섭영지(葉榮枝)

명가원(대표 김경우)은 개업한 지 20년이 지나면서, 안국동에 한옥으로 된 멋진 차 공간을 새로 마련하여 19일 오픈하였다. 오픈 기념으로 홍콩에서 차문화 연구에 저명한 학자 葉榮枝(섭영지) 선생 초청 특강을 성황리에 마쳤다. 차회는 찻자리 세 곳에서 80년대 말 8582, 50년대 람인철병을 마셨다.

보이차의 전생과 금생

강의 내용에서 섭영지 선생의 아버지가 중의(한의사)였는데, 아버지께서 말씀하시기를 보이차는 정기(正氣)’로 기()를 바르게 해준다고 하였다. 집에는 늘 물병에 보이차가 가득 담겨있었다는 말로서 보이차와 동양의학의 깊은 연관성을 보여주었다.

섭선생은 보이차가 약은 아니지만, 연구결과에 따르면 심혈관계에 많은 도움을 주는데 이 기능은 다른 차에도 있는 공통점이지만 보이차는 몸을 따뜻하게 유지해주고 차를 만들고 난 뒤 후발효가 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하였다. 보관하는 장소와 기후, 미생물의 작용으로 인해서 많은 변화가 있는데 이런 과정에서 생기는 요소들이 장수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가진다고 하였다.

차회 모습

두 번째는 운남지역은 명대 이후 본격적으로 개발되었으며 백은, , 주석의 광물들이 운남에 매장되어 있는데 광물을 개발하면서 자연스럽게 운남도 발전하였다. 청대 옹정 때에 본격적으로 운남 차산지를 개발하게 된다.

80년대 말 8582

청대에 외서 중원지대의 주민들을 운남으로 이주시킴에 따라 사람과 기술이 운남으로 이동하면서 차에 대한 지식이 운남에 전달되었다. 청대 말기에는 30여 개 업체가 제조를 하게 된다.

50년대 람인철병

보이차의 이동 경로에 대한 노선은 크게 세 군데로 어린 찻잎은 차마고도를 통해서 운남에서 산을 거쳐 사천이나 청해로 가는 길은 소수였고, 주요한 노선은 미얀마의 강을 기점으로 해서 티벳까지, 또 다른 노선은 란창강 수로를 통해 하노이를 거쳐 홍콩으로 들어갔다. 특이한 점은 육로를 통한 것이 아니라 수로나 해로를 통해서 이동되었다는 점이다.

다양한 차도구
차도구

해방 이후 물산이 풍부한 광동 지역에서 청차가 발전되는 시기에 국가에서 계획경제를 위해 외화벌이 목적으로 차를 수출하는 전담부서 생겼고, 그로 인해 일어났던 사건들을 상세히 설명해 주었다.

김경우 대표

보이차 전문점으로 출발하는 안국동 명가원은 찻집으로도 운영된다. 예약제를 기본으로 하며, 90년대, 80년대, 70년대 보이차를 맹해정창으로 마시고자 할 때, 6g12g을 기준으로 가격표가 나와 있다.

90년대 차는 6g 기준으로 5만원에서 16만원, 80년대 후지7542 19만원, 상검8582 29만원, 7572 8만원 등이다. 대관 문의 및 예약(02-736 5705)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

특강 및 차화 다석TV https://youtu.be/oBR6OMaV9qA

동영상 속에 강의 일부와 보이차 품감회 내용을 볼 수 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연구소 백부송 대표

 

최근 일어나는 차회의 공통점이라면 중국차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곳에서만 진행된다는 것이다. 현재 운영하는 장소가 아니면 과거 중국차를 취급한 사람의 집이나 다른 업소에서 차회라는 이름으로 돈을 지불하고 마시는 것이 대부분이다.

 

또 하나의 유형이라면 인터넷을 기반으로 하는 차 전문 카페 운영자가 매장을 열고 카페에 공지하여 회원을 대상으로 하는 차회가 있다.

 

개완으로 차를 내는 모습

 

후자에 속하는 차연구소[카페 운영자 : 백부송(차충)]의 차회가 백부송 운영자가 대표로 있는 경기도 안산의 다락찻집에서 825일 오후 3시부터 630분까지 3시간 30분 동안 열렸다.

 

플레이팅 도마에 쿠키, 잣, 대추 올림

 

필자는 찻자리가 열리기 전에 차탁 사진 작업을 위해서 20분 일찍 도착했는데, 손님으로 오신 세 분이 먼저 자리에 앉아서 차를 마시고 있었다. 팽주 자리에는 손님으로 오신 이원배 선생님이 차를 내고 있었는데, 이런 모습은 흔히 볼 수 있는 찻자리 풍경이다.

 

차회 시작 시각인 3시 전후에 팽주를 포함 8명이 자리에 앉았다. 백부송 대표는 먼저 차회는 8명으로 제한하는 이유를 밝혔다. 자사호나 개완을 사용했을 때, 두 번 우린 차를 큰 숙우에 담아 4명씩 마실 차의 양을 작은 숙우 2개로 나누어 사용하면 찻잔에 7부 정도의 양을 넣고 마시게 되는데, 이때 차의 깊은 맛을 한 잔으로 충분히 느낄 수 있다고 한다.

 

9명이나 10명이 되면 차의 양을 5부나 6부 정도로 적게 따르게 된다. 그러면 차의 충분한 맛을 즐길 수 없게 되기에 이런 방식을 고집하고 안이 깊은 찻잔을 사용한다고 했다.

 

동정오룡 두등장

 

이야기를 들어보니 일견 수긍이 가기도 하면서 또 한편으로는 수긍이 가지 않는 부분도 있었지만, 차를 내어 주는 대로 마셨다. 조금 큰 잔에 7부 정도로 따르니 뭔가 마실 만큼의 풍족함을 느낄 수 있었다. 처음 마신 차는 2018년 동정오룡 두등장이었고, 두 번째 마신 차는 무이성 대홍포였다.

 

왕청해 대사 안계철관음

 

이날의 메인 차로 왕청해대사 안계철관음을 시음했는데, 백부송 대표는 첫 잔 마시면서 뭔가 만족하지 않은 듯한 표정을 짓더니 두 번째 차를 마시고는 죄송합니다. 메인 차가 기대한 차 맛이 되지 못해 오늘 회비는 받지 않겠습니다.”라고 했다. 참석자들은 깜짝 놀라며 이구동성으로 그럴 수는 없다고 했다.

 

품질의 문제가 아니라 차 양의 문제인듯했다. 8명이 마시는 차를 8g으로 큰 개완에 왕청해대사의 안계철관음을 우려 마셨는데, 기대치만큼의 맛을 내지 못한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고 회비를 안 받겠다고 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다. 사실 이 차를 개인적으로 마셔보았을 때는 좋은 차였다.

 

오룡차 20g

 

하지만, 그런 말을 할 만큼 주인은 차를 준비하면서 기대를 많이 한 것에 대해 실망한 것 같았다. 그 기분은 뒤로하고 비장의 차를 낸 것이 요즘 인터넷에서 크게 활동하는 종림 씨가 만들어온 동정오룡으로 20g 한 봉지를 그대로 다 넣고 우려내었다.

 

청향으로 만든 차인데, 이전에 마신 차와는 반대로 다량의 차를 넣고 맛과 향을 깊게 느끼고자 한 모습은, 종림 씨가 만든 차에 대한 신뢰가 있었기에 가능한 것으로 보였다.

 

고급 숙차를 자사호로 내는 모습

 

2004년 제작 진순아호

 

차회 회비 3만 원으로 마시는 자리에 너무 많은 기대치가 있는 것은 아닌지 잠시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앞으로 남은 차가 4가지나 더 있었다. 그중에 한 가지만 더 소개하면, 2004년 진순아호를 내면서 맛은 1996년 진순아호라 생각하고 마시자는 주인의 말이었다.

 

차회 모습

 

참 재미있는 말이며, ‘다락차회의 순진한 한 단면을 보여준다 할 것이다. 우리나라의 찻자리는 과도기로, 모두가 서로 이해하며 하나하나 존중해 나갈 때 각 차회의 성격이 드러나면서 개성 있는 차회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회 안내

 

골동보이 차회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공식 팜플렛이 나왔다. 이번 차회의 주인공은 복원창이다.


국내에서 공식적인 유료 차회에 사용된 것은 2006년 대구 '자연주의'가 처음이다. 12년 만에  홍인과 복원창이 같이 나오는 매우 특별한 날로 기억될 것이다.

 

1. 1980년대 7582
2. 1970년대 73청병
3. 1950년대 홍인 紅印
4. 1920년 복원창 자표 福元昌 紫票

 

8인/석 참가비 260만원/인

 

주최: 이루향서원. 명가원

장소: 이루향서원(서울 종로구 윤보선길 19-18)

 

연락처

전시보이차 문의: 02-736-5705

차회(茶會) 문의: 02-732-2666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경호 보이차

 

2016년은 유난히 차회가 많은 해였다. 20171월부터 좀 특이한 차회에 초대 받은 일을 소개하려고 한다. 보통 보이차를 전문적으로 마시는 차회라 하면 10, 20, 30, 40년 단위로 나누거나 90년대 보이차 80년대 보이차 등으로 나눈다.

 

여기서 80년대 보이차를 잘 마시려고 하면 회비를 5만원에서 10만원을 내고 마시는 자리다. 그러고 그런 자리에서는 보이차를 3가지 마셨다면 하나 정도는 다른 차를 마시는게 상례다. 그런데 2017123일 홍은숙 선생은 김포에 있는 아파트에서 차회를 한다고 했다. 전문 영업점은 아닌데, 차회를 한다는 소식을 듣고 일요일에 방문했다.

 

허동창 대표, 주인 홍은숙, 최경순 화가

 

문을 열고 들어서니 전주에서 최경순 화가가 먼저 오셨다. 최경순 화가는 2016년 무이산여행도 함께 했던 분이고 예술적인 성향이 짖은 분으로 만날 때 마다 만나는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희망을 안겨주는 분이다. 오전 10시에 만나서 점심 전까지 고수차로 만든 생차만 4가지를 마셨다. 처음 마신 차는 2010년 의방차, 망지, 1999년 천가채, 2010년 노반장 순서로 마셨다.

 

서경호 개완으로 차를 낸다

 

2010년 의방차는 사실 쉽게 마실 수 있는 차가 아닌데도 이 집에서 처음부터 마시게 되었다. 그 맛과 향이 참 고급이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망지차도 마찬가지다. 다음으로 2009년 천가채와 노반장을 마셨다. 지역적인 특징이 뚜렷하기에 맛과 향에서 고차수 만의 기운을 더욱 세세하게 느낄 수 있었다.

 

점심을 집에서 먹고 좀 휴식을 취하면서 차실을 보니 방문의 문짝을 떼어내고 오직 차실로서의 기능에 충실하게 만든 것으로 매우 서구적이면서 포근한 입식 찻자리다. 1시간 정도 쉬고 나서 다시 찻자리에 앉았는데, 2010년 맹고를 만났을 때, 맹고 특유의 강한 맛이 7년이란 세월의 변화를 느낄 수 있을 만큼 좋았었다.

   

한쪽 벽에 세운 보이차

 

이 맹고차는 2010년 당시에 고차수로 만들었기 때문에 차기의 보존이 아직 성성했다. 이후 노반장이 황제라면 황후차경매(징마이)’라고 하는데, 이 차를 2003, 2005년차를 각각 마셨다. 차회를 하면서 보이생차로 7가지, 즉 고수차로 잘 만든 여섯 지역의 차를 일곱 종류로 마셨는데도 속이 편안한 것을 보면서 매우 신기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잘 만든 차에서 느낄 수 있는 현장 체험을 아주 강하게 한 셈이다. 보이차, 특히 생차로 7종을 이어서 하루에 소화하기에는 많은 용기가 뒤따른다.

 

그러나 차회에서 접한 7종의 차들은 각기 그 품성을 뚜렷이 드러내면서도 진짜 차의 품성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고 할 만큼 사람을 거스르지 않았다. 각기 차의 특성을 잘 나타내었으며 그 차 하나 하나마다 최상의 구감으로 다가왔으니 신년에 매우 특이한 경험을 한 차회로 뚜렷이 기억될 것 같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석(无锡) <若兰亭>에서 온 차인

 

경주세계차문화축제를 마치고 서울에 숙소를 정한 중국 차인들 가운데, 무석에서 온 손님 네 명과 서울 시내 젊은 직장인들을 안국동차관 정진단 대표의 초청으로 차회가 있었다. 마침 이날은 무이산차엽연구소 진사제 소장과 왕강 회장이 참석한 자리여서 더욱 의미 있는 차회가 되었다.

 

무석(无锡) <若兰亭>에서 온 차인들과 함께

 

젊은 직장인과 중국에무석에서 오신 손님은 마당의 차탁에서 그들의 다법으로 차를 내었는데, 한 동작 한 동작 마다 신중한 모습이었는데, 우리와는 좀 다른 다예표연의 손놀림 등을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었다. 중국 내에서도 지역마다 차이가 많이 나는 것을 알 수 있었는데, 보통 차를 좋아하고 즐기는 부류가 있고 그것을 예술로 접목하여 표현하는 곳도 있었다.

차실에서

동영상

 

이날 다예표연의 손동작은 한국인의 정서와는 다르지만 예술적이라 할 만큼 아름다웠다. 차관의 주 차실에서는 왕강 회장이 차를 내고 또 하나의 방에서는 무석에서 온 여자 두 분이 차를 내었다.

 

무석에서 온 차인들 기념사진

 

안국동차관의 주인이나 직원이 차를 내는 것이 아니라, 각각의 전문가들이 그들의 손맛으로 차를 내고 마시는 시간이었다. 이런 것은 중국 내에서는 흔한 일이지만 한국에서는 참으로 보기 어려운 풍경이기에 보는 이들에겐 흥미로운 시간이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육보차

 

차와 차도구 전문점 취명헌2005년 안국동에서 시작하였다. 현재는 가회동에서 같은 업종으로 영업을 잘 하고 있는데, 한 때는 문을 닫을 마음으로 공개적인 인사 글을 석우연담을 통해서 하기도 했다.

 

며칠 전 만났을 때, 작년에는 이 일을 그만두겠다는 생각에서 마지막 인사 글을 남기게 되었는데, 시간이 지나서 보니 그동안 해온 경험을 새로운 자본으로 생각하고 차 전문점을 다시 운영하기로 했다고 한다. 김영옥 대표는, ‘차 관련 일을 한지 이제 11년째가 되는데,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취명헌은 초심자들에게 건전하고 건강한 차생활을 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해보겠다고 하셨다. 필자에게도, ‘새롭게 출발하는 마음으로 차회를 하는데 참석해 달라고 요청을 했다.

 

대홍포를 따르는 모습

 

지난 722일 그 첫 번째 차회가 있었는데, ‘예쁜그릇 자랑하기회원 7명이 참석했다. 필자도 2시로 예정된 시간보다 조금 일찍 도착했는데, 모두 참석해 있었다. 옆에 앉은 분은, ‘차회라고 해서 엄숙한 줄 알고 여름이지만 정장을 입었다고 하고, 필자 앞에 앉은 두 분 중 한 분은 좌식으로 앉는 자리에 한복을 입은 선생이 각상에 찻잔을 두고 차를 따르는 모습을 연상하고 왔는데, 이렇게 입식으로 차를 편하게 마실 수 있어서 좋다고도 한다.

 

가운데 앉은 분은 예쁜그릇 자랑하기꼬부기 운영자(리더)라 하는데, 필자의 차도구 사랑과도 조금은 유사한 업종의 사람들이 함께한 자리라 같이 앉아 있어도 편안하게 어울릴 수 있는 분위기가 되었다.

그곳에서 석정원 차회에서 오랫동안 활동한 김길순 선생님을 만나게 되었는데, 한눈에 보는 느낌으로도 차인이었다. ‘차인이라는 정숙하고 기품 있는 그 모습은, 어떤 자리에서나 감출 수 없는 것 같다. 이 모임에서는 왕언니 대접을 받는 것 같은데, 그동안의 차 생활이 녹아 든 재미난 경험들을 이야기하면서 세 가지 차를 마셨다.

 

김길순 선생님의 설명 

 

첫 번째로 마신 차는 복건성 정화현에서 생산한 백차로, 백차 중에서도 아주 고급차를 마셨다. 주인은 그 차에 대해서 여러 가지 자세한 설명을 했는데, 백차는 왜 시간이 갈수록 약성을 가진 차가 되는지에 대한 설명에 모두 공감하면서 한 잔 또 한 잔 나눠 마셨다. 그의 솔깃한 이야기에 분위기는 더 좋아지고 차 맛도 더욱 좋아지는 느낌이다.

 

두 번째 차로는 대부분의 차인들이 좋아하는 무이암차의 대명사격인 대홍포를 마셨다. 팽주가 차를 넣고 찻물을 따를 때, 테이블 끝쪽에 앉은 내 코끝을 스치듯 지나가는 차향이 참 좋았다. 이런 류의 차는 차를 마신 경력이 오래된 사람들끼리는 농도를 좀 진하게 해서 마시는 즐거움이 있는데, 이날 참석자 중에는 그런 강한 맛이 불편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래도 무이암차에 대한 추가 설명이 필요한 부분에서는 도움이 되는 내용을 요약하여 필자도 조금 하게 되었다.

 

세 번째 차로는 30년이 되었다는 육보차를 마셨다. 한 여름에 백차, 대홍포, 육보차를 정하고 마시는 자리를 주인은 얼마나 깊이 생각하고 정했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간단히 마시는 손님이 그 준비하는 사람의 마음을 다 알기에는 시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차에 대한 경험이 없는 분들에게 정성을 다해 차를 내는 그런 마음이 읽혀지면서, 새롭게 시작하는 그들의 초심도 더 단단해지고 깊어질 것이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은경 2016.07.23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출발 축하드리며 많은 분들이 보이차를 기회가 되면 좋겠네요.
    저도 몇년전 보이차를 접하고 비오는날 산속을 걸으면 오래된 낙엽과 흑에서 올라오는 흑냄새가
    오래된 보이차를 마실때 꼭 숲속의 흑냄새 또 마신후 몸에 퍼지는 강한기운을 느낍니다.
    시간이 갈수록 보이차에 빠지게 됩니다.
    마시고나면 만을 .....,

68년 하관반선전차

2014
111일 이루차문화원에서, 올해 8월 홍콩 소더비 경매에 나올 68하관반선차를 시음회 한다. 이 차와 함께 마시게 될 차는 88청병 두 종류의 비교 시음, 맹해지역 고수차 순료로 1992년에 만들어진 주차 형태의 차.

맹해지역 고수차로 만든 주차 형태의 차

여기서 메인 차는
20148월경 한편에 인민페 60만원(약 한화 11천정도)에 경매될 예정이라고 한다. 또 한편은 광서漓江乳雪 박물관에 소장되며, 현재 한국에는 이번 차회를 여는 정진단 이루차문화원 원장이 소장하고 있다.
일시: 2014111일 오후 230
장소: 서울 안국동 이루차문화원
회비: 20만원
인원: 선착순 8
참석문의: 010-3909-1251

참고로 하관차창은 본명 <강장차창康藏茶厂>으로, 운남중국차엽무역공사와 몽장위원회蒙藏委员会가 합작하여1941년에 설립하였다. 주로 긴압차와 병차를 생산하여 서장(티베트)으로 판매되고, 타차는 사천 일부지역으로 판매되였다. 60년대 말 긴압차외 전차를 생산하여서장으로 판매시작하였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