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에서 홍남이 씨가 만든 발효차

차문화 전반을 기록하는 일을 하면서, 경험하는 신기한 일이 하나 있다. 이는 어떤 차를 판매하는 곳이 없다고 많은 이들이 말을 하는데, 어디선가 그 차를 만나게 될 때다. 이런 경험을 올해 4월 구례 투다헌에서 가졌는데, 겉면의 포장 글씨를 통해 만든 이를 알게 되었다.

 

201252일 채엽이라는 글은 주인이 이날 채엽한 것으로 차를 만든 것이라는 표기다. 투다헌 사장님께 어떻게 이 차가 여기에 있냐고 했더니, “이 분 아세요?” 하면서 부산 차생원에서 몇 개 가져왔는데 좋은 차니까 선물할 테니 마셔보라고 한다. 고마운 마음에 받아와서 잘 마시고 있던 중, 오늘 이 차를 만든 이와 통화를 하게 되었다.

 

한지로 포장된 봉투를 열고 촬영한 산청 발효차

참으로 오랜만의 통화인데, 요즘 어떻게 차를 만들고 있는지 물으니 답하기를 우리 차는 부산의 차생원에만 판매되고 있다고 한다. 산청은 보성이나 하동보다 위도가 높기 때문에 차의 생산이 늦다.

 

그 지역의 차나무에 대한 가치와 보존 생장 환경을 잘 알고 있기에 우리 차의 발전을 위해서 이런 차류의 보급이 확대되기를 희망하는 입장이지만, 그간 차류가 나오는 것이 드물었고 또 잘 보지도 못했기 때문에 그곳도 다른 곳과 같이 어려운가 보다 하고 막연히 생각만 하고 있었다.

 

하지만 아직도 건실하게 잘 만들고 있고 판매망도 안전하다고 하니 너무나도 다행스럽고 더불어 기분도 좋은 하루였다. 차문화의 기록을 이어가면서 최근에 우리 차의 움직임을 볼 때 조금씩 건실하게 발전하고 있는 모양이 많이 보여 나름 희망을 가져본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