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쿠스이엔(樂水園, 락소원)

[라쿠스이] 樂水園
하카타 상인의 멋, 다도를 즐길 수 있는 일본 정원. 역에서 가까운 곳 호텔에서 걸어서 15분 거리에 낙수원이 있었다.

입구에는 락수원 깃발이 있었고 정문으로 들어가는 옆 돌담이 예사롭지 않았는데, 그 돌담은 ‘하카타베이’라고 한다. 토요토미 히데요시가 상인들의 마을 하카타를 전쟁 후의 재난으로부터 부흥시키기 위한 계획(일명 다이코초와리)을 세웠을 때, 신사 또는 불각이나 거상의 저택에 지은 흙담이다.

전화로 인해 타다남은 돌이나 기와를 점토로 굳혀서 만든 것으로 [히카타 베이]라고 한다. 이 돌담을 지나서 들어서면 입장권 판매소가 있다. 입장권과 차 값을 내고 정원을 볼 수 있고 다실에서 차를 마시게 된다.

임형택 원장과 함께

차정원 스이킨쿠쓰: 차를 통해 전해지는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차 정원이다. 사계절의 변화를 그대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한 쪽에는 작은 계곡물이 수량이 좋게 내려오는 것을 볼 수 있고 연못에는 비단잉어가 놀고 있다.

화로가 있는 일본 방

이름의 유래: [라쿠스이] 樂水園는 히카타의 상인이었던 지카마사 씨의 아호이다. 2대에 걸친 가업을 이어 후쿠하카(후쿠오카와 히다카)의 발전에 공헌한 인물로서 1906년 현재의 스미요시 별장을 지었다. 후에 다실을 만들고 자신의 아호[라쿠스이]라고 불었다.

락수암(樂水庵)

현재 라쿠스이를 복원하여 [라쿠스이안, 락수암]이라고 부르고 있다.

한국에서 임형택 원장과 박선생, 필자, 남자 셋이서 모지코(門司港)에 있는 마츠모토 히로코 선생 댁, 하츠가마 차회 참석을 마치고 다음날 이곳에 방문하여, 그 시대 차인의 인물을 생각하며 복원된 차실 락수암에서 말차를 마셨다.

한국에서 늘 바쁘게 살면서도 이런 시간을 내어 차를 지극히 좋아하는 남자 셋이서 이런 자리에서 차를 마시고 정원을 거닐면서 일본은 이렇게 다도의 세계를 꾸며 놓았는데, 한국식으로는 어떻게 펼치면 좋을까를 서로 의논하며 좋은 시간을 가졌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YM2tTT8HNnU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맷돌에 말차를 가공하는 공정, 예화당 배현

부산 예화당에서는 말차의 원재료를 수입하여 맷돌로 직접 가공하여 제품화하는 곳이다. 한국에서 말차를 마실 때 가장 신선한 제품을 만날 수 있다. 이번 다석TV에서 말차의 맷돌 가공 과정을 예화당 배현 대표의 설명으로 진행 되었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OJV_ZXX5f9g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재훈 2020.01.23 0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화당 연락처 알 수 있을까요?

예화당 배현 대표

말차든 전차든 차생활에서 은탕관, 무쇠 탕관이 늘 찻자리에서 볼 수 있다. 그런데 무쇠 탕관은 값이 비싼 것만 이야기 하지 그것의 기초적인 내용은 전혀 모르고 있다. 부산에서 말차를 만들고 판매하는 예화당 배현 대표의 유튜브 영상을 소개한다.

무쇠 주전자, 철병에 대한 유튜브 영상 https://youtu.be/MZ1JAv_UZyg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화당 배현, 다석TV 녹화 장면

부산 해운대에 있는 예화당의 배현 선생과의 인연은 조금 특이했다. 아버지 배경쟁 선생이 생존하고 계실 때 <한국현대차인>에 모시고자 전화 통화한 이후 5년 만에 만났다. 이번에 <다석TV>에 말차 쉽게 마시는 방법 촬영차 부산 예화당을 방문하여 말차 뿐 아니라 차의 정신도 이시대 젊은 이들에게 좋은 모습으로 전달될 것 같은 생각에서 요청드렸고, 응해주셨다. 말차를 직접 갈아서 공급하는 집이다.

유튜브 말차의 이해 https://youtu.be/hXxx4g9n2bE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차의 이해 강사 예화당 대표 배현

다석TV는 제가 직접 제작하며, 전국의 차인들을 대상으로 강의 및 차실 소개를 전문으로 합니다. 또한 차문화 동향등 중국차 말차 홍차 전문가의 집들을 일일이 찾아서 인터뷰 하면서 현장의 이야기를 리얼하게 담아내고 있다.

현재 말차에 대한 관심이 많은 가운데, 예화당 배현 대표의 강의를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말차의 이해 유튜브 https://youtu.be/hXxx4g9n2bE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차용 다식

다석TV에서 선정한 차의고수 이정희 선생님, 숙우회 원로 회원이기도 한 선생님의 말차 내는 모습을 담았다.

https://youtu.be/Y8I_C7RUVVk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떡집에서 판매하는 말차

떡집에서 말차를 낸다

교토에서 매월 25일 하루 장날이 서는데, 이곳은 일상생활에서 사용한 오래된 물건을 판매하는 곳이다. 목재소에서 사용하는 톱이나 칼, 망치를 비롯하여 식기 종류와 차 관련 도구 등 다양한 제품들이 나오기 때문에 일본에서도 전국에서 모여든다.

 

이 장날에 맞춰 방문하였는데, 사찰 입구 주변에서부터 주변을 전부 둘러싸고 있다. 그런 곳을 지나서 사찰 옆문으로 들어갔는데 입구 가까운 곳에서 매화당이라는 떡 가게가 있다. 입구에는 말차 한 잔 5500, 전차 한 잔 380엔이라는 가격을 붙여놓았다.

이곳의 숯불은 손님들에게 온기를 준다

()한국향도협회 정숙영 씨와 이채로아 씨와 같이 들어갔는데, 마주 보는 탁자가 있는 곳이 아니라, 특이한 구조로 벽 쪽에는 두 사람이 화로를 사이에 두고 등을 기대어 앉을 수 있다. 가운데 자리는 6명이 같이 앉을 수 있는데, 가장 큰 장점은 화로다. 화로에 놓인 숯불은 오랜 경험이 없이는 불가능해 보였다.

 

재를 잘 이용하고 불씨를 잘 관리하여 외형상으로도 보기 좋고 따뜻한 불기운을 가까운 자리에서 느끼면서 말차 한 잔과 고유상품인 떡 두 개를 먹을 수 있다. 팥이 들어간 떡인데, 순간 이 집은 찻집이 아니라 떡집인데 차와 화로를 잘 이용하여 떡집의 이미지를 한층 올려놓은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날씨가 싸늘해서 매화꽃이 피지 않은 시기에 따뜻한 화로를 사이에 두고 말차 한잔하고 나오니 기분이 묘하면서도 따뜻한 기운이 돌았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교토역 말차정의 농밀한 말차

 

(사)한국향도협회 향문화 답사 여행을 위해 56일 일정으로 오사카를 경유해서 교토에 왔다. 호텔이 교토역 옆이라서 이동할 때 교토역사를 이용하였는데맛집으로 유명한 집들이 많이 있는 지역이다.

 

지하상가에 있는 말차정을 우연히 찾아갔다. 저녁으로 스시를 먹었는데 맛집이라 일행들이 함께 식사를 못 하고 흩어져 먹게 되어 나는 조경순 선생과 같이 식사를 하고  먼저 나오게 되었다.

 

평소 말차 맛을 잘 아시는 조경순 선생님의 제안으로 맞은편에 있는 말차정’에 들어갔는데, 겉으로 보기엔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인테리어가 된 곳이라 말차 맛을 기대한 것은 아니고 저녁을 스시로 먹었기에 말차 한 잔 마시고 싶다는 생각에 들어간 곳이었다. 협소한 자리에 앉으니 직원이 다반에 다식과 말차를 갖고 왔고 자리에 내려놓는 순간 말차의 향이 코를 스쳤다.

 

화가인 조경순 씨

 

우리는 각자 말차를 마시고 동시에 감동받아 칭찬을 쏟아놓게 되었다. 그것은 말차의 신선도와 품질이 좋은 차에서만 나올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었다. 800엔으로 좋은 차를 마신 것에 무척 행복한 하루였다. 이틀이 지나서도 그 차 맛을 기억하고 이야기를 하게 된 것은 정신없이 붐비는 여행지에서 만날 수 없는 수준의 차로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오늘도 조경순 선생과 만나서 아마도 그 집은 차 회사에서 직영으로 운영하기 때문에 그런 차를 내지 않았을까 하는 이야기를 하면서 한번 더 그 맛을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때 차 마신 직후에 촬영한 사진을 올린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