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남의 형성에 따른 종류 설명

1012일 이루향서원에서 향부침향집단(香府沉香集团) 사복유(谢福有) 대표의 침향의 형성에 따른 향기의 변화에 대한 특강이 있었다.

 

향을 즐긴다는 것은 매우 사치스런 일일수도 있다. 특히 침향을 중심으로 하여 더욱 귀중하게 다루는 기남은 처음부터 나무의 성장이 잘 자라면서 형성된 것과 자연 재해로 인하여 성장이 멈추면서 생긴 것의 향이 다름을 전문적인 설명과 품향을 통해서 알게 되었다.

 

형성 상황에 따른 기남 종류

형성 원인에 따른 구분으로

생결(生結), 숙결(熟結), 충루(虫漏) 등으로 나누어지는 내용에 대한 설명과 그에 따른 침향을 확인하고 전기향로에 올려 품향을 하면서 그 차이점을 알게 하는 경험은 풍부한 재료를 갖추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었는데 오늘 귀한 재료로 좋은 강의를 들었다.

 

현재 전시되고있는 향로

필자가 개인적으로 유익한 시간을 가진 것은 전기나 숯불의 열에 의해 일어나는 물질의 향기를 내 코로 가져와야 그 세세함을 나눌 수 있을 뿐이고, 점점 훈련을 하게 되면서 향기를 찾는 단순함에서 나름 기운을 느끼는 입장이었는데, 세세한 향기를 찾기보다 한 번에 기운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훨씬 좋은 방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오늘 현장감있는 강의를 통해서 향을 즐기는 즐거움 하나가 더 생긴 것 같다.

 

침향 필통

이번에 북경에서 온 향 전문가의 설명을 듣고 보여준 향을 품향하면서 그 변화의 차이점을 익혔다는 점에서 큰 가치를 가지는 시간이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남

전시 품목: 침향, 기남, 향도구 등

일시: 1011~1311:00~18:00

 

기남 형성과 감별 특강

특강: 香府沉香集团(향부침향집단) 대표 谢福有(사복유)

 

일시: 1012()

1: 14:00~15:00

2: 16:00~17:00

 

참가비: 20만원/

정원: 8

 

참가비: 신한은행. 조은주 110-158-554159

문의: 02-730-9998

 

향부침향집단 대표 谢福有(사복유)

침향이 우리 생활 속에 조금씩 가까이 다가오는 것은 과거에는 침향이라는 고급문화가 단독으로 있었다면 중국에서 문화적으로 차와 어울리는 형식으로 향과 함께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우리나라의 찻자리에서도 나타나게 되었다.

 

최근 북경 석경산石景山 자선사慈善寺에서 향 문화를 주제로 한 국제교류행사에 나온 중국 측 사복유(谢福有) 대표가 내는 품향 시간에 체험한 적이 있었다. 일본과 달리 침향 덩어리를 직접 보고 만지면서 관심있는 부분을 말하면 품향에 좋을만한 부위를 즉석에서 잘라 전기향로에 올려 품향 할 수 있게 해 주었다.

 

사복유 대표는 침향과 기남에 대한 설명을 잘 해주었다. 그날 체험한 침향을 서울 안국동 이루향서원에서 전시와 품향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기남을 품향하는 기회가 결코 흔하지 않은데 전시와 함께하는 좋은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이차7542 94년, 80년대 박지와 후지

최근에 전국적으로 차 전문점에서 교육과 차회가 많이 열리고 있다. 그러나 차 교육이 이루어지면서도 실제 그에 해당하는 좋은 품질의 차를 시음하는 자리를 찾기는 힘들다. 왜냐하면, 교육의 표본이 될 만한 차를 준비하려면 적지 않은 비용이 발생하는데 고지한 교육비로는 이 비용을 충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명가원 김경우 대표가 80년대와 90년대 7542 세 종류를 가지고 ‘8090품감회라는 이름으로 차회를 열었다. 마침 필자가 그 자리에 초대받아 부족한 지식이지만 함께 차 이야기를 나눈 흔적을 남기고자 한다.

 

시음한 차는 다음과 같다.

94年 業 青餅 7542

80年代 末 薄紙 7542

80年代 中 厚紙 7542

 

김경우 씨는 이 자리를 ‘7542의 시기에 따른 맛의 변화를 알아가는 찻자리라고 했다.

필자는 80년대 박지 7542가 그보다 먼저 만들어진 후지 7542보다 훨씬 맛이 좋았다. 후지는 가격은 박지보다 더 비싸지만 맛이 기대보다 심심한 편이라 80년대 박지나 94년 청병이 더 좋았던 것이다.

 

그런데 자사호 안에서 풍겨 나오는 엽저의 풍미로 보자면 노차의 깊은 베이스가 깔리는 후지 7542가 좋다는 점은 참석자 모두 인정하였다. 이를 더 잘 익었다는 의미로 해석해야 할지 모르겠다. 이 부분에 대해서 차회를 주관한 김경우 씨에게 물었다. 그의 답변은 찻잎의 종류에 따른 맛의 차이라고 한다.

 

이렇게 실제 실물을 만져보면서 지질을 확인하고, 세 종류를 시음하고 서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차회는 국내 여건상 회비 30만 원을 받고 진행하기에는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이번 차회는 보이차 전문가로서 김경우 대표 자신의 흥미와 그동안 축적된 경험을 보여준 자리로 느껴졌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