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기남

16일 점심 식사를 마치고 가까운 곳에 있는 이루향서원에서 차를 마시게 되었다. 동행한 김 경우 대표가 96등중등을 마시자고 하여 차를 준비하였는데, 필자는 광주에서 새벽에 도착하여 작업을 하고 나온 뒤라 몸 상태가 안 좋아서 정진단 원장에게 혼미한 정신을 맑게 할 만한 향이 있으면 품향을 하고 싶다고 했다.

 

뭔가 강한 기운으로 조금은 정신을 맑게 하고 싶어서였다. 그러자 바로 향 조각 하나를 내밀면서 이것을 맡아보라고 했는데, 온기가 없는데도 향기가 나는 것이 아닌가. 침향이든 기남이든 일정한 열이 가해졌을 때 향이 나는데 이것은 향이 자체에서 풍기는 것 같았다.

 

녹기남이라는 향으로 지난번 3조각을 낸 것 가운데 하나라고 한다. 만져보고 코끝에 가져가서 향기를 맡는 것만으로 기분이 고양되는 시간, 정 원장은 다른 기남을 품향할 만큼 향 칼로 잘라내었다. 그렇게 차 한잔 마시면서 전기 향로에 향을 올려 품향을 하게 되었는데, 한 번에 쓰윽 올라오는 것이 아니라 두터운 향 기운이 층층으로 오르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몸 컨디션이 안 좋아 요청하여 향을 맡게 되었지만, 그 짧은 시간에 맑고 향기로운 기운을 느낄 수 있다는 것만으로 피로감이 풀렸는데, 차와 향이 어울려 함께 나누는 시간을 향유할 수 있다는 것이 정신을 편안하게 해주는 것 같다.

 

식사를 마치고 가볍게 차 한 잔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그래서 좋은 것 같다. 좋은 향을 흠향하면서도 이를 대단하게 내세우는 것이 아니라 함께하는 香人의 요청에 무엇이든 좋은 향을 무심하게 내어 그 자리에서 즐거움을 가질 수 있고, 차를 마시며 품평을 하지 않고 한 마디 던지는 것을 좋은 의견으로 받아 줄 수 있는 사람들이 함께하는 자리가 좋은 것 같다.

이날 좋은 향을 무심하게 칼로 툭툭 잘라 품향할 수 있게 해준 주인에게 감사한 마음도 전한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남의 형성에 따른 종류 설명

1012일 이루향서원에서 향부침향집단(香府沉香集团) 사복유(谢福有) 대표의 침향의 형성에 따른 향기의 변화에 대한 특강이 있었다.

 

향을 즐긴다는 것은 매우 사치스런 일일수도 있다. 특히 침향을 중심으로 하여 더욱 귀중하게 다루는 기남은 처음부터 나무의 성장이 잘 자라면서 형성된 것과 자연 재해로 인하여 성장이 멈추면서 생긴 것의 향이 다름을 전문적인 설명과 품향을 통해서 알게 되었다.

 

형성 상황에 따른 기남 종류

형성 원인에 따른 구분으로

생결(生結), 숙결(熟結), 충루(虫漏) 등으로 나누어지는 내용에 대한 설명과 그에 따른 침향을 확인하고 전기향로에 올려 품향을 하면서 그 차이점을 알게 하는 경험은 풍부한 재료를 갖추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었는데 오늘 귀한 재료로 좋은 강의를 들었다.

 

현재 전시되고있는 향로

필자가 개인적으로 유익한 시간을 가진 것은 전기나 숯불의 열에 의해 일어나는 물질의 향기를 내 코로 가져와야 그 세세함을 나눌 수 있을 뿐이고, 점점 훈련을 하게 되면서 향기를 찾는 단순함에서 나름 기운을 느끼는 입장이었는데, 세세한 향기를 찾기보다 한 번에 기운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훨씬 좋은 방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오늘 현장감있는 강의를 통해서 향을 즐기는 즐거움 하나가 더 생긴 것 같다.

 

침향 필통

이번에 북경에서 온 향 전문가의 설명을 듣고 보여준 향을 품향하면서 그 변화의 차이점을 익혔다는 점에서 큰 가치를 가지는 시간이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려마신 침향을 가루내어 훈향에 사용하는 법

침향의 수지는 물질이 단단하여 물에 담가서 우려마시고 나서 말린 것을 또 훈향에 사용하기도 한다. 하나의 소재로 두 가지 방법으로 유익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말을 들었지만 실제로 사용하는 사람도 있다.

 

지난달 석교헌에서 필자가 함께한 시간 침향을 칼로 긁어서 개완에 1/3가량 담아 차로 마셨다. 그것을 주인은 자주 물만 부어 마셨던 것을 필자도 2주일이 지나서 새로 물을 부어 마셨는데, 계속 우러나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석교헌 홍선생은 당신이 소장한 침향을 건강을 위해 우려마시고 그것을 말려서 가루로 만들어 훈향에 사용하는데, 이번에는 시험을 위해서 가루로 낸 것을 훈향으로 사용해 보았다. 그런데 침향의 향기가 나오는 것을 볼 때, 우려마시는 것 만으로 물질이 다 빠져나오는 것이 아님을 알게 되어 필자의 궁금증을 해소한 것이다.

 

침향을 건강을 위해 우려마시는 방법은 여러 소장가들 덕분에 다양한 경험을 해보는데 실제 음용이나 흠향 후 몸의 반응으로도 알 수 있다. 그래서 향은 예로부터 약재로도 사용하였다는 말에 수긍을 하게 된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향재를 향칼로 자르는 모습

향을 공부하지 않고

향을 통해 공을 쌓는 자리

 

공부향이라는 제목으로 향을 알아가는 특강 자리가 만들어졌다. 자하연한의원 임형택 원장의 초청으로 자리를 함께했다. 필자도 향을 조금씩 알아가는 과정이라 어디서든 향자리에는 관심이 많은 편이다.

 

마침 부산에서 손희동 선생이 강사라고 해서 늘 부산에서만 만났는데 이제 서울에서 그것도 찻자리가 아닌 향석에서 만난 것에 의미가 있었다.

 

공부향 특강 모습

처음에는 일본 전차인 옥로를 아주 고급품으로 한 잔씩 마셨다.

손희동 선생은 향에 대한 기초적인 내용을 알리면서도 스스로 저는 향을 잘 모릅니다. 440년 역사를 이어온 일본 향당 제품을 취급하면서 그들의 역사을 공부하면서 익혀나간다고 하는 점이 좋았다. 대부분 경력이 일천하면서도 대단한 이야기로 시작하고 온갖 향을 다 들고 와서 설명하는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숯불을 이용한 품향

품향하는 재료는 일본향당의 육국오미(六國五味)에서 한가지씩 전기 향로를 이용항여 품향을 하였다. 나름 검증된 것만 하는 것이다. 숯을 이용한 품향은 일본향당 제품의 가라와 송영당 제품의 가라로 하였다. 어느 것이 더 좋다는 말보다는 개인적인 기호로 보면 되겠다.

일본 향당, 전기향로

훈향을 하면서 도구는 일본 향당의 것으로 하는데 한국인의 손에 잘 감긴다는 점에서 도구의 손맛이 익숙한 듯하게 느껴지는 것은 아마도 두 나라의 문화적 도구 사용이 동북아시아에서의 문화행태가 비슷하다는 것을 공감시켜 주는 듯하다.

 

미래의 향인 박영빈

참석자들이 젊은 여성이 많은데 매우 호감을 가지고 있었고, 그 가운데 27세의 남자, 박영빈 학생이 파스텔톤의 한복을 입고 향을 즐기는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모습에 참석자 모두에게 관심을 받기도 하였다. 미래의 멋진 향인(香人)을 만났다.

 

품향한 내용은

라국, 백단, 진나한, 초문다화, 울릉도 석향, 진남반, 일본향당 가라, 송영당 가라로서 많은 종류로 품향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런 것도 한국에서만 가능한 프로그램이다.

 

이런 자리를 통해서 우리나라 울릉도 석향을 품향하는 기회도 함께 해서 반가웠다.

 

동영상 손희동 강사

장소: 자하연한의원

강사: 손희동

참석자: 10명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지 부분을 칼로 자른다

석교헌에서 홍선생 님의 향에 대한 경험은 단순히 경험을 넘어서서 함께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만남이 좋은 경험을 얻게 되는 시간이다.

이날 차를 마시고 침향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몇일 전 개완에 침향과 물을 넣고 계속 마시는 침향 물을 마시게 되었다. 침향을 차로 마시는 경험이다. 평소 침향 차는 특별한 곳이 아니면 마시지 않는다. 그렇지만 침향의 수준에 따라서 드물게 함께 마시게 되는 자리의 한 곳이기에 체험과 공부가 되는 경험으로 마셨다. 분명한 것은 귀한 경험인 만큼 특별한 기운도 느낀다.

이날 홍선생님은 침향을 칼로 긁어서(동영상) 개완에 담아 차로 마시는 것을 그대로 다시 해주었고 나는 그대로 촬영을 해보았다.

침향의 수준은 사진으로 봐도 알기 때문에 침향차라고 해서 마시는 여러 가지 방법 중에 하나를 그대로 보인다.

석교헌 홍선생님 침향차

눈으로 보아도 아주 양이 많았지만 진하게 침향 우린 물을 마셨을 때, 얼마지 않아 눈이 확띄는 것을 알게 되었다. 자연스런 현상이겠지만 시원한 맛과 열감은 또 다른 몸의 반응으로 보였다. 침향을 차로 즐긴다라는 것이 의아하고 생경한 사람도 있을 것이다.

침향은 우리가 향으로 이용하기 전에 이미 피워서 해충을 쫓는 작용부터 약재의 한 종류로서 우리의 몸을 보하는 귀중하고도 값비싼 약재였다.

지금의 침향차는 침향이 가진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첫번째 걸음일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 향도 체험장에서 품향 시간

북경 석경산石景山 자선사慈善寺에서 향 문화를 주제로 한 국제 교류 행사가 2019827일 열렸다. 중국 민속학회 중국향문화연구중심에서 주관하고 석경산문화여행국과 석경산구 비유중심, 자선사 문물보호소에서 후원한 경서고향도문화국제학술대회는 관련 분야 전문가와 학술인들의 참여로 성황을 이루었다.

 

경서 고향도 文化展

공식 행사를 마치고 일본과 중국, 한국의 부스에서 손님들께 향과 차를 체험하는 시간이 있었다. 여기서 중국의 향자리에서 느낀 점은 그들은 향전문가가 손님께 무한히 베푸는 자리로 보였다. 이 행사에 참여한 손님들에게 수준 높은 향을 소개하고 그 향을 즉석에서 품향시켜주는 모습이 우리에겐 좋은 기회인데 그 좋은 것을 다 배울 수 없다는 점이 안타까웠다.

 

필자의 솔직한 심정은 좀 더 많이 공부하고 왔다면 이런 기회에 많은 공부를 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에 이런 자리에 초대받은 것에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일본 향자리에서의 품향 시간은 중국과는 다른 느낌과 풍경이었다. 중국은 침향의 현물을 그대로 덩이째로 가져와서 보고 즐기고 공부하는 자리였다면, 일본은 아주 오랜 기간 시노류파에서 교육을 담당한 연구가의 지도로 6가지 향을 흠향하고 종이에 직접 감상을 적는 것까지 했다.

 

이는 오랜 시간동안 프로그램화 되어 온 향도의 품향 프로그램이다. 이는 상대적으로 시스템이 갖추어지지 않은 중국의 부스와 완연히 차이가 나는 부분이다. 일본의 품향시간은 향에 대한 교육이라는 면에서 많은 공부가 된 시간이었다.

일본 향연구가의 품향하는 모습

다음에 기회가 되면 더 많은 공부가 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게끔 실제적으로 향에 대한 연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연구자입장에서 참여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품향 시간에 연구자의 품향 모습은 사진으로 담았지만 그 얼굴과 자세에서 범접할 수 없는 절도와 내공도 엿볼 수 있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향의 대패 작업

한국향도협회에서 처음으로 회원들을 상대로 조향법[(이소향방, 소동파의 향방)] 강의와 실습이 있었다. 오늘 기다리든 시간이 왔는데, 양미화 강사는 다양한 자료를 준비하여 이소향방에 대한 관심을 집중 시켰다.

 

침향과 단향 유향 등의 재료를 가지고 만드는 법이 간단해 보이지만 재료를 각자의 취향에 맞게 또 분배하고 비율에 맞게 혼합하여 만드는 시간 내내 즐거웠다.

 

향을 스스로 만들어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흠향을 넘어서 조향으로 들어가는 입문자의 입장이 되어 바라보는 느낌이 아주 좋았다. 조향사라는 것은 향도의 정점으로 가는 연구자의 입장과 같은 것이다.

 

향도라는 것이 그저 비싼 향을 즐기는 것에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유서깊은 조향의 길이 위에 있음도 잘 알게 된 시간이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섯 살 라엘 기남향을 만나다

   

호흡의 예술 향도의 첫 장 첫 번째 사진으로 나온, 생후 2주 된 갓난아기 사진의 주인공 박라엘이 네살 살이 되어, 책의 저자인 정진단 원장을 만나러 이루향서원을 찾았다. 정진단 원장은 향도의 첫 장을 열어준 아이라고 말하면서, 실제 아이의 성장하는 모습을 궁금해했다.

 

진지하게 차를 내는 라엘

 

영국에 살고 있는 아이는 비자 연장 관계로 부모와 함께 일시 귀국하였는데, 사진 한 장으로 인연이 된 이루향서원을 찾아 인사를 하고 차와 향을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진단 원장은 이 자리에서 선향을 피웠는데, 그런 과정을 신기해하며 즐기는 아이의 모습이 참으로 천진난만했다. 즐길 줄 아는 다섯 살 라엘의 모습이 기특하여 향실로 자리를 옮겨 차를 내는 자리를 만들어 주었는데, 이 자리에서 정진단 원장께 차를 내는 아이의 모습 또한 전혀 아이답지 않아 예쁨을 한가득 받았다.

 

향로를 전하며

 

뉘 집 아이든 아이들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귀여운 것이 본래의 감정이지만, 고사리손으로 차를 내고 향 도구를 다루는 라엘은 언젠가 갖게 될 다음 만남이 기대되는 자리였다.

 

기남

 

미소 짓게 하는 이야기가 하나 더 있었다. 이날 라엘은 여덟 살이 된 오빠 박시온과 함께했는데, 향서원 직원이 찻자리에 딸기를 가져오자 딸기 안 먹어요. 우리는 차 마시러 왔어요!”라고 정색을 하며 경상도 억양으로 말하는 바람에 자리에 있던 사람들 모두 폭소케 했다.

 

차를 마시러 왔기 때문에 차 마시는 것에 전념하겠다는 것은, 여덟 살 순수한 아이의 생각 그대로를 표현한 것이자 늘 차를 마셔온 아이이기에 가능한 생각이 아닐까 싶기도 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슬 2018.03.30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엘이 처럼 어렸을때 저녁은 아버지와 차를 늘 마셨고, 다식도 만들러 가서 색다른 경험도 했었다.
    시온이와 라엘이는 어릴때 잊을 수 없는 값진 경험을 할 수 있어서 좋은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