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서 새벽까지 일을 하고 택시기사에게 물었다.가까운 곳에 사우나가 있으면 테워달라고 했다. 지친 몸이라서 그냥 기사가 데려다주는 곳에 내려 건물을 보니 굿모닝사우나였다. 상당히 깔끔하게 정리된 곳에서 3시간 정도 쉬었다가 나왔는데, 바로 옆 건물이 구빙담(대표 남태규)이라는 핸드드립전문점이다. 커피볶는집이라는 간판이 마음에 들었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마주하는 곳에 수동식 그라인더가 보인다. 이것은 구빙담이라는 곳이 커피 맛과 커피역사를 간접적으로 경험해 볼 수 있는 곳이라는 듯이 보였다. 벽장 선반에 전시되어 있는 엔틱 커피잔들은 커피애호가나 일반인들에게 커피가 생활 속 기호음료 이상의 문화를 보여주는 디피가 인상깊었다.

안쪽 중앙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카운트로 갔을 때, 필자의 그 간의 경험으로 볼 때 이곳은 커피를 제대로 내려줄 수 있는 곳, 즉 원두커피 전문점으로 보여서 치즈케익 한 조각과 케냐산 원두 핸드드립으로 주문했다.


여직원과 남자직원이 오전 시간이라서 분주해 보였다. 인테리어가 다른 집과는 차별성이 있어 보였는데, 커피와 잘 어울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 말차를 마시는 다완이 인테리어용으로 사용되었는데 차인으로 볼 때, 찻그릇으로 인해 오히려 커피 전문점의 전문성 이미지가 조금 반감되는 기분이 들었다. 수많은 사람들이 드나드는 곳이기에 어느 하나를 디피하더라도 그에 대한 가치가 넘쳐나야만 모든 분위기를 상승시킬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같은 차류라는 의식에서 담아 마시는 그릇으로서의 상징성은 있다고 정리했다.(사진 위, 이다은 바리스타)

구빙담 매장안에서 케냐산 원두커피를 시켜놓은 자리

노트북을 열고 작업하려고 할 때
, 남자 직원이 가져온 케냐산 커피가 탁자에 놓였다. 한 모금 마시면서 적이 놀랐다. 진실로 크게 기대하지 않은 곳에서 호불호가 많은 케냐 커피의 맛을 정확히 딱 한잔에 보여주었다.

구빙담 이다은 바리스타의 커피내리는 모습(석우미디어 동영상)

이 맛은 이전에 필자가 강원도에서 마셨을 때 나의 입맛에 표준이라 생각하고 마셔온 그 맛의 수준과 비슷한 것 같았다
. 그동안 여러 곳에서 이 커피를 시켜보았지만 두 세 곳에서만 케냐산 고유한 맛을 느낄 수 있었다. 입안에서 느낄 수 있는 시고 쓴맛이 기분 좋은 맛으로 바뀌며, 물질이 풍부하며 회감으로 연한 쵸코향이 올라오는 맛 또한 흥미로운 것이다. 이럴 때 커피 한잔으로 하루의 시작을 연다고 할 만큼의 기분 좋은 날, 우연히 생각지도 못한 울산에서 참 좋은 커피를 마시게 된 날이다.

다른 커피를 한 잔 더 주문하고자 할 때 리필이 된다고 하면서 브라질 원두 커피를 마셨다.

주인이 없는 가운데 이런 맛을 손님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은 아무리 커피숍이 포화상태라고 해도 끝까지 남을 커피 숍의 미래를 보여주는 곳이다.

직원에게 양해를 구하고 사진을 촬영하였다. 흑백 사진도 함께 촬영했는데 흑백은 필름사진이라 현상과 인화가 시간이 걸리는 문제라서 간략하게라도 이 기록을 남기고자 한다.
부디 그 사진이 커피향을 전달해 주길 바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