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 문화의 중심 '일지 一枝'

향 전문점 '일지"가 2020년 1월 6일 이전 개업한다.

영업시간: 월-토요일 오전 11:00-19:00

찾아가는길: 서울 종로구 율곡로 3길 75-4

문의: 02-730-9998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책 소개

우리 삶에 향은 자연스럽게 녹아 있다. 우선 우리가 중시하는 제사는 향을 피움으로써 시작이 되고, 우리 문화의 근원을 이루는 불교문화에서 향은 또 얼마나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가? 법당 안은 향 내음으로 가득한 것만 보아도 알 수 있다. 하지만 우리가 알고 있는 향은 아마도 여기까지가 다일 것이다.

인류가 언제부터 향을 즐기기 시작했는지, 향을 즐기기 위해 어떤 종류의 교역과 교류가 있었는지, 향을 즐기기 위한 의식과 문화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고 있는 사람은 아마 거의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중국 향도≫는 우리에게 오래된 문화이지만 새롭게 느껴지는 향문화를 친절하게 설명해 주는 의미 있는 책이다. 동양 문화의 원류라 할 수 있는 중국의 향역사와 향문화를 소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향문화의 역사부터 시작해 향을 즐기기 위한 다양한 도구, 향의 종류 등을 체계적이면서 친절하게 설명하고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사진 자료들이 보는 즐거움도 함께 선사하고 있다. 보기 힘든 고증학적 자료와 직접 품향을 하는 모습, 아름다운 향 도구까지 글만으로는 부족하게 느껴지는 부분을 사진이 가득 메우고 있어 책을 읽는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출판사 서평

향의 가치를 아십니까?

향은 사람들의 반응, 심리, 정서, 행위 등에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영향을 미칩니다. 인간의 본능으로 시작해 인류는 향을 피우고 향수를 뿌리고 향을 만드는 여러 가지 후각의 즐거음을 창조해냈습니다. 그러나 향은 후각만의 만족을 추구하는 것은 아닙니다. 후각 외에도 신체와 정신을 건강하게 하고 기를 양생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품향을 하면서 향과 더불어 호흡의 질이 높아지면 음식을 먹거나 걸음을 걷고 말을 하는 것이 모두 아름다운 예술이 될 것입니다.

신비롭기만 한 품향의 재료

향의 종류 중 식물성 성분으로는 침향이 있고, 동물성 성분으로는 사향과 용연향이 있습니다. 침향은 나무의 결정으로 깊은 상처가 난 나무가 이를 치료하기 위해 자연적으로 내뿜는 수액이 자극을 받아 덩어리가 생기면서 얻어지는 향입니다. 사향은 사향노루 수컷의 분비물로서 동서양 모두 애용했던 향입니다. 용연향은 고래가 즐겨 먹는 대왕오징어, 낙지 등의 토사물이 바다의 거친 풍파 속에서 짧게는 몇 년, 길게는 몇 십 년의 세월을 보내야만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침향과 용연향을 볼 때마다 아름다운 향을 품기 위해 큰 아픔을 참아야만 하고, 거친 풍파를 겪어야만 한다는 것이 떠올라 향에서 인생의 의미와 깊이를 동시에 생각하게 합니다. 그렇기에 많은 사람들에게 정서적 아름다움을 선사할 수 있는 것이겠지요.

아름다운 자세로 아름다운 향을 만나십시오

품향의 본질이야 아름다운 향을 맡으며 심신의 기를 맑게 하고, 정신력을 강화시키는 데 있지만 무턱대고 향을 취하는 것은 그 의미를 절하시킵니다. 저자가 실제로 재현해 보이는 품향의 과정은 향 만큼이나 아름다운 의식이 동반됩니다. 덜하지도 더하지도 않은 품향의 의식을 볼 때마다 마음이 차분해지고 품향에 집중하는 힘이 생깁니다. 그 과정을 단계별 사진까지 제시하여 아마 더 큰 여운을 느끼실 수 있을 것입니다.

향은 인생입니다
품향은 마음을 안정시키고 잡념을 없애고 자신과 소통하는 인생의 진리를 깨닫는 과정입니다. 후각으로 향의 단맛, 쓴맛, 시원한 맛, 신맛, 매운맛 등을 구분하여 감각의 능력을 키울 수 있습니다. 또한 호흡을 통해 내 몸과 마음을 알아가는 방법을 익히고 향기와 교감하며 진리의 깨달음을 찾아가는 길을 만나기도 합니다.

품향의 경지가 높을수록 문화의 요구도 높아지고 품향인의 수양에 대한 요구도 높아집니다. 품향은 인생을 다듬어 가는 과정이며 더욱 아름답게 가꾸어가는 과정입니다. 곧 향은 인생입니다.

차례

추천사/저자의 글/들어가며

一. 향의 역사 선진先秦

양한兩漢

당대唐代

송대宋代

명·청明清

二. 향의 종향 침향

단향

기타 향료

침향과 기남

침향의 용도

三. 향 즐기기 향품의 형태

품향 기구品香器具

품향品香 준비

품향品香

향의 선택

향전 사용법

기타 품향법

四. 품향 경지 향과 차

향과 선

정진단의 향도 활동
맺음말

저자 소개

글 정진단

중국 고급평차사(高级评茶师), 중국 문화부 향도협회 정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중국 대련이 고향이며, 길림사범대학에서 교육학과 중국 문학을 같이 공부하였습니다. 1996년 중국 광동에서 차 공부를 시작하였고, 2006년 위파사나를 하면서 향을 배우고 향 명상을 즐기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이루 향서원을 운영하며 향문화의 보급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중국 향도
국내도서
저자 : 정진단
출판 : 티웰 2014.06.03
상세보기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rt 2014.06.18 2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책이 나왔군요.
    일본 향도는 접해봤는데,
    중국 향도는 처음입니다. 아니, 가끔 석우연담을 통해서
    간단하게 봤는데 이렇게 책으로 엮어 주셨군요.

    향에 대한 지식도 없이 거의 매일 차와 함께 향 피우기를 즐기는데
    이렇게 책으로 전문 지식을 접할 수 있다니요!
    향은 香과 煙으로만 즐겼는데, 새로운 향의 세계로 들어가봐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seoku.com BlogIcon 석우(石愚) 2014.06.27 0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가 이전에 몰랐던 향의 세계를 알게 되는 책입니다. 침향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보다는 다양한 산지의 향을 어떻게 즐기는가? 즐기는 방법을 중심으로 쓰여진 것입니다.

  2. 맑은 2014.06.25 2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반가운 책이 나왔네요!
    향에 대해, 향도에 대해 혼자서도 볼 수 있는 책이 있었음 했거든요.
    특히나 중국 향도에 대해서 알려 주는 책이라니 기대가 되네요.
    잘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년간 침향나무를 재배하고 나무속에 염화나트륨을 투입하면 상처가 생기고 나무속에 골이 생긴다]

요즘 사찰이나 차 전문점, 선방 등에서 유행하는 것이 침향이다. 스님들은 침향으로 만든 염주를 차는 것이 유행인 것 같다. 차문화를 선도한다고 하는 분들이 갑자기 전국 곳곳에서 침향 전문가로 등장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인사동 모가게에서 2년전 주인과 손님 여럿이 차를 마시다가 주인은 중국문화에 대한 해박한 지식으로 침향에 대한 역사와 가치를 대단하게 설하고는 침향을 칼로 조금 잘라내어 우려서 마시면 좋다고 하였다. 난 솔직히 그 자리에서 마시기는 했지만 이것을 왜 마시는지 이해하지 못하였다. 침향차라고 하는 것이 이런 수준으로 이야기 되는 줄은 몰랐다. 그런데 최근 곳곳에서 침향이야기가 나온다.

부산지역에서는 옷칠염주와 침향염주가 요즘 상당히 고가로 거래되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건강에 좋다고 한다. 사실인지 모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없는 침향이 염주로 각광을 받으면서 마시고 태우고 손목에 끼고 다닐 정도가 되니 현지에는 큰 호황인것 같다. 좋은 향을 태우는 것은 좋지만 침향이 너무 왜곡되는 것 같아 아쉬움이 남는다. 부산에서는 향도, 향문화 하면서 새로운 문화상품으로 나온다.

침향이라고 하는 나무는 원래 수지(樹脂 나무의 진)가 없으며, 상처를 내거나 썩게 되면 수지가 생겨나 상처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한 달 전에 인사동 H점에서 주인장의 침향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점 주인장은 인도, 베트남 등지를 다니면서 그들의 문화상품을 취급하는 곳이다. 그는 베트남에서 침향이 너무 유행하고 아시아에서 수요가 넘쳐나다 보니까 침향 나무재배에 따른 투자자를 모집한다는 말을 듣게 되었다. 내용인 즉, 침향 나무를 5년간 재배하면 그 나무를 다시 구매해 준다고 한다. 그리고 5년된 나무가 침향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이 주사위로 나무속에 염화나트륨을 투입하면 나무가 섞어서 골이 생기는데 나무자체에서 그것에 저항하는 것이 옹골지게 뭉치면서 생기는게 침향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된다고 한다.
지금은 수요가 넘쳐나서 그런 투자자를 모으기는 하지만 나중에 그 시점에서 공급이 넘칠 경우는 외국인의 투자는 어떻게 대응할지 대책이 궁금했다. 뭐 투자자들은 영리하니까 잘 알고 하겠지만 아무튼 좋은 침향은 귀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침향목을 코앞에 대고 향이 깊게 나오는 것은 좋은 것이 아니라고 한다. 좋은 것은 사람의 체온과 비슷할 때 향이 나온다고 한다.

이 나무는 불을 피워보면 침향이 난다. 투자의 성공에 대한 것은 제쳐두고 이제 침향이 이런씩으로 생산된다고 볼 때 질마재 사람들이 침향을 만들려고 하는 방식의 결과로 인해 진짜 침향은 더욱 진귀한 가치를 가질 것이다.

동아일보 2009년 2월 11일 오피니언 오늘과 내일 / 최영준 / 다문화, 침향을 생각하며에서 나온 글을 보면 침향에 대한 생각이 깊어진다.

바닷물과 강물이 만나는 곳에 200~300년간 참나무를 묻어둔 뒤 꺼내어 태우면 깊고 그윽한 향기가 난다. 이것이 향 중의 향으로 치는 침향(沈香)이다. 미당(未堂)은 ‘질마재 신화’에서 이렇게 노래했다. ‘…질마재 사람들이 침향을 만들려고 참나무 토막들을 하나씩 하나씩 들어내다가 육수(陸水)와 조류(潮流)가 합수(合水)치는 속에 집어넣고 있는 것은 자기들이나 자기들 아들딸들이나 손자손녀들이 건져서 쓰려는 게 아니고, 훨씬 더 먼 미래의 누군지 눈에 보이지도 않는 후대들을 위해섭니다….’
그렇다, 다문화의 씨앗이 싹이 터 탐스러운 열매가 열리는 그날이 오려면 질마재 사람들이 참나무 토막을 갯벌에 묻던 그 마음부터 헤아려야 할는지도 모른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3.14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eoku.com BlogIcon 석우(石愚) 2009.03.14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침향에 대한 새로운 정보로서, 이 글과 사진은 제가 직접 쓴 것입니다. 사용하셔도 됩니다.

  3. 침향이 기가막혀 2012.05.27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침향 농장에 관한 글을 쓰시려면 농장한번은 보고 써야 하는 것 아닙니까?
    삼류소설도 되지도 않는 이런글로 세상을 호도하지마세요

    • Favicon of https://seoku.com BlogIcon 석우(石愚) 2012.05.29 0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이 글은 2009년에 올린 것으로 그 당시에는 상기와 같은 방법으로 우리나라 인사동에서 침향 투자 유치를 했습니다. 저는 그 이야기를 직접 듣고 침향 나무에 투자하면 성공한다는 말이 흥미로운 내용이라서 그 현장에서 양해를 구하고 사진을 촬영하였습니다. 기타 상세한 정보도 제게 주었습니다. 그리고 3년이 지났습니다. 5년이 지났다면 그때 투자유치 한 분의 이야기를 듣고 다음 이야기를 올리려고 했습니다.
      이제는 다른 방법으로 침향 나무에 투자하는 성공시나리오를 가진 분들이 있겠지요, 만약 그렇다면 좋은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