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차를 구분할 때 인위적으로 발효를 시키지 않은 생차와 숙차로 구분함은 보이차 매니아라면 누구나 다 알고 있은 사실일 것이다. 인위적인 발효로 만든 숙차는 바로 마실 수 있지만 생차는 시간이 지나야만 제대로 맛이 든다고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보이 생차는 절대 바로 먹어서는 안 되는 차인 걸까

우리나라에서 2002년부터 2005년까지 보이 생차를 주문생산 할 때만 해도 누가 먼저 주문생산을 시작했는가를 자랑으로 여겼다. 그러나 중국에서 보이차 경기가 내리막을 칠 때인 2007년과 2008년을 거치면서 보이 생차는 아무나 주문해서 팔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현장에서 모차를 직접구입하지 않고 전화로 주문한 경우는 좋은 차를 만날 수 없다. 고차수로 만드는 차는 더욱 주문자의 감제안목이 필요하다.

그래서 좋은 원료를 찾다 보니 차 산지에서 고차수에 눈을 돌리게 되었다. 당연히 가꾼 차나무인 대지차보다 비싼 가격을 형성하게 된다. 이제 각 업체마다 진짜 고차수라고 하면서 하나하나 상품으로 나오고 있는 추세인 것이다. 이런 차를 바라보는 시각은 여러 가지이지만, 이젠 이런 말을 하고 싶다.

과연 보이 생차를 주문해서 판매한 사람은 먹을 수 있는 차를 만들었는가? 보이 생차를 먹으면 안 된다고 하는 사람은 먹을 수 있는 보이 생차를 한 번이라도 마셔보았는가?

차가 익지 않아서 보이 생차를 마실 수 없다고 주장했던 사람들은 바로 마실 수 있는 보이 생차를 마셔보지 못했기 때문이리라. 알아야 보인다고 차도 마셔야 보인다.

<보이차 도감> 작업을 하면서 예전에 경험하지 못한 차를 만날 때, 대지차와 대수차 고수차의 가치를 잘 모르고 했던 일들이 후회스러울 때도 있다. 그래서 보이차는 하늘도 땅도 모른다고 했을까?

20대의 아이들이 무슨 찻 맛을 알까? http://seoku.com/541
사진으로 보는 중국의 차<개정 증보판>http://seoku.com/442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죽천향실 2012.07.03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이 생차! 먹을수도 있고 마실수도 있습니다.
    다만 보이차라는 특정한 이름을 가진 상품으로 소비자들에게 판매하는 경우
    생차가 진정 보이차로 불려져도 되는지? 하는 의문은 아직도 여전합니다._()_

    • Favicon of https://seoku.com BlogIcon 석우(石愚) 2012.07.04 0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이 생차를 어떻게 불러야 학술적으로 정확한 표현이지 잘 모릅니다. 원산지에서 부르는 명칭을 외국에서 틀렸다고 그것은 이렇게 불러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하면 고쳐질까요? 제가 참고하는 책 가운데 대만에서 발행된 석곤목(石昆牧) 선생의 <보이경전>에서도 많은 부분이 오늘날 우리들이 이야기하는 보이 생차 범주에 있는 차를 "보이차"라는 제목으로 나옵니다. 저도 그 부분에서 늘 고민하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2. 무동이 2012.07.09 14: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이차를 마시지만
    보이차 알면알수록 어려운 차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 사이트를 통해
    석우선생님과 죽천향선생님에게
    차에 대해 배우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seoku.com BlogIcon 석우(石愚) 2012.07.10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책 작업으로 인해 정신이 좀 없어서 새로운 글을 올리지는 못하지만 조만간 신간을 알릴 기회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죽천향실 블로그에서 보이차의 세계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차 가운데 보이차(푸얼차)는 요즘 최고의 화두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 중국차 농약 문제로 차업계가 많이 힘들었다. 최근 1개월간 석우연담 블로그 검색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위는 천량차이고, 녹차나 청차 홍차는 검색 순위에서 상위권을 돌지 못한다. 보이차의 경우 요즘은 생차를 수입하여 보관하는 부분에서 서로의 이익에 상반되는 것에 비판을 하고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오늘은 김경우 사장의 의견을 들어보지만 계속해서 지방에서 보이차를 취급하는 분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어보고자 한다. 촬영기기는 전문가요의 기계가 아니라 비상용 디카인 리코(RICHO) GR100으로 촬영하고 편집은 하지 않았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히아로 2008.02.16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가원 사장님 모습 많이 세련되었네요 보기에 좋습니다. 사장임이 보이차 대해서 이만큼 전문가가 되었는지 몰랐습니다.

  2. sori 2008.10.27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양차도구연구소 지식교류에서 답변주신 김경우 사장님이시군요...
    전문가의 모습, 언젠가 서울가면 찾아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