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구 배견

서울에서 오후 530분 비행기로 후쿠오카에 도착, 신간선과 열차를 두 번 갈아타고 모지코 항구에 있는 호텔에 도착하여 하루 밤을 보내고 오전 10시 호텔에서 나와 마츠모토 히로코 선생댁에서 열리는 하츠가마 차회에 참석하였다.

1월 12일 오전 11시 차회가 시작되는데 1030분부터 손님 대기실에서 기다렸다. 필자는 사진작업이 필요하여 먼저 촬영을 하였는데, 일본 차인들이 대기실로 들어와 준비하고 있는 모습, 그리고 차회 방문 기록에 각자의 이름을 남기고 일본 손님과 같이 대기실의 숯불 화로의 온기가 방안을 가득 채우고 있던 그 분위기를 그대로 담을 수 있었다.

대기실의 도코노마에는 오늘 차회에서 사용할 도구들을 보관했던 상자가 이름과 사인이 보이도록 장식되어 있었다.

일본 차회에서는 이 부분을 상당히 중요하게 여긴다. 차회에 사용할 도구들의 출처를 그대로 손님께 먼저 밝히는 것이다. 차도구의 위치가 어느 정도로 인식되어 있으며, 그 가치, 유래 등등 차문화의 성숙조건에 들어가는 도구에 대한 존중이 보이는 순서이다.

숯불을 피운 후에 연향을 넣는다

11시 마츠모토 선생이 종을 치자 차실로 모여들었다. 初座라고 하는 전반부가 시작된 것이다. 먼저 다다미 방에 일본식 예를 갖추고 들어가서 족자를 배견하였다.

신년을 축하하는 의미가 담긴 彩鳳舞丹宵라는 글이 걸려있었다. 그리고 一陽來復의 의미를 담아 버드나무가 중간에 을 만들어서 묶여져 동백꽃과 함께 장식되어 있었다. 이어서 차도구가 놓여져 있는 다다미로 들어가서 급대자라 불리는 선반의 앞에 앉았다.

제일 위의 天板에는 농차가 들어가 있는 茶入(챠이레)가 장식되어 있었고 아래 地板에는 柄杓(히샤쿠)火箸(히바시)가 꽂혀있는 杓立(샤쿠타테)蓋置가 들어있는 建水水指(미즈사시)가 놓여있었다. 그것들과 옆에서 물이 끓기 시작하는 솥의 경색을 감상하고 자신의 자리에 가서 앉는다.

찻자리에서 임형택 원장과 박민호 선생

15명이 들어오자 방안은 사람으로 가득하게 되었다. 필자는 사전에 사진 촬영 허락을 받고 참석하였기에 촬영을 편하게 하고자 마지막 자리에 앉았다. 여기에서는 서로 인사를 나누고 亭主炭点前을 하여 숯을 더하였다. 솥의 물이 끓여지는 동안 식사를 하러 옆방으로 자리를 이동하여 懷石의 시간을 보내었다. 1월에 하는 하츠가마 차회는 총 4시간이 걸린다.

차회의 중심이 되는 濃茶를 마시기 이전에 식사와 간단한 술을 겸하는데 이것을 懷石이라고 하며 2시간 가까이 걸린다. 안주로 나온 것이 먼저 눈에 들어왔는데 복어 회가 놓여져 있었다.

예를 들면 밥과 요리를 먹을 때 처음에 나오는 밥은 밥을 할 때 맨 위의 밥맛이고 중간에 나오는 밥은 중간층의 맛, 세번째는 맨바닥에 있는 밥맛을 느낄 수 있게 하며, 마지막에 그 밥으로 누룽지를 만들어 탕으로 끓여내어서 마지막에 먹고 그 탕으로 그릇들을 닦았다. 이것을 湯请(탕청)이라고 하며 禪院(선원)의 작법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모두 네 번에 걸쳐 나온다. 국은 하얀 된장국에 복의 애를 넣은 것인데 아주 우리 입맛에도 잘 맞는 것 같았다.

치도리를 준비하는 마츠모토 히로코 선생

매우 정성이 가득한 요리가 순서대로 내어지면서 술이 곁들여졌다. 처음에는 주인이 손님에게 한 잔씩 따르면서 접대였는데, 마지막에는 큰 가재요리와 콩을 가지고 와서 손님께 한 잔 올리고 손님은 또 주인에게 한 잔 올렸다. 이것을 치도리라고 하는데 千鳥(치도리, 술잔을 지그재그로 주고받는 모습이 千鳥(물떼새)의 걸음걸이와 닮은 점에서 이렇게 붙여졌다고 한다. 懷石을 마치고 잠시 휴식을 한 뒤 後座라고 하는 후반부의 차회의 자리로 가게 되는데 이때 선생님은 종을 쳐서 시간이 되었음을 알린다. 종소리를 듣고 휴식하는 사람들이 차실로 모이는 장면도 좋았다.

선생님이 다완을 들고 들어와 자리에 앉아서 차를 내는데 飴釉의 도자기 다완 안에 금박이 입혀져 있었다. 이 완으로 농차를 이겨 내어서 손님께 내었다. 손님이 많았기 때문에 농차용 차를 세 번 내었는데 완의 안에 은박이 입혀진 다완도 내어졌다.

일본 다도에서는 島臺茶碗(시마다이쟈왕)이라고 불리는 금박과 은박이 안에 입혀진 다완으로 신년을 축하한다고 한다. 이는 陰陽의 조화를 보여주며, 오랫동안 바르게 사용한 흔적이 역력해 보였다. 차인의 소장품 다완으로 이런 자리에 잘 어울렸다.

차를 다 마시고 나서는 이 날 사용한 茶入(챠이레, 차통), 仕服(시후쿠, 차통주머니), 茶杓(챠샤큐, 차숟가락), 茶器(챠기, 차기)를 돌려가면서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한국사람 9명 일본 손님 6명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4시간의 찻자리를 마쳤다.

하츠가마 차회는 차 하나의 이야기가 아니다. 차를 매개로 일어나는 종합예술적 퍼포먼스라고 할 수 있는 가치를 지닌 것이 바로 차회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TFW9-fc6sV0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라쿠스이엔(樂水園, 락소원)

[라쿠스이] 樂水園
하카타 상인의 멋, 다도를 즐길 수 있는 일본 정원. 역에서 가까운 곳 호텔에서 걸어서 15분 거리에 낙수원이 있었다.

입구에는 락수원 깃발이 있었고 정문으로 들어가는 옆 돌담이 예사롭지 않았는데, 그 돌담은 ‘하카타베이’라고 한다. 토요토미 히데요시가 상인들의 마을 하카타를 전쟁 후의 재난으로부터 부흥시키기 위한 계획(일명 다이코초와리)을 세웠을 때, 신사 또는 불각이나 거상의 저택에 지은 흙담이다.

전화로 인해 타다남은 돌이나 기와를 점토로 굳혀서 만든 것으로 [히카타 베이]라고 한다. 이 돌담을 지나서 들어서면 입장권 판매소가 있다. 입장권과 차 값을 내고 정원을 볼 수 있고 다실에서 차를 마시게 된다.

임형택 원장과 함께

차정원 스이킨쿠쓰: 차를 통해 전해지는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차 정원이다. 사계절의 변화를 그대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한 쪽에는 작은 계곡물이 수량이 좋게 내려오는 것을 볼 수 있고 연못에는 비단잉어가 놀고 있다.

화로가 있는 일본 방

이름의 유래: [라쿠스이] 樂水園는 히카타의 상인이었던 지카마사 씨의 아호이다. 2대에 걸친 가업을 이어 후쿠하카(후쿠오카와 히다카)의 발전에 공헌한 인물로서 1906년 현재의 스미요시 별장을 지었다. 후에 다실을 만들고 자신의 아호[라쿠스이]라고 불었다.

락수암(樂水庵)

현재 라쿠스이를 복원하여 [라쿠스이안, 락수암]이라고 부르고 있다.

한국에서 임형택 원장과 박선생, 필자, 남자 셋이서 모지코(門司港)에 있는 마츠모토 히로코 선생 댁, 하츠가마 차회 참석을 마치고 다음날 이곳에 방문하여, 그 시대 차인의 인물을 생각하며 복원된 차실 락수암에서 말차를 마셨다.

한국에서 늘 바쁘게 살면서도 이런 시간을 내어 차를 지극히 좋아하는 남자 셋이서 이런 자리에서 차를 마시고 정원을 거닐면서 일본은 이렇게 다도의 세계를 꾸며 놓았는데, 한국식으로는 어떻게 펼치면 좋을까를 서로 의논하며 좋은 시간을 가졌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YM2tTT8HNnU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섭영지(葉榮枝)

명가원(대표 김경우)은 개업한 지 20년이 지나면서, 안국동에 한옥으로 된 멋진 차 공간을 새로 마련하여 19일 오픈하였다. 오픈 기념으로 홍콩에서 차문화 연구에 저명한 학자 葉榮枝(섭영지) 선생 초청 특강을 성황리에 마쳤다. 차회는 찻자리 세 곳에서 80년대 말 8582, 50년대 람인철병을 마셨다.

보이차의 전생과 금생

강의 내용에서 섭영지 선생의 아버지가 중의(한의사)였는데, 아버지께서 말씀하시기를 보이차는 정기(正氣)’로 기()를 바르게 해준다고 하였다. 집에는 늘 물병에 보이차가 가득 담겨있었다는 말로서 보이차와 동양의학의 깊은 연관성을 보여주었다.

섭선생은 보이차가 약은 아니지만, 연구결과에 따르면 심혈관계에 많은 도움을 주는데 이 기능은 다른 차에도 있는 공통점이지만 보이차는 몸을 따뜻하게 유지해주고 차를 만들고 난 뒤 후발효가 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하였다. 보관하는 장소와 기후, 미생물의 작용으로 인해서 많은 변화가 있는데 이런 과정에서 생기는 요소들이 장수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가진다고 하였다.

차회 모습

두 번째는 운남지역은 명대 이후 본격적으로 개발되었으며 백은, , 주석의 광물들이 운남에 매장되어 있는데 광물을 개발하면서 자연스럽게 운남도 발전하였다. 청대 옹정 때에 본격적으로 운남 차산지를 개발하게 된다.

80년대 말 8582

청대에 외서 중원지대의 주민들을 운남으로 이주시킴에 따라 사람과 기술이 운남으로 이동하면서 차에 대한 지식이 운남에 전달되었다. 청대 말기에는 30여 개 업체가 제조를 하게 된다.

50년대 람인철병

보이차의 이동 경로에 대한 노선은 크게 세 군데로 어린 찻잎은 차마고도를 통해서 운남에서 산을 거쳐 사천이나 청해로 가는 길은 소수였고, 주요한 노선은 미얀마의 강을 기점으로 해서 티벳까지, 또 다른 노선은 란창강 수로를 통해 하노이를 거쳐 홍콩으로 들어갔다. 특이한 점은 육로를 통한 것이 아니라 수로나 해로를 통해서 이동되었다는 점이다.

다양한 차도구
차도구

해방 이후 물산이 풍부한 광동 지역에서 청차가 발전되는 시기에 국가에서 계획경제를 위해 외화벌이 목적으로 차를 수출하는 전담부서 생겼고, 그로 인해 일어났던 사건들을 상세히 설명해 주었다.

김경우 대표

보이차 전문점으로 출발하는 안국동 명가원은 찻집으로도 운영된다. 예약제를 기본으로 하며, 90년대, 80년대, 70년대 보이차를 맹해정창으로 마시고자 할 때, 6g12g을 기준으로 가격표가 나와 있다.

90년대 차는 6g 기준으로 5만원에서 16만원, 80년대 후지7542 19만원, 상검8582 29만원, 7572 8만원 등이다. 대관 문의 및 예약(02-736 5705)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

특강 및 차화 다석TV https://youtu.be/oBR6OMaV9qA

동영상 속에 강의 일부와 보이차 품감회 내용을 볼 수 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즐링 홍차와 티푸드

푸른 응접실의 홍차 박정아 대표가 내는 '다즐링 홍차' 맛있게 우리는 방법을 다석TV에서 담았다.

티룸에서는 계절티푸드를 테마로 준비하는데, 준비한 티푸드는 하우스딸기철이라서 딸기를 내었다. 봄3~4월에 생산되는  싱그러운  다즐링과 잘 어울릴거라하며, 싱그러운 다즐링이 생산된 봄을 상상하시면서 즐기면  좋을것 같다고 한다.

인도 다즐링을 넣고 3분 모래시계로 측정후 우려내는 노하우를 유튜브 다석TV에서 볼 수 있다.

푸른 응접실의 홍차 박정아 대표 https://youtu.be/oXCl3JrnRWY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맷돌에 말차를 가공하는 공정, 예화당 배현

부산 예화당에서는 말차의 원재료를 수입하여 맷돌로 직접 가공하여 제품화하는 곳이다. 한국에서 말차를 마실 때 가장 신선한 제품을 만날 수 있다. 이번 다석TV에서 말차의 맷돌 가공 과정을 예화당 배현 대표의 설명으로 진행 되었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OJV_ZXX5f9g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재훈 2020.01.23 0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화당 연락처 알 수 있을까요?

차박사 김영숙

차박사 김영숙

철관음 다예표연을 발표하는 차박사 김영숙 원장. 2001년 7월 5일 서울 종로에서 <중국다예연구중심>을 개원하여 국내 최초로 한국에 다예표연을 보급하였다. 다석TV에서 중국다예표연을 정식으로 발표하는 모습을 독자에게 보여준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hioBSBuXHR8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청 강사:: 葉榮枝(섭영지)

서울 안국동 전통 한옥에 명가원(대표 김경우)에서 새로운 예술 공간을 만들었다. 보이차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면서 찻집(예약제)으로도 운영된다. 기존 명가원은 현 위치에 그대로 있고 새로 개업 한다.

차회는 80년대 말 8582와 50년대 람인철병이다. 오픈식 행사를 겸한 세미나 참석과 차회는 보이차의 과거와 현재에 대한 문화적인 공부와 50년대 람인철병의 고미를 즐길 수 있다.

찻집 메뉴는 보이차와 청차가 있다. 보이차(90년대 이전 맹해정창, 인급차, 호급차)

청차 메뉴는 대만의 목책철관음과 동방미인, 복건성의 무이암차 등이다. 

연락처: 02) 736-5705

주 소: 서울시 종로구 윤보선길 19-18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제 2020.01.07 2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가원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드립니다.
    여러가지로 척박한 한국 차계에 정품 노차의 가치를
    일깨워주고 선도해 가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 같습니다.
    기회되면 저도 꼭 한번 찾아 뵙겠습니다.
    건승을 바랍니다.

  2. 초정 2020.01.11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관심 가지고 성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국 오시면 서울에서 차 한잔 올리겠습니다. 기회되시면 방문해 주십시요.

향 문화의 중심 '일지 一枝'

향 전문점 '일지"가 2020년 1월 6일 이전 개업한다.

영업시간: 월-토요일 오전 11:00-19:00

찾아가는길: 서울 종로구 율곡로 3길 75-4

문의: 02-730-9998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