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미향담(45) 맹해차창 생산 1992년 7572

[1992년 맹해차창 생산 7572]

보이차에서 숙차의 계념은 익히 알려진 바와 같다. 굳이 그에 대한 구분을 다시 설명하지 않아도 익히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 요즘 차인들 사이에 부는 변화의 방향은 다음과 같다. 한 때 보이숙차는 먹을 것이 못되고 생차가 좋다고 했던 사람들도 숙차에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거나, 숙차도 오래되면 진기가 있다는 말들을 하면서 상대적이기는 하지만 생차 가격보다 비싼 숙차가 시장에 나오고 있다.

필자는 3월 중순 맹해차창에서 숙차로 만든 7572를 보고 그 중 90년대 후반에 만들어진 것을 사진 작업을 한 적이 있다. 조명을 설치하고 그 외관을 보면서 느낀 점은 숙차도 이렇게 어린 잎으로 만들면 특별한 맛을 낼 수 있는 것일까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 평소 그 차를 마셔왔지만 사진 작업을 위해서 부분 해체하여 병배된 차를 하나하나 살펴보게 되었다. 그리고 부산에 있는 삼인행에서 7572 사진 작업을 하고 맛을 본 느낌을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차를 시음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우리집[삼인행]에는 1992년도에 생산기된 7572가 있다고 하며, 한 번 마셔보자고 하며 통에서 한 편을 꺼내어 맛을 보게 되었다. 숙차를 맹목적으로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90년대 후반에 만들어진 차와 1992년 즉, 맹해차창이 민영화되기 전에 제작된 차의 맛이 세월 만으로만 비교할 수 없는 맛을 명확히 느낄 수 있었다. 차의 외관을 보게 되면 92년도에 생산된 차가 잎이 거칠어 보이지만 병배 기술에 있어서 과거 숙병의 장점을 말 할 수 있는 조건으로 만들어진 것을 단박에 느낄 수 있었다.

비록 숙차이지만 엽저를 살펴볼 수 있을 정도이다. 달리 말하면 생차도 섞여 있었던 것으로 알 수 있다. 보이차는 그래서 찻잎이 여리다고, 순료만으로 했다고 해서 다 좋은 차라고 할 수 없는 비법이 있는 것 같았다. 중국의 차연구소에서는 숙차는 5년에서 10년 전후의 차가 가장 보건효과가 뛰어나다고 하지만 맛을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숙차의 보편적인 약리작용을 떠나서 거부감을 느끼는 점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숙차라도 잘 만든 깨끗한 차들도 많이 있다는 점을 최근 사진 작업을 하면서 알게 되었다.

이 날 맑고 깨끗하면서 깊이 있는 차 맛을 내준 1992년 생산 7572는 쉽게 만날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 늘 편하게 차 한잔 마시고 나오지만 건강한 차 한잔 마시고 나올 때면 주인장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차는 서로 알고 이해할 수 있는 사람끼리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차를 접해가며 서서히 차꾼이 되어가는 동질감은 통(通)이라는 말 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는 것 같다.

20대의 아이들이 무슨 찻 맛을 알까? http://seoku.com/541
한국인은 차를 어떻게 마시는가 http://www.seoku.com/523
사진으로 보는 중국의 차<개정 증보판>http://seoku.com/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