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가 큰 잔에 마시는 사천발효차

우리나라 녹차와 발효차 가운데 차인들에게 유독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이 녹차와 발효차가 나누어진다. 녹차를 좋아하는 사람은 우리나라 녹차를 마신다. 반면 발효차를 좋아하는 사람은 속이 편하다고 해서 발효차를 마시는 편이다. 그래서 정교한 발효차가 아니라 그냥 익혔다고 하는 차들도 많은 편이다.

 

중국의 황차와 비슷하게 만드는 편이다. 하지만 중국 황차는 까다로운 민황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필자로선 황차라는 명칭에 대해 100% 인정은 하지 않고 그냥 한국식 발효차라고 말한다. 그렇게 오랜 시간 알고 있었는데, 이번에 유튜브 촬영을 하면서 사천의 봉명화로차 주인을 만나서 발효차에 대한 이해를 다시 하게 되었다.

 

그냥 속이 편하다는 맛이 아니다. 당해 연도에 만든 발효차도 좋지만 3년 된 발효차는 다른 차에서 거창한 전설을 이야기 하는 차와 달리 사람의 몸을 아주 편하게 차의 성분이 흡입되는 듯한 기분이 드는 차다.

 

산화 발효 과정

무미한 편안함이 아니다. 발효가 되면서 온순한 성질이 좋은 기운으로 내 몸에 들어오는 것 같다. 많은 차를 마시면서 경험하면서 알게 되는 것인데 그래서 필자로선 그의 작업 일체를 촬영하면서 더 알게 되고 이해되는 시간을 가졌다. 차는 그냥 맛만으로 이야기 할 수 없는 차의 맛을 알게 되었다. 일명 우리 황차에 대한 평가에 대한 재고가 필요할 것 같으며,

두 번째로는 이러한 공법을 통해 만들어진 황차의 존재는 조명을 반드시 받아야 한다는 생각이다.

 

youtu.be/mz2Va0KRoGA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봉명다원 대표 김선미

차 만드는 사람 김선미 씨는 37세에 다솔사에서 운영하는 옥천청명다원에서 5년간 직원으로 있으면서 해주스님인 몽운 스님으로부터 다솔사 찻잎으로 차를 만들 수 있게 허락을 받고 차를 만들게 되었다.

 

차를 만드는 데 특별히 배운바는 없지만 효당가 반야로 차를 즐겨마시면서 자신의 몸에 맞는 차 맛을 스스로 찾게 된 것이 차를 만들 수 있는 원동력이 될 수 있었다고 한다.

 

이제는 그가 만든 차맛이 전국에 알려져 차가 나오기 전에 한 달 전부터 예약이 되어있을 정도이다.

 

필자가 20203어느 날 잠시 들렀을 때도 예약을 하러 온 사람과 예약 리스트에 스티커를 붙이는 것을 보게 되었다. 우리나라 차가 중국차로 인해서 시장이 완전히 망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력을 인정받는 농가 여러 집에서는 판매에 신경 쓰지 않을 만큼 잘 되고 있다.

 

솥에서 가향하는 과정

특히 이곳에서 그 현장을 목격하고는 매우 놀라웠다. 그래서 햇차가 언제 나오는지 묻고 다시 방문하여 유튜브 다석TV에 소개하는 촬영을 하게 되었다.

 

차 건조실(황토방)

차를 만들면서 여유로운 손길과 빠른 동작은 자신만만한 차 농가의 손놀림이다. 촬영을 마치고 햇차의 감미로운 맛을 보면서 차 이름을 물었더니 봉명화로차라고 한다. 송광사 현묵스님이 지어준 그 이름의 사연도 들려주었다.

 

금번 코로나 바이러스유행으로 전국의 차 농가가 어렵다고 하는데, 이곳은 예약 손님으로 힘을 받고 있으니 불심이 강한 김선미 씨의 지나온 삶의 결과가 아닐까 한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xIV_kpd1yTY

발효차의 비법https://youtu.be/mz2Va0KRoGA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케와 어란

오랜만에 석교헌 차실을 방문했다. 요즘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는 시기이지만 차를 좋아하는 꾼들의 교감은 순간적으로 새로운 상황을 만들기도 한다. 지난 24일 오전에는 그런 마음으로 방문하게 되었다.

1층 차실에서 취우마(우란갱육계)를 마시고, 점심 식사를 석교헌에서 하게 되었는데 홍선생님 직접 식사 준비를 하겠다고 3층으로 올라갔다. 식탁 앞에 앉은 필자에게 좋은 어란이 있는데 드시겠는가 하는 말씀에 내어주시는 귀한 음식을 보는데 다시 술 한 잔 할 수 있느냐 하고 말씀해 주시면서, 본인은 술을 못하지만 이 어란이 술안주로 일품이니 한 잔 하고 싶다면 사케를 내어 주시겠다고 했다.

그래서 꺼낸 어란은 덩어리로 그걸 칼로 저며주시는 모습이 많이 익숙하신 듯 보였다. 얇게 썰은 조각을 접시에 올리고, 냉장고에 있는 사케를 내는데 85% 도정된 것으로 아주 좋은 사케라고 하면서 유리 술잔에 따라주었다.

점심은 떡국을 준비하기로 하고 먼저 식반에 올라 온 술과 어란을 놓고 보니, 혼자 마시게 되었지만 그 맛이 그냥 마주칠 수 있는 낮술이 아니라 정말 참 귀한 술이고 안주라는 것을 알게 해주었다.

요즘 자주 느끼는데 차를 마시면서 왜 이런 차를 차라고 하면서 귀하게 마시는지 모를 때가 있는데 이런 술과 안주를 보면 사람이 기호 식품으로 먹고 마시는 것에는 모두 정성들여 만든 귀한 기회임을 알게 될 때가 있다.

오늘 그런 귀한 시간을 만난 것 같아 차와 함께한 시간만큼 오랜 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세월 2020.03.29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꾼이라면 사케와 어란 두말이 필요없습니다 요즘은 숭어 어란
    더 귀해젔지요 전남지역에서 전문가분이 만든다 하시는데
    아주 고가이더군요 전에는 단골 일식집에가면 가끔 한점씩 얻어
    먹곤 했는데 요즘은 아예 안만드느거 같습니다 ~^^

정점교 분인 다완

호전다실은 한옥으로 만들어진 차 마시는 공간이다. 다다미가 깔린 1평도 안 되는 좁은 공간에서 2~3명이 마주하고 차를 마시는 자리다. 필자에게 이 공간의 이름을 지어달라고 해서 고민하다 지어본 것이 동휴(同休).

호전다실 안에서도 이 자리만은 또 다른 마음의 안식처라고 할 수 있다. 오늘 동휴에서 박재형 대표에게 말차를 한 잔 대접받았는데, 이 자리에서 말차를 처음 내었다고 한다. 도곡 정점교 선생의 분인 다완에 부산 예화당 말차였다. 찻자리 공간에 이름을 지어준(작명) 필자에게 먼저 말차 한 잔 대접하고 싶었다고 한다.

하루 전 호전다실에 올려진 인스타그램에서 同休를 공지했을 때 향후 멋진 공간을 만들어갈 것으로 보였는데, 그 신고식 같은 말차 한 잔은 그래서 그의 결심을 보는 듯했다. 동휴의 기록은 이렇게 시작되는 것 같다. 향후 호전다실의 同休가 한국의 젊은 차 마니아들에게 어떤 모습으로 해석되고 자리매김하게 될지 기대가 된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구 배견

서울에서 오후 530분 비행기로 후쿠오카에 도착, 신간선과 열차를 두 번 갈아타고 모지코 항구에 있는 호텔에 도착하여 하루 밤을 보내고 오전 10시 호텔에서 나와 마츠모토 히로코 선생댁에서 열리는 하츠가마 차회에 참석하였다.

1월 12일 오전 11시 차회가 시작되는데 1030분부터 손님 대기실에서 기다렸다. 필자는 사진작업이 필요하여 먼저 촬영을 하였는데, 일본 차인들이 대기실로 들어와 준비하고 있는 모습, 그리고 차회 방문 기록에 각자의 이름을 남기고 일본 손님과 같이 대기실의 숯불 화로의 온기가 방안을 가득 채우고 있던 그 분위기를 그대로 담을 수 있었다.

대기실의 도코노마에는 오늘 차회에서 사용할 도구들을 보관했던 상자가 이름과 사인이 보이도록 장식되어 있었다.

일본 차회에서는 이 부분을 상당히 중요하게 여긴다. 차회에 사용할 도구들의 출처를 그대로 손님께 먼저 밝히는 것이다. 차도구의 위치가 어느 정도로 인식되어 있으며, 그 가치, 유래 등등 차문화의 성숙조건에 들어가는 도구에 대한 존중이 보이는 순서이다.

숯불을 피운 후에 연향을 넣는다

11시 마츠모토 선생이 종을 치자 차실로 모여들었다. 初座라고 하는 전반부가 시작된 것이다. 먼저 다다미 방에 일본식 예를 갖추고 들어가서 족자를 배견하였다.

신년을 축하하는 의미가 담긴 彩鳳舞丹宵라는 글이 걸려있었다. 그리고 一陽來復의 의미를 담아 버드나무가 중간에 을 만들어서 묶여져 동백꽃과 함께 장식되어 있었다. 이어서 차도구가 놓여져 있는 다다미로 들어가서 급대자라 불리는 선반의 앞에 앉았다.

제일 위의 天板에는 농차가 들어가 있는 茶入(챠이레)가 장식되어 있었고 아래 地板에는 柄杓(히샤쿠)火箸(히바시)가 꽂혀있는 杓立(샤쿠타테)蓋置가 들어있는 建水水指(미즈사시)가 놓여있었다. 그것들과 옆에서 물이 끓기 시작하는 솥의 경색을 감상하고 자신의 자리에 가서 앉는다.

찻자리에서 임형택 원장과 박민호 선생

15명이 들어오자 방안은 사람으로 가득하게 되었다. 필자는 사전에 사진 촬영 허락을 받고 참석하였기에 촬영을 편하게 하고자 마지막 자리에 앉았다. 여기에서는 서로 인사를 나누고 亭主炭点前을 하여 숯을 더하였다. 솥의 물이 끓여지는 동안 식사를 하러 옆방으로 자리를 이동하여 懷石의 시간을 보내었다. 1월에 하는 하츠가마 차회는 총 4시간이 걸린다.

차회의 중심이 되는 濃茶를 마시기 이전에 식사와 간단한 술을 겸하는데 이것을 懷石이라고 하며 2시간 가까이 걸린다. 안주로 나온 것이 먼저 눈에 들어왔는데 복어 회가 놓여져 있었다.

예를 들면 밥과 요리를 먹을 때 처음에 나오는 밥은 밥을 할 때 맨 위의 밥맛이고 중간에 나오는 밥은 중간층의 맛, 세번째는 맨바닥에 있는 밥맛을 느낄 수 있게 하며, 마지막에 그 밥으로 누룽지를 만들어 탕으로 끓여내어서 마지막에 먹고 그 탕으로 그릇들을 닦았다. 이것을 湯请(탕청)이라고 하며 禪院(선원)의 작법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모두 네 번에 걸쳐 나온다. 국은 하얀 된장국에 복의 애를 넣은 것인데 아주 우리 입맛에도 잘 맞는 것 같았다.

치도리를 준비하는 마츠모토 히로코 선생

매우 정성이 가득한 요리가 순서대로 내어지면서 술이 곁들여졌다. 처음에는 주인이 손님에게 한 잔씩 따르면서 접대였는데, 마지막에는 큰 가재요리와 콩을 가지고 와서 손님께 한 잔 올리고 손님은 또 주인에게 한 잔 올렸다. 이것을 치도리라고 하는데 千鳥(치도리, 술잔을 지그재그로 주고받는 모습이 千鳥(물떼새)의 걸음걸이와 닮은 점에서 이렇게 붙여졌다고 한다. 懷石을 마치고 잠시 휴식을 한 뒤 後座라고 하는 후반부의 차회의 자리로 가게 되는데 이때 선생님은 종을 쳐서 시간이 되었음을 알린다. 종소리를 듣고 휴식하는 사람들이 차실로 모이는 장면도 좋았다.

선생님이 다완을 들고 들어와 자리에 앉아서 차를 내는데 飴釉의 도자기 다완 안에 금박이 입혀져 있었다. 이 완으로 농차를 이겨 내어서 손님께 내었다. 손님이 많았기 때문에 농차용 차를 세 번 내었는데 완의 안에 은박이 입혀진 다완도 내어졌다.

일본 다도에서는 島臺茶碗(시마다이쟈왕)이라고 불리는 금박과 은박이 안에 입혀진 다완으로 신년을 축하한다고 한다. 이는 陰陽의 조화를 보여주며, 오랫동안 바르게 사용한 흔적이 역력해 보였다. 차인의 소장품 다완으로 이런 자리에 잘 어울렸다.

차를 다 마시고 나서는 이 날 사용한 茶入(챠이레, 차통), 仕服(시후쿠, 차통주머니), 茶杓(챠샤큐, 차숟가락), 茶器(챠기, 차기)를 돌려가면서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한국사람 9명 일본 손님 6명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4시간의 찻자리를 마쳤다.

하츠가마 차회는 차 하나의 이야기가 아니다. 차를 매개로 일어나는 종합예술적 퍼포먼스라고 할 수 있는 가치를 지닌 것이 바로 차회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zbOeTVPeLco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부차 소로차실

삼학 육보치 차회를 청담티하우스 소로차실에서 열렸다. 오주차창 류저선 창장과 허메저 대사가 참석하였다. 육보차의 진화와 보관 등의 질문과 답변을 박성채 대표의 통역과 설명으로 진행하였다.

차회에서 네 종류의 차를 시음하였는데, 유튜브 다석TV에 공개된 영상은 목판건창 노차(2004년 생산)에 대한 내용을 편집하지 않고 그대로 올렸다.

유튜브 소로차실 차회 https://youtu.be/XFyyvENJ_gI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사가차관 김이정 대표 인사말

아사가차관을 공개적으로 기록한 시기가 있었다. 그 당시에는 15개월 동안 매월 방문하여 차회 일지와 같은 기록을 해왔다. 그런 점에서 이제 그것도 하나의 기록된 역사가 되었다. 아사가차관의 차회 기록은 중국과 한국을 통틀어 최고의 기록을 가진다.

김은호 회장, 차회 시작을 알리는 탕종 치는 모습

필자가 인정하는 공인기록이다. 이 기록을 깰 수 있는 차회 기록이 나온다면 우리나라의 차문화에 한 족적으로 남긴다고 할 수 있다. 선의의 경쟁으로 기록이 깨어진다면 대단한 의미와 함께 역사적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아사가차관의 차회 기록을 공인할 수 있는 제도적인 기록을 남기고 싶다 그 이유는

한 번도 차회를 거르지 않았고 차관을 이전해야 하는 경우에는 [이런 경우는 모두 그 핑계로 2-3달 쉴 수 있는 상황이 된다] 오히려 그 동안 참여해준 회원들에게 보답하는 차원에서 무로로 100명을 황룡산 자신의 집으로 초대하여 차회를 진행하였다.

찻자리 추첨, 찻잎에 아, 사, 가, 차, 회 표시로 선정

차회가 전국적으로 알려지면서 참여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수준 차이가 나게 되었다. 그래서 슬기롭게 해결하기 위해 목요일반을 만들어 금요일과 목요일 같이 운영한다. 차와 다식이 나오는 것은 같다. 그럼에도 한 번으로 기록하여 이번 달 차회가 150회가 되었다.

80년대 7542 내는 찻자리

150회 기념 차회는 다음과 같이 진행되었다. 찻자리는 추첨에 의해서 아, , , , 회로 자리를 나누었다. 찻자리마다 마시는 차가 달랐는데, 차와 향의 종류는

: 80년대 7542, : 고연산방 황차, : 50년대 용주차, : 70년대 수선, : 침향

침향으로 품향하는 방

찻자리는 추첨에 의한 자리 배정과 자진해서 팽주 역할을 하는 재미있는 자리가 만들어졌다. 그리고, 침향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향실에서 김이정 대표의 품향 시간에 향의 종류와 감별법, 전통식 품향과 현대식 품향을 모두 경험한 것도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150 차회 유튜브 https://youtu.be/Ukoj23DVH3k

100 차회 유튜브 ttps://youtu.be/NDs4MtyXY2A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한 딸과 사위와 함께 필자가 늘 다니는 명가원에서 차를 마시게 되었다.

사위에게는 필자가 평소 특별하게 차를 마시는 것이 아니라 일상 늘 자주 만나고 차를 접하는 곳을 조금이나마 보여주고자 했고, 딸에게는 오랜 인연으로 만나온 명가원 김경우 대표에게 인사를 하는 기회이기에 겸사 겸사 차를 마시는 곳에 이르렀다.

그곳에서 잘 익은 차를 마시면서 딸은 이차 맛이 좋은데? 라고 하자 김대표와 나는 동시에 그렇지? 하면서 5잔 정도 더 마시고 김대표는 별도로 80년대 차를 다시 한 번 맛보였다.

딸의 말이 아빠 이 차는 맛이 깊이가 더 있고, 바디감이 좋은데 비싸겠지? 하고 속삭여 말한다. 딸과 같이 차를 마셔 왔던 세월은 길지만 하나 하나 이런 차를 별도로 알려주면서 마시지 않았다. 그러나 이 친구는 그 동안의 긴 시간 동안옆에서 마시며 어느 것이 좋은 차인지를 진정으로 알아왔던 것 뿐이리라.

사위와 처음 잡는 점심 약속이라 나가서 기분 좋은 식사를 할 때, 예슬아 오늘 마신 차 처음 차는 20년 된 차인데 어떻드냐, 니 입맛에 괜찮았으면 너 블로그에 글 하나 올리는 건 어떨까 하고 말하자 딸은 찾아 뵙고 그냥 얻어 마신 것에 대해 쓰기보다는 내가 무엇이라도 구입을 해서 마시고 그 차 맛에 대한 글을 쓰겠다고 했다.

딸의 말을 듣고는 순간 놀랬다. 아이라고 늘 어린애 같이 생각했는데 이미 시집을 가서 이제 세상을 향해 똑바로 선 딸의 모습이 보이는 듯해서 가슴한켠 기쁘기도, 또 어딘지 모르게 섭섭하기도 했다.

식사를 마치고 명가원에 가서 오전에 마셨던 람인포장지로 된 철병을 구입하겠다고 했을 때, 차를 건네기 전에 먼저 포장지를 열어 보였다. 이 차에 대한 상태를 알고 있었기에 그에 대한 것을 먼저 말하기 위함이다. 다시 말해 백상이 낀 것을 미리 보여주는게 좋을 것 같아서 포장을 풀고 병면이 드러나는 순간 우리의 예상을 뒤엎는 딸의 한마디.

! 이차 맛있겠다!”

이런 말은 아버지 조차도 예상 못한 놀라운 딸의 공력을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요즘 차를 마신다고 하는 젊은 이들의 알량한 상식과 경험들 덕분에 곱고 귀한, 그리고 저마다의 맛을 가진 차들이 대한민국에서 얼마나 고생하는지 아마도 그 판매를 하는 이들은 다 알고 있다. 반면 딸의 그 한마디에 나는 속으로 무척 든든한 차꾼하나를 키워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 고수차가 유행하는 시점 햇차에 고수차가 아니면 차가 아닌 것으로 생각한다. 이런 시국에 우리 아이는 온갖 생차를 접해 보았으면서도 이날 백상이 보이는 차를 보면서 아! 맛있겠다고 하는 그 말은 이전에 겪어 온 이들과 처음 접하며 정보를 끌어 모으는 이들의 차이가 무엇인지 극명하게 보여준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4.20 0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