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명다원 대표 김선미

차 만드는 사람 김선미 씨는 37세에 다솔사에서 운영하는 옥천청명다원에서 5년간 직원으로 있으면서 해주스님인 몽운 스님으로부터 다솔사 찻잎으로 차를 만들 수 있게 허락을 받고 차를 만들게 되었다.

 

차를 만드는 데 특별히 배운바는 없지만 효당가 반야로 차를 즐겨마시면서 자신의 몸에 맞는 차 맛을 스스로 찾게 된 것이 차를 만들 수 있는 원동력이 될 수 있었다고 한다.

 

이제는 그가 만든 차맛이 전국에 알려져 차가 나오기 전에 한 달 전부터 예약이 되어있을 정도이다.

 

필자가 20203어느 날 잠시 들렀을 때도 예약을 하러 온 사람과 예약 리스트에 스티커를 붙이는 것을 보게 되었다. 우리나라 차가 중국차로 인해서 시장이 완전히 망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력을 인정받는 농가 여러 집에서는 판매에 신경 쓰지 않을 만큼 잘 되고 있다.

 

솥에서 가향하는 과정

특히 이곳에서 그 현장을 목격하고는 매우 놀라웠다. 그래서 햇차가 언제 나오는지 묻고 다시 방문하여 유튜브 다석TV에 소개하는 촬영을 하게 되었다.

 

차 건조실(황토방)

차를 만들면서 여유로운 손길과 빠른 동작은 자신만만한 차 농가의 손놀림이다. 촬영을 마치고 햇차의 감미로운 맛을 보면서 차 이름을 물었더니 봉명화로차라고 한다. 송광사 현묵스님이 지어준 그 이름의 사연도 들려주었다.

 

금번 코로나 바이러스유행으로 전국의 차 농가가 어렵다고 하는데, 이곳은 예약 손님으로 힘을 받고 있으니 불심이 강한 김선미 씨의 지나온 삶의 결과가 아닐까 한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xIV_kpd1yTY

발효차의 비법https://youtu.be/mz2Va0KRoGA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비희사의 야단법석, ‘다솔사 차 축제를 열며..

()은 본유적 속성인 법의 생기(生起)와 직결되고, ()은 법의 유지 존속과 결합됩니다. 존재하는 모든 것은 상의상관(相依相關)의 인연 속에 끊임없이 생멸하고 있습니다. 신라 지증왕 4(계미년, 503)에 연기조사(緣起祖師)께서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다솔사도 세월의 부침과 함께 했습니다. 신라 불교 공인(법흥왕, 527) 이전에 창건된 사찰로서 고승대덕이 상주했던 곳이지만, 지금의 사격(寺格)이 흥망성쇠의 세월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인이 생기면 연은 만들어집니다. 새로운 활로는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는 곳에서 만들어지는 법입니다. 자장(慈藏), 의상(義湘), 도선(道詵), 나옹(懶翁) 등의 고승대덕이 선풍을 드날렸던 곳이며, 근세의 효당이 주석하며 차문화를 일으켰던 곳이 바로 이 다솔사입니다.

이처럼 역사적으로도 중요한 본 사찰의 주지로 소승이 부임한지도 벌써 반년이 되어 갑니다. 고민 끝에 지역의 뜻 있는 불교 선재, 차인들과 함께 다솔사를 다시 불법 홍포와 차문화 정립의 공간으로 만들고자 야단법석의 자리를 엽니다. 그 첫 번째 장이 524일에 열리는 다솔사 차 축제입니다. 차와 도는 불이(不二)이며 무문(無門)입니다.

차문화 정립이 불법홍포이며, 적멸위락의 세계가 바로 차의 세계입니다. 다솔사 차 축제는 남녀고하귀천장단(男女高下貴賤長短)의 차별이 없습니다. 다만 즐거움을 함께 누리고, 괴로움을 함께 이기며, 기쁨을 함께하고, 평등을 함께 누리는 자비희사(慈悲喜捨)만이 있을 뿐입니다.

오십시오, 오월의 봉명산이 봄바람 살랑이며 여러분을 맞이하려합니다. 다솔사의 차향기 송홧가루에 실려 온산을 뒤덮으며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생기진작의 때를 만난 봉명산 다솔사가 새로운 인연의 씨줄날줄을 엮어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봉명산 다솔사 주지
효동 동초 합장

           다솔사 차 축제: 개회식 및 학술발표회

처음으로 다솔사 차 축제를 엽니다.
봄은 맑고 담백한 차의 계절입니다. 5월 좋은 날에 다솔사에서 차 축제를 열려고 합니다. 이번에 주지로 부임한 효공 동초 스님은 시작부터 지금까지 줄곧 기도를 드리며 마음을 다솔사 발전에 회항하고 외부 행사 요청도 모두 되돌리며 삼갔습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차의 계절에 때맞춰, 스님은 귀한 분들을 모시고 차의 공덕을 함께 나누는 알뜰한 행사를 갖고 싶다는 뜻이 있어 저희들도 동참하게 되었습니다.

백두대간 지리산에서 나온 낙남정맥은 남해로 휘돌아 봉황의 꼬리 깃처럼 그 기세를 펼쳐내고 있습니다. 그 터에 자리 잡은 다솔사는 기록에 보듯이 503년에 창건되어 차를 좋아한 최치원도 즐겨 찾는 명소였으며 또한 고려시대 차승 나옹혜근이 증축한 성지였습니다. 근현대에 이르러서는 효당스님에 의해 차생활의 명소가 되었습니다. 효당 이전에는 사람들은 차를 잘 몰랐습니다. 효당 스님이 펴낸 한국의 차도란 책으로 차가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지만, 그에 앞서 효당은 지면과 방송으로 차에 대하여 꾸준히 사람들에게 안내하고, 다솔사를 찾아오는 손님들에겐 따뜻한 차 한잔을 대접하였습니다.

아인 선생은 이에 영향을 받아, 차생활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적극대외적으로 파급하며, 차운동을 전국적으로 확산시켰습니다. 이런 점에서 효당 스님과 아인 선생의 관계는 차 한 잔에서 차와 물의 관계, 몸의 뼈와 살처럼 상호 보완적인 역할을 하였기 때문에 진주에서 이른바 강우차풍의 근간을 이루는 한국차문화운동의 핵을 만들어진 것입니다. 문화는 대게 서울에서 지방으로 번져갑니다.

그런데 현대에 와서 차문화만큼은 다솔사와 진주에서 결집된 다음, 서울로 올라가 한국차인연합회가 결성되어 전국으로 퍼진 것입니다. 뒤이어 아인은 차를 국민 정서나 가족화목에도 꼭 필요한 물질이라 보고, 차인들과 더불어 차생활운동을 더욱 구체화하고자 했습니다. 봄의 새싹으로 차를 만들어 같이 나누어 마실 수 있는 525일을 기념일로 정하기로 하고, 1981년 진주 촉석루에서 그 날을 차의 날로 제정 선포하였습니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이러한 시대정신을 간직한 다솔사가 오늘까지 한 번도 다솔사를 통해 제대로 이야기된 바가 없었습니다. 다솔사는 적어도 이 땅의 지혜와 부처님의 자비 그리고 차생활의 정신을 이어가야 한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다솔사 차 축제를 열어, 새로운 시대정신을 이끄는 한국 차의 성지로서 그 역할을 다해갈 것입니다. 또 장차 차의 날이 국가제정 기념일이 되도록 힘을 몽으려합니다. 부디 참석하시어 성원을 부탁드리며 따뜻한 차 한잔을 올립니다.

다솔사 차 축제 추진위원회 대표
진주연합차인회 회장 정헌식

           다솔사 역사 인물
           자장법사, 의상대사, 도국선사, 최치원, 나옹혜근
         다솔사 관련 근 현대 인물
         효당 최범술, 아인 박종한, 만해 한용운, 김동리
            행사 배치도

           다솔사 차 축제 추진위원

대회장: 다솔사 주지 효공 동초 스님
추진위원장:
진주연합차인회 회장 정헌식
편집위원: 월인천강 대표 심재원,
청천서당 대표 김익재
사무국장:
죽향문화원 김형점
대외협력위원: 명성한의원 원장 노용규, 경남과학기술대학교 교수 문여황, 사천지역자활센터장 최인태, 사천시의회 의원 최용석, 변호사 이언상, 두양건축사사무소 소장 문철수, MBC경남 문화사업국장 강병호, 대구MBC
기회국장 공재석
행정팀장: 청림서당 훈도 김기호
------------------------------------
3월 17일 일요일, 진주 죽향문화원(대표 김형점)을 방문하여 주인 부부와 차를 마시고 있었는데, 그곳에서 우연하게도 진주 강우차회 정헌식 회장 님과 조구호 박사, 김익재 박사, 부루다원 대표 전명호, 권덕암 선생과 함께
우리나라 차의 성지라고하는 다솔사 행사와 관련하여 좋은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2013년 우리나라 차 행사 가운데 중요한 행사로 여겨서 기사로 올리게 되었으며, 향후 좀더 깊은 취지와 진행 상황을 알려드리고자 한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