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검가에서 만든 울릉도 석향

울릉도 석향의 향연(동영상)

 

우리나라 울릉도 향(석향: 바위에서 자란 향나무)으로 향연을 연출해 보았다.

고검가에서 제작한 주목의 향대는 일본이나 중국의 향도구와 차별되는 것으로 나무를 만지는 전문가의 손으로 만든 작품이다. 향의 세계는 국적을 초월한 즐거움이 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화다원에서 향회를 하는 모습

정화다원은 개업한지 이제 3년째가 된다. 필자가 처음 찾아갔을 때만 해도 보이차 전문점으로서의 찻집 형태였다. 한 달에 한 번 하는 차회가 이제 36회가 되었다 하니 부산에서는 중국차 전문 차관으로서의 차회가 자리를 잡았다고 할 수 있다.

일본 차실로 만든 다다미 방에서 향과 차가 함께하는 공간

2016년부터는 그동안 부부가 함께 향도 공부를 해온 것을 바탕으로 정식으로 향회를 차와 같이 하게 되었다. 그래서 그 자리에 참석하여 본 이야기를 담아 본다.

향회를 시작하기 전에 영객향을 피우고 차 한 잔 마시는 모습

품향회를 하기 전에 영객향으로 도코노마에서 향을 피웠고, 7시에 참석자는 향실에 입실하자 향실의 온화한 분위기에서 은근하게 나오는 향기는 참석자들에게 새로운 신비로움을 주는 듯 했다. 정화다원 송정화 대표는 향을, 남편 김성탁 씨는 차를 내기 위한 자리를 준비하고 인사를 하였다. 먼저 2015년에 운남성 차 산지에서 가장 고가에 거래되었다고 하는 고차수 빙도를 우려내었다. 보이생차가 주는 화사한 향기로움을 먼저 취하고 향회를 시작하였다.

부산 정화다원, 향회를 시작하는 모습

송정화 대표는 오늘의 향회에 대한 설명을 하면서 가루향 보다는 침향을 직접 칼로 잘라서 피우는 방식을 하겠다고 하면서 하나하나 순서에 맞게 동작을 이어나가는 동안 참석자는 시선이 집중되고 고요한 적막감이 도는 분위기에서 격화훈향법으로 한 사람씩 돌아가면서 향을 맞는 모습들이 그동안 차의 세계에서만 보는 풍경과는 확연하게 다른 분위기가 연출되었다.

 

품향회를 마치고 향실에서 나와 찻자리에 앉았는데 처음 나온 음식은 차를 마시기 전에 약간의 요기를 겸한 음식으로 호박죽과 떡을 먹고 희망자에 한해서 술도 한 잔 하는 분위기에 차를 마시는 시간이다.

향자리를 마치고 찻자리에서 보이차를 마심

 

이제 향문화가 차 문화 속에서 독자적인 영역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그대로 확인하게 되었다.

처음 마신 차는 20년 전에 구입했다고 하는 보이차와 강성전차, 그리고 또 한 종류의 보이차를 마셨다. 이곳에서 마시는 보이차는 주인이 20년 전에 구입한 차들이 다양하게 있어서 보이차를 마시는 분들에게는 좋은 조건에서 차를 경험할 수 있다는 점이 정화다원의 차회가 주는 장점이 될 것이다.

 

차와 향, 그 두 가지를 하나로 아우러 내는 것이 어려운 것은 아니지만 그런 자리를 만들어 낸다는 것이 어려운 일이다. 정식으로 배운 향도로서의 시연과 지금껏 일구어 온 차회의 융합은 이 집에서만은 더 이상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차향과 어우러지는 훈향의 멋을 즐기는 이들 그리고 그로 인해 즐거운 이들의 자리와 분이기를 멋지게 연출하기에 정화다원은 명소가 되어가고 있음을 느꼈다.

 

정화다원 지난 기사

2015/08/09 - 다미향담(183) 적조암 회원들과 함께한 차회

2014/12/28 - 다미향담(135) 보이차 마시는 찻집

2013/04/16 - 다미향담(59) 정화당, 정화다원(찻집)이 문을 열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향으로 만든 향로

금사선향

동영상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콘래드 서울 호텔, 아트페어 향 문화 전시

 

The A Space

 

여의도에 있는 콘레드 서울 호텔에서 매년 하는 아트페어에 동양적인 취미인 차와 향이 선보인 날이었다. 여기에는 일본 팝아트 특별전이나 한국의 고미술 특별전, AHAF SEOUL 2015의 포스터 작가로 선정된 오스카 오이와의 작품, 한국 단색화 특별전, 순백으로부터의 공간, 시각적 대화 등 많은 테마로 전시가 이루어졌다.

 

전시공간은 14, 1516층 객실 전체가 작품 전시장이다.

 

여기에 한국과 중국의 전통적인 다기와 차 문화를 소개하려는 주최측의 의지가 반영된 곳이 하나 있었다. 그것은 중국 향도을 보여주는 곳이다. 호텔에서 고객을 위한 서비스라고 하지만 이러한 아트 행사에 Tea Exhibition 'ONE ASIA' 라고 하여 동양적인 문화를 향의 세계로 안내하는 아트페어에 참신한 기획을 보게 되었다.

여기에 이루향서원의(원장 정진단)이 참여하여 참신한 기획에 손님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콘래드 서울 호텔 객실을 이용한 아트페어(석우미디어 동영상)

 

각 룸마다 장르를 달리하고 참여한 개인이나 단체가 독특한 전시실을 꾸며 놓는 방식으로 이루어진 이번 행사는 특별히 초대받지 않은 사람은 들어갈 수 없도록 되어 있으며 내부의 전시 내용과 그에 따른 운영은 이색적이지만 상당히 흥미로운 방식을 가지고 있었다.

 

콘래드 서울 호텔 15층 1517호, 이루향서원 작품

 

이는 유럽과 미국의 호텔아트페어의 성격을 가지고 현대적인 발상과 같이 어우러진 진행과 운영이라고 보여졌다. 다만 하나의 아시아 호텔 아트 페어라는 제목과 규모 그리고 기대에 걸맞는 모습은 아니었다. 개개의 세세한 깊이는 있었지만 전체가 어우러지는 아시아의 모습은 약간 부족했다고 느껴진다.

 

행사기간: 8월 21일, 22일, 23일

체험프로그램: 매일 3시 30분-5시 30분(정다인)

21일, 23일 5시부터 5시 30분까지 신현철도예가

22일 이현주

23일 최인희

 

콘래드 서울 호텔 아트페어 지난기사

2013/08/25 - 중국 다완 명품전, 콘래드 호텔 특별초대전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향도협회는 201532차 향예사자격 시험을 성공적으로 끝내고 수험생 일동은 61일 자격증을 발급받았다. () 문화에 관심 있는 분들의 요구에 따라 한국향도협회는 제3기 향예사자격증 과정을 시작하며 수강신청에 관한 안내는 다음과 같다.

 

3기 시험

특강: 116일 특강(시험 응시자)

시험: 117일 오전 10시부터

장소: 주한 중국문화원(서울 종로구 내자동 200)

 

3기 교육 접수

615~715

 

전국 교육장: 교육장 안내는 협회 홈페이지 참조. www.korii.org

 

교육 문의: 한국향도협회

전화: 070-4046-1666

주소: 서울시 종로구 안국동 63-1, 3

 

 

한국향도협회 자격증 관련 지난 기사

2015/03/27 - 중국향도협회 왕강 회장과 조향사 내한

2015/01/15 - 한국향도협회 2기 향예사(고급) 자격증반 모집

2014/07/06 - 향기사(香技師) 자격증 시험반 모집/향도

2014/08/30 - 중국향도협회 왕강 회장과 함께 한 일지암

2014/08/20 - 중국향도협회 왕강 회장의 품향회

2014/08/18 - 중국향도협회 왕강 회장 특강

2014/06/30 - ‘중국 향도, 고급 향기사(香技師) 자격증’ 과정 모집

2014/07/06 - 향기사(香技師) 자격증 시험반 모집/향도

2014/06/30 - ‘중국 향도, 고급 향기사(香技師) 자격증’ 과정 모집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날 때 마다 과분한 자리가 되지만 향을 조금이라고 알고 있다는 것 만으로 이렇게 한 잔 마시게 되었다

 

뜨거운 물로 우려마시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도 기남향의 시원함은 무엇과 비교할 수 있을까?

 

 

일반 생수 정도의 온도로 살짝 우려낸 물을 마시면 된다. 기남을 이렇게 수준 높은 것으로 우려낸 물을 마셔보긴 처음이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음용이 가능한 침향 가운데 기남

 

이렇게 음용하는 분께 양해를 구하고 사진 촬영을 하였다.

차인의 한 사람으로서 부럽기도 하지만 기남을 이정도로 소장하고 있는 것 만으로도 대단하다고 말 할 수 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향

단향

 

단양은 단향목 또는 백단향이라 한다. 이게 종류에 따라 품어내는 향기가 너무 다양하고 격(格)을 따져가며 즐기기에는 한계가 있다. 장 선생님은 전기향로를 늘 가지고 다니시는데 이번에는 전혀 새로운 단향을 가지고 오셨다. 단향을  이렇게 화려한 향기를 내는지 몰랐다. 늘 그렇지만 오늘도 새로운 경험이다.  

 

 

 

 

Posted by 석우(石愚)
TAG 단향, 침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