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미향담(159) 황인에서 나오는 장향과 열감

 중국향도협회 왕강 회장, 한국행도협회 정진단 일행은 아사가 차관(대표 김이정)을 두 번째 방문한 찻자리에서 경주 김은호 회장의 배려로 1960년대 황인을 대접받았다. 황인은 잘 알다시피 우리나라에서는 대황인과 소황인이 가장 많이 보급된 차이지만 실제로는 다양한 차들이 존재하고 있다. 이번에 시음한 차는 분명 입창차이지만 전혀 입창의 기운을 느끼지 못할 만큼 맑고 장향과 열감이 좋은 차였다.

향 전문가들이 모여서인지 찻잔이나 공도배의 배향을 기억하며 마시는 모습도 이채로왔다.(사진아래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