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하연한의원 임형택 원장

 

혹독한 더위 속, 점심 시간에 자하연 한의원을 방문했다. 원장실 옆에 차실에 있는데 이번에 발행하는 다석 3<이달의 茶席>에 초대하기 위해서다. 인사를 위해 원장실에 들어간 순간, 임형택 원장 책상에 놓인 작은 찻자리가 눈에 확 들어왔다.

 

1g으로 맛과 향을 내는 자리

 

양해를 구하고 먼저 사진 한 장 찰칵하고 물었다. 어떻게 원장 책상 위에 차를 놓고 환자 상담을 하게 되는지?

 

1g의 법칙을 시행하는 자리다.

 

10년전 병원에 남는 방이 하나 생겨서 그 방에 차를 준비하여 손님을 대접하자! 라는 생각에, 그래서 좋은 차도구를 준비하기 위해 많이 다녔다.

 

그런 과정에 환자와 대면하는 자리에서 작은 다기로 차 한잔 대접하고자 별도로 준비하였다. 그런 자리에 딱 어울리는게 대만의 기고당 제품의 다기이며 차(茶)는 기고당(奇古堂) 사장님이 주장하시는 1인 분량이 좋은 차 1g을 넣어서 사용했다. 실제로 원장과의 대담, 문진시에 차 한잔의 효과는 의사 앞의 환자가 조금 안정되는 경험을 여러번 했다고 한다.

 

그렇고 보니 필자의 추억이 떠오른다.

 

11g

 

필자가 타이페이 시내에 있는 기고당에 갈 때는 늘 딸과 같이 가게 되었는데, 건강한 차생활을 위해서 두가지 규칙을 권했다.

 

하나는 차를 마실 때 반드시 코로 가져가서 향을 먼저 맡고 차를 마시는 습관이다.

차의 좋은 향기 성분을 먼저 코 점막을 통해서 흡입하는 과정이 좋다고 한다.

 

두 번째는 차의 분량인데 좋은 차를 선택하여 11g의 분량으로 적게 마시는 게 좋다고 했다. 그 이유는 차를 음미하는 것은 1g으로도 충분하다고 했던 기억이 있고, 다호도 작고 찻잔도 작은 것을 사용하는 것이다.

 

이 좋은 방법을 그동안 잠시 잊고 있었는데 임형택 원장의 책상 위 찻자리에서 다시 발견하였다.

 

석우.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만수 2018.07.26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형택 선생님 축하드립니다. 다석 3호에 초대되어서..... 가족님들과 대만 여행중 기고당에서 선물받은 차호가 다반위에서 돋보입니다. 기고당의 재미있고 귀엽게 생긴 다해가 쌍을 잘 이루어 찻자리의 그 분위기를 더 하는 것 같습니다. 일년중 꽃피는 봄날씨도 하루의 날이고. 또 찌는 듯한 더운 날도 하루의 날이면, 봄꽃 피운후 그 열매를 잘 영글게 하는 덥다는 날이 겠지요. 그 의미가 다를 것 같습니다만.분명, 하루는 하루입니다. 늘 가내 건강을 간절히 발압니다.

  2. 안개꽃 2018.07.27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의 종류는 많고 다량의 차를 소장하며 차맛을 즐기며
    차문화를 말하는 차인들이 많습니다
    보통은 차를 많이 보유하거니 먆이 마시는 것이 최고인 것
    처럼 여기기도 합니다
    . .
    1g의 차생활을 보면서 저의 차생활은
    돌이켜봅니다
    도시속에서 순수한 차의 가벼움.
    건강함이 느껴집니다.

    건강한 차생활에 건강한 웃으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