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가 큰 잔에 마시는 사천발효차

우리나라 녹차와 발효차 가운데 차인들에게 유독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이 녹차와 발효차가 나누어진다. 녹차를 좋아하는 사람은 우리나라 녹차를 마신다. 반면 발효차를 좋아하는 사람은 속이 편하다고 해서 발효차를 마시는 편이다. 그래서 정교한 발효차가 아니라 그냥 익혔다고 하는 차들도 많은 편이다.

 

중국의 황차와 비슷하게 만드는 편이다. 하지만 중국 황차는 까다로운 민황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필자로선 황차라는 명칭에 대해 100% 인정은 하지 않고 그냥 한국식 발효차라고 말한다. 그렇게 오랜 시간 알고 있었는데, 이번에 유튜브 촬영을 하면서 사천의 봉명화로차 주인을 만나서 발효차에 대한 이해를 다시 하게 되었다.

 

그냥 속이 편하다는 맛이 아니다. 당해 연도에 만든 발효차도 좋지만 3년 된 발효차는 다른 차에서 거창한 전설을 이야기 하는 차와 달리 사람의 몸을 아주 편하게 차의 성분이 흡입되는 듯한 기분이 드는 차다.

 

산화 발효 과정

무미한 편안함이 아니다. 발효가 되면서 온순한 성질이 좋은 기운으로 내 몸에 들어오는 것 같다. 많은 차를 마시면서 경험하면서 알게 되는 것인데 그래서 필자로선 그의 작업 일체를 촬영하면서 더 알게 되고 이해되는 시간을 가졌다. 차는 그냥 맛만으로 이야기 할 수 없는 차의 맛을 알게 되었다. 일명 우리 황차에 대한 평가에 대한 재고가 필요할 것 같으며,

두 번째로는 이러한 공법을 통해 만들어진 황차의 존재는 조명을 반드시 받아야 한다는 생각이다.

 

youtu.be/mz2Va0KRoGA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봉명다원 대표 김선미

차 만드는 사람 김선미 씨는 37세에 다솔사에서 운영하는 옥천청명다원에서 5년간 직원으로 있으면서 해주스님인 몽운 스님으로부터 다솔사 찻잎으로 차를 만들 수 있게 허락을 받고 차를 만들게 되었다.

 

차를 만드는 데 특별히 배운바는 없지만 효당가 반야로 차를 즐겨마시면서 자신의 몸에 맞는 차 맛을 스스로 찾게 된 것이 차를 만들 수 있는 원동력이 될 수 있었다고 한다.

 

이제는 그가 만든 차맛이 전국에 알려져 차가 나오기 전에 한 달 전부터 예약이 되어있을 정도이다.

 

필자가 20203어느 날 잠시 들렀을 때도 예약을 하러 온 사람과 예약 리스트에 스티커를 붙이는 것을 보게 되었다. 우리나라 차가 중국차로 인해서 시장이 완전히 망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력을 인정받는 농가 여러 집에서는 판매에 신경 쓰지 않을 만큼 잘 되고 있다.

 

솥에서 가향하는 과정

특히 이곳에서 그 현장을 목격하고는 매우 놀라웠다. 그래서 햇차가 언제 나오는지 묻고 다시 방문하여 유튜브 다석TV에 소개하는 촬영을 하게 되었다.

 

차 건조실(황토방)

차를 만들면서 여유로운 손길과 빠른 동작은 자신만만한 차 농가의 손놀림이다. 촬영을 마치고 햇차의 감미로운 맛을 보면서 차 이름을 물었더니 봉명화로차라고 한다. 송광사 현묵스님이 지어준 그 이름의 사연도 들려주었다.

 

금번 코로나 바이러스유행으로 전국의 차 농가가 어렵다고 하는데, 이곳은 예약 손님으로 힘을 받고 있으니 불심이 강한 김선미 씨의 지나온 삶의 결과가 아닐까 한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xIV_kpd1yTY

발효차의 비법https://youtu.be/mz2Va0KRoGA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