우연담 뉴스 (261)
다미향담 (238)
차도구 (67)
차(tea, 茶) (113)
커피 (13)
향도. 침향 (50)
차문화 기행 (9)
저서 안내(BOOK) (28)
전다도(煎茶道) (5)
아름다운차도구 (7)
보이차도감 (1)
차회 (11)
차관·티룸 (64)N
멍하이일기 (8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석우(石愚)'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