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가 큰 잔에 마시는 사천발효차

우리나라 녹차와 발효차 가운데 차인들에게 유독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이 녹차와 발효차가 나누어진다. 녹차를 좋아하는 사람은 우리나라 녹차를 마신다. 반면 발효차를 좋아하는 사람은 속이 편하다고 해서 발효차를 마시는 편이다. 그래서 정교한 발효차가 아니라 그냥 익혔다고 하는 차들도 많은 편이다.

 

중국의 황차와 비슷하게 만드는 편이다. 하지만 중국 황차는 까다로운 민황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필자로선 황차라는 명칭에 대해 100% 인정은 하지 않고 그냥 한국식 발효차라고 말한다. 그렇게 오랜 시간 알고 있었는데, 이번에 유튜브 촬영을 하면서 사천의 봉명화로차 주인을 만나서 발효차에 대한 이해를 다시 하게 되었다.

 

그냥 속이 편하다는 맛이 아니다. 당해 연도에 만든 발효차도 좋지만 3년 된 발효차는 다른 차에서 거창한 전설을 이야기 하는 차와 달리 사람의 몸을 아주 편하게 차의 성분이 흡입되는 듯한 기분이 드는 차다.

 

산화 발효 과정

무미한 편안함이 아니다. 발효가 되면서 온순한 성질이 좋은 기운으로 내 몸에 들어오는 것 같다. 많은 차를 마시면서 경험하면서 알게 되는 것인데 그래서 필자로선 그의 작업 일체를 촬영하면서 더 알게 되고 이해되는 시간을 가졌다. 차는 그냥 맛만으로 이야기 할 수 없는 차의 맛을 알게 되었다. 일명 우리 황차에 대한 평가에 대한 재고가 필요할 것 같으며,

두 번째로는 이러한 공법을 통해 만들어진 황차의 존재는 조명을 반드시 받아야 한다는 생각이다.

 

youtu.be/mz2Va0KRoGA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차 내는 모습

말차는 일본 다도에서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다. 국내에서 말차 수업을 받은 분들은 박차용과 농차용으로 구분하여 사용한다. 여기서는 일반인을 상대로 만들었기에 박차용으로 마시는 방법을 가장 쉽게 설명하는 영상을 만들었다.

 

다완 수집가들은 말차 자체를 즐기는 애호가가 많은 편이다. 그런데 대부분 정식으로 말차에 대한 공부를 하지 않았기에 아주 편하게 솔로 저어서 마시는 편이다. 그리고 처음부터 중국차를 접해서 마시다가 말차를 알고 마시고자 할 떄 문제가 된다. 도구는 무엇이며 어떻게 마시는지 전혀 알 수 없다고 한다.

 

예화당 배현 대표의 시원한 강의를 소개한다. 

 

유튜브 말차 마시는 법 https://youtu.be/uOcX7heJEXo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루향서원 2층 교육장

안국동에서 운영되어온 이루향서원이 202016일 이전하였는데, 19일 잠시 방문한 이후 곡우를 지나 오늘 처음 보게 되었다.

새로운 둥지를 튼 곳을 석 달이 지나 방문했는데, 마당은 날씨 때문에 밋밋하였지만 곧 5월이 되어 땅에 심어진 온갖 화초가 꽃 피울 것을 생각하면 향 전문점에서 바라보는 마당의 풍경을 상상하게 된다.

 

훈향 도구

마당과 연결되는 공간은 <일지>라는 향 전문점이다. 2층은 이루향서원으로 이곳에서 향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제 공간적인 제약이 없는 관계로 향 교육을 하는 공간으로서 멋진 장소가 만들어진 셈이다.

 

교육장 2층에서 바라본 전경

수준 높은 향의 세계를 향유하는 곳, 이제 이곳은 방문하는 독자의 몫이다.

그동안 석우연담을 통해서 풀어낸 많은 이야기의 근간은 이루향서원을 운영하고 있는 정진단 원장과의 이야기였다. 이제 다음 이야기는 어떤 향과 어떤 자리일지... 필자도 내심 기대하게 된다.

 

찾아가는길: 서울 종로구 율곡로 3길 75-4

연락처 02-730-9998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봉명다원 대표 김선미

차 만드는 사람 김선미 씨는 37세에 다솔사에서 운영하는 옥천청명다원에서 5년간 직원으로 있으면서 해주스님인 몽운 스님으로부터 다솔사 찻잎으로 차를 만들 수 있게 허락을 받고 차를 만들게 되었다.

 

차를 만드는 데 특별히 배운바는 없지만 효당가 반야로 차를 즐겨마시면서 자신의 몸에 맞는 차 맛을 스스로 찾게 된 것이 차를 만들 수 있는 원동력이 될 수 있었다고 한다.

 

이제는 그가 만든 차맛이 전국에 알려져 차가 나오기 전에 한 달 전부터 예약이 되어있을 정도이다.

 

필자가 20203어느 날 잠시 들렀을 때도 예약을 하러 온 사람과 예약 리스트에 스티커를 붙이는 것을 보게 되었다. 우리나라 차가 중국차로 인해서 시장이 완전히 망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력을 인정받는 농가 여러 집에서는 판매에 신경 쓰지 않을 만큼 잘 되고 있다.

 

솥에서 가향하는 과정

특히 이곳에서 그 현장을 목격하고는 매우 놀라웠다. 그래서 햇차가 언제 나오는지 묻고 다시 방문하여 유튜브 다석TV에 소개하는 촬영을 하게 되었다.

 

차 건조실(황토방)

차를 만들면서 여유로운 손길과 빠른 동작은 자신만만한 차 농가의 손놀림이다. 촬영을 마치고 햇차의 감미로운 맛을 보면서 차 이름을 물었더니 봉명화로차라고 한다. 송광사 현묵스님이 지어준 그 이름의 사연도 들려주었다.

 

금번 코로나 바이러스유행으로 전국의 차 농가가 어렵다고 하는데, 이곳은 예약 손님으로 힘을 받고 있으니 불심이 강한 김선미 씨의 지나온 삶의 결과가 아닐까 한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xIV_kpd1yTY

발효차의 비법https://youtu.be/mz2Va0KRoGA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쾌활보이차고 중탕 과정

경남 거제도 개인 별장이 있는 산에서 쾌활보이차고제조 현장을 찾아가 취재하였다.

보이차고를 일주일내내 달인다고 해서 실내 공간인 줄 알았는데, 경관이 빼어난 산속에서 야영 도구가 매니아 수준 이상 갖추어진 상태로 준비되어 있는 현장을 보고 사실 많이 놀라웠다. 일반적인 수준에서는 상상하지 못할 정도의 구색을 갖추고 있었다.

장작불로 중탕만드는 현장

이런 곳에서 교대로 불을 살펴가며 장작을 준비하고 보충하면서 7일간 밤을 지새면서 고(膏)를 만드는 작업을 한다. 청주에서 오신 두 분은 교직에서 퇴임하신 분인데 이런 작업에 동참하면서 즐거운 한 때를 보낸다고 하시는 대화 속에서 차에 대한 사랑도 옅볼 수 있었다.

필자와 4명이 옹기종기 앉아 토기 탕관에 중탕으로 만들고 있는 차를 찻잔에 부어 마시면서 이야기를 나누다가 정경원 대표에게 유튜브에 소개할 내용으로 보이차고에 대한 설명을 좀 해달라는 부탁을 했는데, 36분 동안 쉬지 않고 패기 넘치는 강의를 들을 수 있었다. 상세한 내용은 <다석8호>에서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쾌활보이차고" 제조방법에 따른 특허권을 한국과 중국에서 2013년에 받았다. 2020년에는 한국에서 중국 사람들이 인정할 순정한 보이차고가 제작되기에 큰 기대를 하게된다.

 https://youtu.be/GpJTy9oncfk

쾌활보이차고 제조 현장에서 정경원 대표의 강의를 유튜브 다석TV를 통해서 볼 수 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대철 선생과 김덕기 선생

다석TV 김덕기, 해상 실크로드를 통한 수출용 외소자기에 대한 강의에 김대철 선생과 이수명 선생을 초대하여 함께 진행되었다.
- Moon Flask Type Bottle
명나라 가정년에서 만력제 시대의 수출자기, 필리핀 SAM DIEGO를 통해 스페인으로 건너간 황실 주문의 주병(술병)과 그 시대의 무역자기들을 비교검토하였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QVhFXIU7VHg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를 위해, 중국 중의학에서는 다양한 실험이 진행되고 있다.

중의학에서 나온 연구 성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를 마치고 회복기에 있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처방이 나왔다. 차박사 김영숙 원장은 <차의세계> 20203월 기사에 나올 내용인데, 북촌 청남한의원 원장의 자문을 받아 한국인에게 맞는 처방으로 약재를 가감하였다고 한다.

<차의세계> 기사에 나갈 사진 촬영을 마치고 다음 날 다석TV 촬영을 하게 되었다. 많은 사람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를 극복하기 위한 면역력을 강화하는 처방에 녹차와 함께 음용하는 방법이다.

호흡기 처방은 만삼 7g 복령 7g 진피 5g 백출 5g 곽향 5g 황금 4g 반하 4g 사인 4g 감초 4g 맥문동 4g 길경 4g 오미자 4g + 제주도 녹차.

한 첩의 물 양은 120cc 정도인데, 차로 마실 때는 3배에서 5배 정도 희석한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QDZ59pKxTSc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케와 어란

오랜만에 석교헌 차실을 방문했다. 요즘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는 시기이지만 차를 좋아하는 꾼들의 교감은 순간적으로 새로운 상황을 만들기도 한다. 지난 24일 오전에는 그런 마음으로 방문하게 되었다.

1층 차실에서 취우마(우란갱육계)를 마시고, 점심 식사를 석교헌에서 하게 되었는데 홍선생님 직접 식사 준비를 하겠다고 3층으로 올라갔다. 식탁 앞에 앉은 필자에게 좋은 어란이 있는데 드시겠는가 하는 말씀에 내어주시는 귀한 음식을 보는데 다시 술 한 잔 할 수 있느냐 하고 말씀해 주시면서, 본인은 술을 못하지만 이 어란이 술안주로 일품이니 한 잔 하고 싶다면 사케를 내어 주시겠다고 했다.

그래서 꺼낸 어란은 덩어리로 그걸 칼로 저며주시는 모습이 많이 익숙하신 듯 보였다. 얇게 썰은 조각을 접시에 올리고, 냉장고에 있는 사케를 내는데 85% 도정된 것으로 아주 좋은 사케라고 하면서 유리 술잔에 따라주었다.

점심은 떡국을 준비하기로 하고 먼저 식반에 올라 온 술과 어란을 놓고 보니, 혼자 마시게 되었지만 그 맛이 그냥 마주칠 수 있는 낮술이 아니라 정말 참 귀한 술이고 안주라는 것을 알게 해주었다.

요즘 자주 느끼는데 차를 마시면서 왜 이런 차를 차라고 하면서 귀하게 마시는지 모를 때가 있는데 이런 술과 안주를 보면 사람이 기호 식품으로 먹고 마시는 것에는 모두 정성들여 만든 귀한 기회임을 알게 될 때가 있다.

오늘 그런 귀한 시간을 만난 것 같아 차와 함께한 시간만큼 오랜 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세월 2020.03.29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꾼이라면 사케와 어란 두말이 필요없습니다 요즘은 숭어 어란
    더 귀해젔지요 전남지역에서 전문가분이 만든다 하시는데
    아주 고가이더군요 전에는 단골 일식집에가면 가끔 한점씩 얻어
    먹곤 했는데 요즘은 아예 안만드느거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