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공부 우란갱육계를 자사호에 넣는 모습

차의고수 홍선생 #3편 발표, 수상공부에서 만든 취우마(우란갱육계) 10g을 넣고 은탕관으로 물을 끓여 차를 내는 모습.

 

https://www.youtube.com/watch?v=RMHhe1khENo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년 생산 천종대홍포 20개중 13번째 차

천종대홍포는 매년 20개 한정 생산된다. 이 차는 2013년 생산한 것으로 13/20 즉, 20개 중에서 13번째 차통이다.

석교헌 2층 차실에서 촬영.

손님: 김종훈, 황성준

 

https://www.youtube.com/watch?v=kiXBDEryIQI

 

차의 고수 홍선생, #2편 천종대홍포

천종대홍포는 매년 20개 한정 생산된다. 이 차는 2013년 생산한 것으로 13/20 즉, 20개 중에서 13번째 차통이다. 석교헌 2층 차실에서 촬영

www.youtube.com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려마신 침향을 가루내어 훈향에 사용하는 법

침향의 수지는 물질이 단단하여 물에 담가서 우려마시고 나서 말린 것을 또 훈향에 사용하기도 한다. 하나의 소재로 두 가지 방법으로 유익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말을 들었지만 실제로 사용하는 사람도 있다.

 

지난달 석교헌에서 필자가 함께한 시간 침향을 칼로 긁어서 개완에 1/3가량 담아 차로 마셨다. 그것을 주인은 자주 물만 부어 마셨던 것을 필자도 2주일이 지나서 새로 물을 부어 마셨는데, 계속 우러나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석교헌 홍선생은 당신이 소장한 침향을 건강을 위해 우려마시고 그것을 말려서 가루로 만들어 훈향에 사용하는데, 이번에는 시험을 위해서 가루로 낸 것을 훈향으로 사용해 보았다. 그런데 침향의 향기가 나오는 것을 볼 때, 우려마시는 것 만으로 물질이 다 빠져나오는 것이 아님을 알게 되어 필자의 궁금증을 해소한 것이다.

 

침향을 건강을 위해 우려마시는 방법은 여러 소장가들 덕분에 다양한 경험을 해보는데 실제 음용이나 흠향 후 몸의 반응으로도 알 수 있다. 그래서 향은 예로부터 약재로도 사용하였다는 말에 수긍을 하게 된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석교헌 2층 차실

추석날 오전 석교헌에서 홍선생 님을 만났다. 명절이라는 날에 차가 아니면 이런 날 이렇게 만날 수 있을까 싶다. 흰죽에 우메요시를 곁들여 담소하며 조금 있다가 마실 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오늘 먹는 흰죽은 단순히 한끼를 먹는다는 것과는 다른 의미가 있었다. 필자가 이때까지 먹어본 조합 중에 우메요시와 죽의 궁합이 이렇게 좋은지 몰랐다. 차를 마시기 전에 흰죽과 우메요시의 깊은 맛을 알게 되어 의아함도 있었지만 궁합을 알게 되어 무엇보다 기분이 좋았다.

봉황단총

2층 차탁에서 처음 내는 차는 2016년 봉황단총이다. 단총에서 나타나는 고삽미 중에서도 이렇게 고급스러울 수 있는가 하며 첫 차의 감흥이 더욱 두 번째 차를 기대하게 한다.

두 번째 마신 차는 2014년 진덕화 선생이 무이명총이라고 만든 세트 중에서 백계관 하나를 꺼내어 마시게 되었다. 무이암차 중에서 최고 높은 수준의 품종으로 세트화 된 차에서 한 품종을 꺼내어 마셔보는 자리는 제품을 알고 난 후에 처음이었다.

설우요 다관, 고정노총수선

가격도 가격이려니와 세트를 만나 지켜보는 일도 흔하지 않기에 추석 명절에 만나 좀 더 특별한 차를 마시게 된 것 같은 기분도 들었다. 그리고 보이차를 마셨다. 맛의 깊이와 다르게 완전히 익은 맛이 아니라 패기가 있는 차에서 적절히 익은 맛이다. 지난번에 마셨던 차와는 조금 다른 것 같아서 물었다. 같은 차라고 한다.

이런 감흥은 보이차류에서 느끼는 시시때때로 다른 감성이라 할 것이다. 그래서 누군가 보이차를 잘 알거나 속칭 도통했다는 사람도 대부분 당신이 가지고 있는 차에 한에서 그 범주를 조금 벗어나면, 즉 어떤 방식으로 마시는가에 따라서 미묘한 맛의 차이가 크게 또는 작게 느끼게 된다. 그것을 즐길 수 있다면 바로 그것이 차에 대한 전문가, 차꾼으로서의 프로라고 할 수 있다.

추석에 좋은 자리, 그리고 대하기 힘든 차를 만나 이런 호사를 누리는 것도 행복하고 감사할 일이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지 부분을 칼로 자른다

석교헌에서 홍선생 님의 향에 대한 경험은 단순히 경험을 넘어서서 함께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만남이 좋은 경험을 얻게 되는 시간이다.

이날 차를 마시고 침향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몇일 전 개완에 침향과 물을 넣고 계속 마시는 침향 물을 마시게 되었다. 침향을 차로 마시는 경험이다. 평소 침향 차는 특별한 곳이 아니면 마시지 않는다. 그렇지만 침향의 수준에 따라서 드물게 함께 마시게 되는 자리의 한 곳이기에 체험과 공부가 되는 경험으로 마셨다. 분명한 것은 귀한 경험인 만큼 특별한 기운도 느낀다.

이날 홍선생님은 침향을 칼로 긁어서(동영상) 개완에 담아 차로 마시는 것을 그대로 다시 해주었고 나는 그대로 촬영을 해보았다.

침향의 수준은 사진으로 봐도 알기 때문에 침향차라고 해서 마시는 여러 가지 방법 중에 하나를 그대로 보인다.

석교헌 홍선생님 침향차

눈으로 보아도 아주 양이 많았지만 진하게 침향 우린 물을 마셨을 때, 얼마지 않아 눈이 확띄는 것을 알게 되었다. 자연스런 현상이겠지만 시원한 맛과 열감은 또 다른 몸의 반응으로 보였다. 침향을 차로 즐긴다라는 것이 의아하고 생경한 사람도 있을 것이다.

침향은 우리가 향으로 이용하기 전에 이미 피워서 해충을 쫓는 작용부터 약재의 한 종류로서 우리의 몸을 보하는 귀중하고도 값비싼 약재였다.

지금의 침향차는 침향이 가진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첫번째 걸음일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