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당

한의원을 운영하는 임형택 원장은 차와 함께하는 치유의 시간도 운영하고 있다.

 

원장실 바로 옆에는 차실이 있다. 요즘 차실을 자주 이용하면서 한의원 차실이라고 하기 보다는 뭔가 당호가 있으면 좋겠다고 했더니 날보고 한 번 만들어 봐달라고 했다.

 

임원장의 호가 소심이라 스스로 소()자 들어가는 호를 원하지만 당신의 호()는 다른 이들이 불러주는 것이 주된 임무이기에 당호로는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여러 가지 한자의 배열과 음감 등을 서로 비추어 보지만 당호로서 그리고 원장님의 호와 어우러 지고, 당신이 원하는 의미와 연결되기가 쉽지는 않았다.

 

며칠간 고심 끝에 작은 차실의 이름으로 음감도 좋고, 원장님의 뜻과도 어우러질 수 있는 의미를 가진 이름을 마련해 보았다.

 

() 작다 적다,

() 더운물 끓일 탕

() 작은 집 배우는 장소

 

그 의미는 겸손하고 정성스러운 마음으로 물을 끓여 차를 마시며 서로 배우는 곳이라 하겠다.

-

<미미당>은 명품 다완 '비황'을 소장하고 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